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새 플립플롭

매일 똑같은 하바이아나스 말고, 여름 내내 야무지게 신을 수 있는 기본이 탄탄한 플립플롭.

UpdatedOn June 04, 2020

시아보

천연 고무 소재를 이용한 시아보는 발에 찰싹 달라붙는, 가볍고 쫀득쫀득한 착화감이 끝내준다. 무엇보다 흥미로운 건 기본적인 디자인 이외에, 17가지 컬러의 밑창(Deck)과 해변의 색감에서 착안한 33가지 색채의 끈(Thong)을 직접 골라 조합할 수 있는 커스텀 브랜드라는 것. 3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대도 빼놓을 수 없는 강점.

3 / 10

 

레인보우 샌들

새 레인보우 샌들을 신은 첫 날은 발이 조금 답답할 수도 있다. 그렇게 몇일 길들이는 기간을 거치면 내 발의 형태에 맞춰 아웃솔이 변형되어 편안한 착화감을 제공한다. 자체 개발한 강력한 친환경 접착제를 사용해 3번의 접착과 프레싱을 거친 쫀쫀한 아웃솔은 거의 떨어질 일이 없다. 고품질 프리미엄 레더 소재는 신을 수록 내 발 모양대로 자연스레 태닝되어 비로소 온전히 내 것이 된다. 레인보우 샌들의 목표는 버려지지 않는 고품질의 샌들을 만드는 것이라고. 그만큼 유별난 견고함을 자부한다.

3 / 10

 

버켄스탁

애초부터 모래사장에 찍히는 발바닥 형태를 띈 버켄스탁 특유의 투박한 풋베드에, 물에 강하고 유연한 초경랑 에바 소재, 그리고 온전한 플립플롭 디자인. 버켄스탁 특유의 편안한 착화감과 데님 팬츠부터 포멀한 슬랙스까지 쿨하게 매치할 수 있는 지극히 단순하고 보편적인 플립플롭의 디자인 사이에서 고민해 본적이 있다면, 이게 정답이다. 4만원대의 가격도 제법 매력적이다.

3 / 10

 

아일랜드 슬리퍼

고급스러운 통 가죽, 스웨이드 소재가 한여름에 적합한지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고? 1946년, 하와이 오아후 지방에서 브랜드가 탄생한 이후 섬 생활을 위한 가장 완벽한 플립플롭을 만들어 온 아일랜드 슬리퍼를 결코 의심하지 말 것. 얇고 구조적인 아웃솔은 기능성 스니커즈에 쓰이는 에바 폼을 적용하여 장시간 착용에도 발에 부담이 없고, 세월이 지날수록 사용자의 발바닥 구조에 최적화 된다. 땀에 젖어 미끄러질 일도 없다. 10만원 후반대의 가격대가 타 브랜드에 비해 만만한 편은 아니지만, 가격에 상응하는 탄탄한 내구성을 자랑한다.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PHOTO 시아보 https://www.instagram.com/cyaarvo/ 레인보우 샌들 https://www.rainbowsandals.com/ 버켄스탁 https://www.birkenstock.com/ 아일랜드 슬리퍼 https://shop.islandslipper.com/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2
    山水景石 산수경석
  • 3
    지금 강다니엘
  • 4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 5
    화성에서 온 신발

RELATED STORIES

  • FASHION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 FASHION

    산들 산들

    어스름한 하늘빛에 너울거리는 스카프 6.

  • FASHION

    가죽 옷을 위한 밤

    형형한 가죽을 위한 밤.

  • FASHION

    매력적인 재키 1961

    모두에게 친근하고 매력적인 재키 1961.

MORE FROM ARENA

  • FEATURE

    모시고 싶은 빌런

    악당은 맞지만 사람 입장이라는 것이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거 아니겠나? 영화에선 빌런이지만 직장에서 만나면 제법 괜찮은 보스가 될 수도 있다. 2010년대 슈퍼히어로 영화에서 모시고 싶은 빌런들만 소개한다.

  • INTERVIEW

    이근은 살아남는다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암벽을 올라가고, 사막을 달리는 남자. 이근 대위는 타고난 군인이자 생존 전문가다. 흔들리지 않는 뚝심으로 특수부대라는 목표를 이뤄내고, 지옥 훈련을 두 번이나 경험하며 강화된 캡틴 코리아다. 액션 영화만 보는 눈물조차 없는 이근은 지금 내적 갈등에 휩싸였다. 치열한 미디어 세계에서 생존을 숙고 중인 그를 만났다.

  • INTERVIEW

    다행이다, 김대명

    드라마 <미생> 이후 5년, 배우 김대명과 다시 인터뷰를 했다. 5년 전과 마찬가지로 김대명의 친구이며 시인인 이우성이 만났다.

  • FEATUR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