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헤리티지는 지금

럭셔리 세단 CT5는 캐딜락의 유산과 미래를 잇는 교두보를 자처한다.

UpdatedOn July 29,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604-421584-sample.jpg

 

전통을 잇는 것은 까다롭다. 시대에 따라 유행이 다르기 때문이고, 새로운 규제와 사람들의 생활이 달라지는 것도 그 이유다. 달라진 환경에 맞춰 겸비해야 하는 기능은 자동차의 의무. 역사 깊은 브랜드에 전통이란 매력적인 무기이자, 계승해야 할 유산이지만 위와 같은 이유로 넘기 어려운 벽이 되기도 한다. 최근 캐딜락은 CT5를 공개했다. CT 시리즈는 첨단 테크놀로지를 강조해 미국산 자동차들 중에서 눈에 띄는 차별성을 거두었다.

이번 CT5에서도 새로운 기술은 무엇인지, 또 전통은 어떻게 해석했는지 기대하게 만들었다. 쇼케이스에서 살펴보면 CT5는 이렇다. 먼저 품격을 강조한다. 캐딜락 에스칼라 콘셉트의 디자인 철학을 물려받았다. 날렵하면서도 유려한 패스트백 라인에선 캐딜락만의 품격을 드러낸다.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세로형 데이타임 러닝 라이트와 전면 그릴이다. 캐딜락의 상징을 세련되게 다듬었다. 새로운 시도라면 뉴트럴 덴시티 투명 테일램프나 듀얼 팬 선루프 등이다. 낮은 차체와 직선형 디자인이 스포티한 성격을 강조한다.

기능은 미래적이다. 보안과 응답성을 강화한 ‘글로벌 B 일렉트릭 아키텍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같은 디지털 장비와 연결하면 안전하다. 과거 터치 타입으로 만들었던 기능들은 물리 버튼으로 바꿨다. 운전 중 피드백이 정확한 물리 버튼을 선호하는 고객의 요구 사항을 반영한 것일 테다. 조작은 기존보다 확연히 직관적이다. 품격을 높이기 위한 기능들이 많다. 외부 소음을 차단하는 노이즈 캔슬링을 적용해 정숙성을 잡았고, 15개의 스피커는 소리를 정교하고 입체적으로 전달한다. 빠른 공기 순환과 정화 기능을 제공하는 이오나이저는 실내를 쾌적하게 유지한다. 약 300% 넓은 후방 시야를 제공하는 리어 카메라 미러나, 실시간으로 차량 주변을 모니터링해주는 HD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 4가지 모드 변경이 가능한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첨단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그 까다롭다는 전통과 미래를 융합하는 일을 CT5가 해냈다. 가격 5천4백28만원.

숫자로 보는 CT5

240HP 세 가지의 세계 최초 기술을 탑재한 2.0L 트윈 스크롤 터보 엔진이 적용됐다. 최고출력은 240마력, 최대토크 35.7kg·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10TRANSMISSION 동급 최고의 10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됐다. 강력하면서 부드러운 주행 질감을 제공한다.

3STEPS 엔진에는 터보랙을 현저히 줄이고 낮은 RPM(1,500rpm)에서도 최대토크를 뿜어내는 트윈 스크롤 기술을 포함해 3-스텝 슬라이딩 캠샤프트, 액티브 서멀 매니지먼트 디자인 등을 적용했다.

0.001SEC 1/1000초 단위로 노면을 스캔해 스스로 댐핑력을 조절한다. 최적화된 고속 안정성을 제공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과 모든 순간에 최적화된 브레이킹 피드백으로 최고 수준의 제동력을 자랑하는 브렘보 브레이크, 위급 시 안정감을 더해주는 런플랫 타이어 등 고성능 모델에서나 볼 수 있는 옵션을 갖췄다.

10INCH 대시보드에 돌출된 형태로 새롭게 디자인된 10인치 CUE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물리 버튼의 비율을 늘린 센터페시아는 조작 직관성을 높인다.

15SPEAKER 노이즈 캔슬링 시스템 및 15개의 스피커가 적용된 보스 퍼포먼스 시리즈 오디오 시스템을 적용했다. 실내는 외부 소음이 줄고, 대신 풍성한 음악으로 채워진다.

300% 사용자가 직접 각도, 밝기, 원근을 조절해 약 300% 넓은 후방 시야를 제공하는 리어 카메라 미러가 장착됐다. 주차 시 차량 주변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보여주는 HD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도 있다.

4MODE 안전한 주행을 위해 4가지 모드 변경이 가능한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

54,280,000WON CT5는 두 가지 트림으로 구성된다. 스타일링을 강조한 프리미엄 럭셔리는 5천4백28만원, 스포티한 스타일에 모든 옵션을 탑재한 스포트는 5천9백21만원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2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3
    스무살의 NCT DREAM
  • 4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 5
    김소연의 3막

RELATED STORIES

  • CAR

    달려야 산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더 뉴 G70의 장점은 균형이다. 디자인과 편의성, 안락함과 역동성 모두 균형 있게 진화했다.

  • CAR

    용인에서 로마를

    페라리 로마를 타고 용인 스피드웨이를 달렸다.

  • CAR

    감정적 시승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기대 이상이야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B 250 4MATIC은 보기보다 넓고, 생각보다 빠르다.

MORE FROM ARENA

  • ISSUE

    하성운에게 배워봅니다

  • FEATURE

    국뽕클럽 K-DRAMA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ISSUE

    CINEMATIC MOMENT

  • INTERVIEW

    오키의 영화

    재즈 뮤지션으로 불리길 거부하는 무규정 존재 김오키는 하고 싶은 걸 한다. 발라드도 하고 펑크도 하고 영화도 하고 그림으로 음악도 만든다. 윤형근 화백의 그림에서 영감을 받은 정규 11집 앨범 을 발매했고 연출을 맡은 영화 <다리 밑에 까뽀에라> 촬영을 마쳤으며, 곧 닥칠 디스토피아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도끼도 두어 자루 준비해뒀다.

  • FEATURE

    키워드로 보는 틱톡

    틱톡을 말하기 위해선 왜 틱톡이 여느 플랫폼과 다른가부터 말해야 한다. 혜성처럼 등장해 공룡처럼 몸집을 불린 무시무시한 SNS이자 숏폼 콘텐츠를 이끄는 플랫폼, 밀레니얼과 Z세대를 단번에 사로잡은 틱톡 키워드 모아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