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깡’에 빠질 수밖에 없는 다섯 가지 이유

하루 세 깡은 기본이라는 ‘비’의 말을 되새기며 모두 ‘깡동단결’ 하시길!

UpdatedOn June 11,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241-416436-sample.jpg

 

 1. 수험생 금지곡 딱지 붙는 중독성 리듬 

시작하자마자 중독성 있는 리듬이 마음을 사로잡는다. 마치 유행했던 ‘관짝밈’과 같은 맥락이다. 노래 도입부에 강렬한 EDM은 반칙이지. 안 들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들어본 사람은 없을 거다. 처음에는 ‘이게 뭘까’라는 의아한 생각도 잠시, 어느새 리듬에 중독돼 흥얼거리는 나를 발견할 수 있다. 최근 AOMG 레이블 하이어뮤직에서 리믹스 버전을 선보여 음원차트를 올킬 했다. 식케이, pH-1, 박재범, 하온까지 그들의 색깔을 넣어 곡을 재해석했지만 리듬은 그대로다. 귀에 때려 박는 리듬이 반복되니 반하지 않을 리 있나!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241-416437-sample.jpg

 

 2. 귀여운 허세 가득한 가사 

깡에 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엔 가사도 한몫했다. ‘화려한 조명이 나를 감싸네’, ’30 sexy 오빠’ 등 차마 이 노래 아니고서야 평소엔 들을 수 없는 가사들이다. 그야말로 그만이 할 수 있는 귀여운 허세라고 할 수 있다. 노래 속 이런 가사가 있다. ‘They call it! 왕의 귀환. 후배들 바빠지는 중.’ 이 가사처럼 정말 ‘비’라는 왕이 연예계에 귀환했고, 가요계의 후배들은 너도 나도 깡 인증을 하며 바빠지는 중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241-416438-sample.jpg

 

 3. 한껏 과장된 안무 

3년 전인 2017년, 비의 미니앨범인 <마이 라이프 애 愛> 타이틀곡으로 ‘깡’이 나왔다. 그때 뜨지 못한 이유는 ‘과장된 안무가 부담스러웠던 걸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춤이 포인트다. 이 안무를 설명하려면 앞에 부담스러울 정도로 수식어를 많이 붙여야 한다.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정확하고 파워풀하게 추는 과장된 고릴라 같은 안무. 심지어 ‘1일 10깡하고 몇 킬로 빠졌어요’라는 다이어트 후기까지 있을 정도로 춤의 강도는 무시무시하다. 안무를 할 때 제일 중요한 게 있는데 이 세상에서 내가 제일 잘났고, 멋있다는 표정을 지어줘야 한다. 오죽하면 사람들이 비에게 요구하는 금지 안무 몇 개가 생겼다. 차에서 그만 내리기, 입술 깨물기 금지, 꾸러기 표정 금지, 손뼉 치며 리듬 타기 금지, 자아도취 금지. 이것도 그만이 소화할 수 있는 매력이다.

출처 | 틱톡 공식 홈페이지

출처 | 틱톡 공식 홈페이지

출처 | 틱톡 공식 홈페이지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LqOovTGP964 (호박전시현)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LqOovTGP964 (호박전시현)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LqOovTGP964 (호박전시현)

 4.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확산 

아무래도 다양한 ‘밈(MEME)’은 소셜 네트워크의 힘이 크다. 유튜브를 시작해 최근엔 틱톡이라는 플랫폼이 여러 챌린지로 어느새 우리 생활 속에 들어왔으니까. 최근, 지코의 ‘아무 노래 챌린지’ 김신영의 ‘주라 주라 챌린지’도 이것으로 확산되었다. 유행에 민감한 SNS 플랫폼은 이 ‘깡’ 열풍을 지켜만 볼 수 없었다. 챌린지를 굳이 만들지 않아도 ‘나 춤 좀 춘다’하는 사람들이 유튜브나 인스타그램에 자체 챌린지처럼 올렸었기 때문에 정식 플랫폼에 챌린지가 나오면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게다가 이 챌린지에 이벤트를 붙였는데 당첨자 선물은 비의 시그너처 ‘rain 모자’다. 최소 1일 1깡을 하던 사람이라면, 나도 모르게 길을 걷다가 깡을 흥얼거리고 있다면 누구나 탐낼 상품이다. 최근, 비가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나와 ‘깡’이 들어간 제품의 광고가 물 밀려오듯 들어온다고 했다. 결과로 비는 새우깡의 모델로 발탁되었다. 밈의 열풍은 단순히 소셜 네트워크만의 열풍이 아니라 산업까지 흔들고 있으며 자연스럽게 우리의 삶 속에 스며들고 있다.

출처 | 틱톡 비 공식 계정 (@RAIN)

출처 | 틱톡 비 공식 계정 (@RAIN)

출처 | 틱톡 비 공식 계정 (@RAIN)

출처 | 틱톡 비 공식 계정 (@RAIN)

출처 | 틱톡 비 공식 계정 (@RAIN)

출처 | 틱톡 비 공식 계정 (@RAIN)

 5. 현재에도 변함 없는 비 

사람들은 열광했다. 깡 열풍이 돌자 깡의 원조 비가 다시 안무 영상을 올렸기 때문. 그것도 윗옷을 벗은 채로. 나이 마흔에 가까운 비는 전혀 흐트러짐이 없었고 오히려 더 각진 춤 선을 보여줬다. 사실 ‘깡’은 사람들의 패러디로, 웃음거리로 떴지만 오히려 태연하게 받아치는 그의 태도는 사람들에게 더욱 재조명 받을 수밖에 없었다. 이번 깡 열풍으로 깡길만 걷기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謹賀新年 근하신년
  • 2
    사죄하는 문화
  • 3
    주식 탐험가 강방천
  • 4
    영양제 레시피
  • 5
    유아인 '詩'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MORE FROM ARENA

  • FILM

    "나의 수야" 배우 이준기에게 다시 듣는 그 대사!

  • LIFE

    2020년을 떠나보내며

    4인의 작가 개인전을 소개한다. 가장 사적이고 빛나는 그림과 사진, 설치 작품을 보는 것. 올해를 마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국뽕클럽 K-SPORTS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CAR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겨울 하늘 아래서 본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