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디지털 패션위크

디지털 패션쇼라는 새로운 현상과 가까워져야 할 때, 한창 진행 중인 디지털 패션위크 기간에 특히 눈에 띈 네 개의 브랜드를 소개한다.

UpdatedOn July 28, 2020

3 / 10

 

PRADA

지난 7월 14일 한국 시간으로 밤 9시, 프라다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남성 2021 S/S 컬렉션과 여성 리조트 컬렉션을 선보였다. ‘멀티플 뷰 SS21’은 다섯 개의 챕터, 다섯 가지 시선으로 프라다의 새 시즌에 접근했다. 윌리 반데페르, 유르겐 텔러, 조아나 피오트로프스카, 마틴 심스, 터렌스 낸시 다섯 아티스트가 표현한 독창적인 패션 필름과 이미지는 기시감이 들 만큼 가장 익숙한 프라다를 보여주기도, 여지껏 몰랐던 프라다의 새로운 면을 보여주기도 한다. ‘멀티플 뷰 SS21’은 디지털 패션쇼로 시작된 프로젝트지만 지금 진행 중인 여타 디지털 패션위크와도 분명 다른 결을 보여준다.

3 / 10

 

LOEWE

로에베는 ‘언택트’ 시대에 걸맞게 마네킹과 컬렉션 의상뿐인 디지털 프레젠테이션을 선보였다. 28개 착장으로 완성한 이번 컬렉션은 그 어느 시즌보다 경지에 이른 로에베의 가죽 공예 기술이 돋보인다. 특히 손으로 탄탄하게 짠 라피아 톱은 무한한 행복을 표현했다. 이외에도 니트를 늘어뜨려 만든 유려한 곡선과 선의 변화, 벌룬 백과 낙하산 트렌치코트의 독특한 형태도 눈길을 끈다. 사진으로 감상하기에도 추상적인 요소들이 가득한 데다 조형적인 컬렉션이 인상적이다. 단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아직 온라인을 통해서만 만나볼 수 있다는 것.

3 / 10

 

Y/PROJECT

와이 프로젝트는 디지털 컬렉션을 통해 2021 S/S 남성 컬렉션과 여성 프리 컬렉션을 공개했다. 글렌 마틴은 이와 함께 와이 프로젝트의 첫 번째 지속가능한 라인인 에버그린 컬렉션을 발표했다. 에버그린 라인은 2017 봄·여름 시즌부터 2020 가을·겨울 시즌까지의 아카이브 중 컷아웃 디테일 팬츠와 팝업 재킷, 독보적인 실루엣의 데님 팬츠 등 16가지 아이코닉한 피스들을 유기농 면과 리사이클 소재로 재탄생시킨 친환경 컬렉션이다. 또한 올가을부터 에버그린 라인을 비롯한 메인 컬렉션까지 만나볼 수 있는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확장할 것이라는 소식까지 전했다.

3 / 10

 

GMBH

GMBH 역시 코로나 시대를 맞아 쇼 대신 디지털 패션위크를 활용했다. <리추얼 오브 레지스탕스>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룩북과 두 개의 실험적인 영상으로 런웨이를 대체했다. 두 번째 영상인 ‘북쪽으로 이주의 계절’은 아티스트 라스 로만이 촬영했고 운동가이자 건축가인 에디 에스메일이 참여했다. 이 영상은 이민자이면서 성소수자인 에디 에스메일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제작해 복합적으로 혼재하는 차별에 저항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2020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 2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 3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 4
    먹고, 입고, 공유하라
  • 5
    화성 스마트시티

RELATED STORIES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Digital Presentation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 INTERVIEW

    다행이다, 김대명

    드라마 <미생> 이후 5년, 배우 김대명과 다시 인터뷰를 했다. 5년 전과 마찬가지로 김대명의 친구이며 시인인 이우성이 만났다.

  • FASHION

    수트로 돌아가자

    문득 그리워진 정직하고 고상한 수트로의 회귀.

  • FEATURE

    화성 스마트시티

    산소조차 희박한 곳에서 우리는 어떤 문화를 누리게 될까. 화성 문화생활에 앞서 그려야 할 것은 도시다. 화성인이 모여 살며 삶을 영위할 도시가 필요하다. 대기도 중력도 지구와 다른 극한의 환경에서 도시는 어떻게 조성하고, 어떤 형태여야 할까. 우주탐사 연구원, 우주공학자, 건축가, 식물학자 등 전문가들의 조언을 종합해 만든 화성 스마트시티를 공개한다.

  • FEATURE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은 시작부터 화제였다. 과감하고 아름다운 소설들을 써내는 정세랑 작가와 괴상하고 기이한 에너지로 질주하는 이경미 감독의 만남이라니! 뚜껑을 열자, 정세랑의 상냥한 세계는 이경미의 이상한 세계로 덧입혀져 있었다. 안은영, 아라, 완수, 혜민, 래디라는, 이상한 매력으로 들끓는 여자들. 여기엔 계보가 있다. 영화평론가 듀나가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을 낱낱이 파헤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