통합 검색

SPACE MORE+

내추럴 와인, 여기서 마시자

친절하거나 맛있거나, 때로는 세련되기까지 한 내추럴 와인. 아래 네 곳의 좌표만 기억한다면 이 여름이 특별해진다.

UpdatedOn August 04, 2020

3 / 10

 

 로스트 성수 

장르별로 정갈하게 진열되어 있는 바이닐과 감각적인 패션 아이템이 가득한 로스트 성수는 언뜻 보면 편집숍 같아 보이지만, 이곳의 진가는 한 발짝 더 들어가면 보이는 공간에서 드러난다. 두 개 층으로 이루어진 로스트 성수는 바이닐, 패션과 함께 레코트 바로 이루어진 1층과 좀 더 진득하게 내추럴 와인을 즐길 수 있게 디너 타임에만 운영하는 2층으로 나뉜다. 가벼운 와인부터 묵직한 풍미까지 다양한 70여 종의 내추럴 와인 중에서 무얼 고를지 고민된다면 주저 없이 물어보자. 비정기적으로 열리는 DJ 공연도 즐길 수 있으니 방문 전 인스타그램 체크를 하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

주소 서울 성동구 연무장5가길 32


3 / 10

 

 내추럴 하이 

호주의 내추럴 와인을 맛보고 싶다면 경리단길로 향하자. 경리단길 초입에 자리 잡은 내추럴 하이에선 호주 14개의 와이너리에서 공수한 94개 종류의 내추럴 와인을 만날 수 있기 때문. ‘우드 파이어’라 불리는 장작불에 구운 음식 또한 이곳을 대표하는 요리법이다. 주문하는 음식과 곁들이기 좋은 와인을 친절하게 설명해주는 오너 덕분에 내추럴 와인 입문자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그중 단연 베스트 셀러 메뉴는 장작불에 구운 생 양갈비와 피스타치오 소스로 완성한 고수 샐러드다.

주소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 248


3 / 10

 

 유어네이키드치즈 

치즈를 큐레이팅 해주는 온라인 사이트에서 시작된 유어네이키드치즈는 내추럴 와인과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치즈를 선보인다. 와인의 원산지, 산미, 가격은 물론이고 각각의 특징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코멘트를 적어둔 택과 곳곳에 놓인 빈티지 소품, 잼, 소스 등 아기자기한 식료품을 구경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이곳에서 여러 종류의 치즈와 과일로 구성된 치즈 플레이트와 함께 내추럴 와인을 즐겨도 좋고, 피크닉 세트를 구입해 야외에서 여름 밤을 만끽하기에도 손색없다. 최근 강남에 딜리버리 전문점을 오픈하면서 더 많은 곳에서 유어네이키드치즈의 내추럴 와인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주소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1길 10


3 / 10

 

 위키드 와이프 

‘와인스토어 & 페어링 바’라는 타이틀을 내건 위키드 와이프는 내추럴 와인과 음식의 페어링을 무엇보다 중요시 여긴다. 치즈와 파스타를 비롯해 내추럴 와인하면 쉽게 떠올리지 못하는 분식, 솥밥과 같은 음식과의 색다른 페어링을 제안한다. 배달 앱을 통해 주문할 수 있는 위키드 와이프만의 세트 또한 눈여겨보아야 한다. 캔와인과 샐러드, 파스타, 테이블 매트 등으로 구성된 피크닉 세트부터 주말 저녁 넷플릭스를 보며 즐기기 좋은 넷플릭스 페어링 세트, 청량한 그린 와인 패키지까지. 와인을 마시는 T.P.O까지 세심하게 고려한 주인장의 센스가 감탄을 자아낸다.

주소 서울 강남구 논현로159길 46-6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PHOTO @lost_seongsu @naturalhigh_seoul @yournakedcheese @wkd.seoul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레트로 키워드
  • 2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3
    룰러와 라스칼
  • 4
    나의 절친한 스웨터
  • 5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RELATED STORIES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 SPACE

    우리 동네 딴 나라

    골목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든 마법 같은 네 곳.

  • SPACE

    서울 피자집

    쭉쭉 늘어나는 치즈, 풍성한 토핑은 기본. 맛과 개성을 살린 피자집 5곳을 기억해둘 것.

  • SPACE

    가심비 라이프스타일 숍 BEST 4

    지친 마음을 달래는 데에는 가심비 쇼핑만한 것이 없다.

  • SPACE

    배부른 샌드위치

    샌드위치로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는 시대는 지났다. 눈과 입 그리고 배를 풍족하게 채워주는 샌드위치를 소개한다.

MORE FROM ARENA

  • FILM

    EP.02 장민호&정동원, 서로가 생각하는 서로의 MBTI는?

  • FASHION

    디지털 패션위크

    디지털 패션쇼라는 새로운 현상과 가까워져야 할 때, 한창 진행 중인 디지털 패션위크 기간에 특히 눈에 띈 네 개의 브랜드를 소개한다.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 FASHION

    저 바다에 누워

    뜨겁고 새하얀 모래 위에 활짝 펼쳐두고 싶은 비치 타월들만 모았다.

  • ISSUE

    빈지노&미초바 커플에게 물었습니다. 상대가 약속 시간에 늦는다면, 얼마나 기다려줄 수 있나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