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기계의 맛

소프트웨어보단 하드웨어다.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기계의 맛으로 운전의 즐거움을 자극한다.

UpdatedOn June 09,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6/thumb/45192-415707-sample.jpg

 

작고 빠른 머신을 오감으로 제어하는 것. 람보르기니가 전하는 운전의 즐거움이다. 최첨단 전자장치가 차량을 제어하며 편안함을 극대화하기 바쁜 요즘,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의 행보는 달라 보인다. 운전자에게 물리적인 피드백을 거르지 않고 모두 전달한다. 순수하다고 해야 할까? 어쨌든 운전자는 차량을 완전히 제어하는 감각을 느끼게 된다. 또 전자장치의 간섭이 적어 후륜구동 특유의 짜릿한 경험도 마음껏 누릴 수 있다. 그렇다고 주행에 필요한 안전 기능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특별히 조정된 P-TCS 트랙션 컨트롤 시스템은 토크를 일관성 있게 전달하며, 급격한 회전 시에도 차량이 스스로 자세를 잡을 수 있는 접지력을 제공한다. 주행의 순수한 즐거움은 첨단 전자장비의 간섭이 적을 때 더 강렬하게 다가온다.

V10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의 심장은 V10 자연흡기 엔진이다.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강렬한 사운드가 특징이다.
610HP 힘은 쿠페 버전과 동일하다. 최고출력 610마력, 최대토크 57.1kg·m를 발휘한다.
324KM/H 최고속도는 324km/h 이상이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는 3.5초 만에 도달한다.
2WINDSHIELD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의 루프를 개방하면 자연흡기 V10 엔진의 소리가 더욱 강렬하게 들린다. 2개의 윈드실드는 실내로 유입되는 바람을 막아주는 동시에 측면 소음을 줄여준다. 고속 주행 시에도 동승자와 대화가 가능하다. 바람 소리가 줄어든 덕분에 엔진음이 더욱 강조된다.
1,509KG 가볍다. 알루미늄과 탄소섬유로 제작한 경량 하이브리드 섀시 위에 알루미늄과 열가소성 수지로 된 보디를 얹었다. 결과적으로 공차 중량은 1,509kg. 무게당 마력비는 2.47kg/hp에 달한다.
40:60 앞뒤 무게 배분은 40:60이다. 여기에 수동적인 쇼크 업소버를 갖춘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을 장착해 운전자에게 날카로운 피드백을 전한다.
19INCH 19인치 카리 휠을 장착했다. 벤틸레이티드 크로스 드릴 스틸 브레이크와 특별히 개발된 피렐리 P제로 타이어가 적용된다.
17SEC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소프트톱의 개폐 시간은 17초다. 최대 50km/h에서도 작동된다.
8.4INCH 센터 콘솔에는 HMI 8.4인치 터치스크린이 장착됐다. 차량의 기능을 조정하고 애플 카플레이 등을 제공한다.

 애니마 모드 

주행 모드는 운전대에 장착된 애니마(ANIMA) 버튼으로 조작한다. 이때 P-TCS는 모드에 맞춰 다르게 설정된다.
스트라다 모드에선 뒷바퀴 미끄러짐을 최소화하고 마찰력이 부족한 노면에선 토크를 선제적으로 전달함으로써 안정감을 선사한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가속 시 후륜이 미끄러지게 하고, 오버스티어 각도가 급증할 때 토크를 제한해 운전가가 드리프팅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코르사 모드에서는 고속 주행 중 코너를 빠져나올 때 차의 마찰력을 최적화해 속도를 극대화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6월호

MOST POPULAR

  • 1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2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 3
    올인원 워시 4
  • 4
    칸 영화제에 다녀왔다, 일 말고 휴가로
  • 5
    How Come?

RELATED STORIES

  • FEATURE

    플랫폼에서 독립하기

    콘텐츠를 한 플랫폼에만 올릴 수는 없다. 유튜브, 소셜미디어, 포털사이트 등 유통 채널을 다양화해야 겨우 조회수를 확보할 수 있다. 여러 플랫폼 운영은 창작자로 하여금 번아웃을 일으키며, 콘텐츠 질 하락, 나아가 운영의 어려움으로 이어질 수 있다. 콘텐츠 제작자들의 고충을 품에 안고 플랫폼 탈출을 시도해봤다.

  • FEATURE

    날것의 맛

    인더스트리얼 카페 조롱 영상이 장안의 화제였다. 말끔히 마감하지 않은 시멘트 의자, 불친절한 메뉴 이름과 비위생적인 환경이 고정 값이 되어버린 인더스트리얼 카페를 공사판의 모습에 비유한 영상이다. 이를 놓고 사람들은 열정적인 공감을 보였다. 온라인에는 그런 공간에 공감하는 사람이 많은데, 왜 오프라인에는 없나? 날것의 공간에 사람들은 개미 떼처럼 몰려든다. 왜 디자인, 카페, 밥집, 어느 공간에서든 날것에 집중하나.

  • FEATURE

    칸 영화제에 다녀왔다, 일 말고 휴가로

    코로나로 인해 무산과 축소로 몸을 웅크렸던 칸 영화제가 3년 만에 정상 개최를 선언했다. 홀린 듯 비행기 티켓을 예약했다. 칸 영화제의 기운이 절실했기 때문이다.

  • FEATURE

    아이유가 좋은 이유

    국힙 원톱 아이유가 칸으로 향했다. 지금까지 차근차근, 단계별로 높은 곳을 향해 올라간 그녀에게 칸은 정점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브로커>와 칸이 30세 아이유를 다시 보는 계기가 된 건 확실하다. 그녀를 싫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누구에게나 사랑받으며 커리어까지 높게 쌓는 아이유의 진짜 매력이 궁금했다.

  • FEATURE

    페레스 회장님, EPL 득점왕 어떠신가요?

    시즌이 끝나고 이적 시장이 열렸다. 올해 역시 충격의 연속이다. ‘메날두’의 시대가 저물고, 1992년생 스타들도 서른줄에 접어들었다. 이적 시장을 흔드는 소문은 계속된다. 레반도프스키는 바이에른 뮌헨과의 작별을 원하고, 토트넘은 대형 스폰서를 찾았다. 유럽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는 신예들을 보유하고서도 더 강한 화력을 원한다. 불타오르는 이적 시장의 주요 흐름을 짚는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브이 존을 흥미롭게

    브이존을 흥미롭게 만드는 네 가지 변주.

  • FEATURE

    이승우에게 보내는 위로

  • FASHION

    STUNNING

    넘치는 신발장 속에 하나라도 더 채워 넣고 싶은 네 가지 신발들.

  • FASHION

    Travel Look

    2022 S/S 컬렉션으로 떠나는 세계 여행.

  • INTERVIEW

    김영대는 깊고

    김영대는 대화하길 좋아한다. 어조는 나긋하고, 내용은 솔직하다. 말을 마치고 싱긋 웃는 습관은 꽤나 낙천적인 모양새. 그는 인터뷰가 진행될수록 귀여워졌는데…. <펜트하우스> 시즌3 첫 방영일에 만난 주석훈, 아니 김영대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