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피, 땀, 눈물

깎고 지지고 두들겨 만들었다. 고철로 공예하는 남자들의 유튜브 채널 여섯.

UpdatedOn March 20,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470-406919-sample.jpg

 

AWESOME RESTORATION

낡고 오래된 물건이라도 버리기 싫은 것들이 있는 법.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물건들을 부활시키는 채널이 있다. 유튜브 채널 어썸 리스토레이션이다. 채널 주인 레오나르도의 손을 거치기 전 물건들은 너무 낡아 쓸 수 없다. 하지만 톱으로 깎고 모래 분사를 거쳐 재탄생된다. 10분 안에 담아내기엔 들어간 정성이 무척 크다. 어썸 리스토레이션에선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쓰인 라이터 개조 영상을 추천한다. 과거에서 온 라이터의 모양은 상상도 못할 정도로 생소해 한 번 놀라고, 깨끗한 금속을 두른 채 재탄생한 모습에 두 번 놀라기 때문.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470-406920-sample.jpg

 

JIMMY DIRESTA

지미 디레스타는 디자이너 겸 비디오 제작자로 40년을 강철과 함께해왔다. 오랜 세월 다져온 실력은 작업물에서도 드러난다. 보편적인 의자나 책상을 만들기도 하지만 총과 같은 비일상적인 물건도 개조한다. 심지어 단두대까지 만들어버린다. 그에게 한계란 없어 보인다. 작업 방식 또한 그렇다. 금속 제련 기술이 주종이지만 디자이너답게 가죽이나 유리 공예도 마다하지 않는다. 다양한 소재를 이용해 다채로운 방식으로 창조한다. 펜을 입에 문 채 나무를 깎는 디레스타의 모습은 무척 인상적이다. 지미 디레스타 채널에서 가장 추천하고 싶은 것은 단연 단두대 영상.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470-406921-sample.jpg

 

SHURAP

10세 소년은 파도에 휩쓸려 버려진 배의 파편으로 칼을 만들었다. 운명이었던 걸까? 소년은 유튜브 채널 슈랩의 주인장이 된다. 그의 칼은 의외의 곳에서 재료를 뽑아내 제작된다. 엘리베이터 케이블에서 잘라낸 다마스커스강을 이용하거나 부서진 텔레비전에서 강철을 추출해낸다. 그렇게 만든 칼은 근원지를 잊게 만든다. 칼에 새겨진 독특한 패턴은 채널 주인장만의 개성이 돋보이며 그만의 시그너처다. 추천 영상은 가장 최근에 업로드된 것. 체인으로 휘감은 장갑에서 다마스커스 강철을 얻어 푸른 바다색을 띤 칼을 완성한다. 마치 게임 속 전사가 휘두를 것 같은 오라가 뿜어져 나온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470-406922-sample.jpg

 

지화자공작소

유튜브에 한글로 금속 제련을 검색하면 특정 기업에서 선보이는 제련 기술 영상만이 뜰 뿐 개인 채널은 나오지 않는다. 몇 안 되는 한국의 금속 제련 채널 중 하나가 지화자공작소다. 채널의 콘셉트는 ‘귀여움’이다. 날카롭고 강한 칼을 작고 아담하게 풀어내기 때문. ‘작지만 강한’이라는 문구는 채널의 단골 멘트다. 작은 칼이나 도끼를 제작한다. 그래서 꽤나 실용적이다. 갖고 다니기도 용이해 각 영상에는 구매를 희망하는 댓글이 셀 수 없이 많이 달린다. 지화자공작소에서 꼽은 최고의 영상은 ‘삼국지 청룡언월도 만들기’다. 게임 속 전사의 아이템 같아 경이롭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470-406923-sample.jpg

 

KOSS

망치나 도끼를 주로 만드는 코스는 뚜렷한 특징이 있다. 손바닥보다 작은 크기의 도끼와 칼을 만드는 것인데 장난감 같기도 하다. 하지만 오이를 썰어버리는 반전 매력을 가졌다. 채널 주인장만의 작업 방식은 모서리가 없는 밋밋한 면을 날카롭게 깎아내는 것이다. 코스 채널에서는 ‘크리스마스트리 모양 칼 만들기’ 영상을 추천한다. 0.1mm까지 고려하는 제련 기술은 카타르시스를 자극하며 칼에 담은 트리 모양은 멋스럽기까지 하다. 하나 더 꼽자면 ‘토르 망치’다. 나사와 쇠막대기를 이용해 손바닥 크기의 토르 망치를 제작한 영상은 금속 제련 여행을 떠나듯 빨려드는 매력이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3/thumb/44470-406924-sample.jpg

 

MAKE N’ CREATE

메이크 앤 크리에이트의 주인장이 길이를 측정하는 방법은 꽤나 특별하다. 그는 자를 사용하지 않고 팔에 새겨진 자 모양을 본뜬 문신을 이용한다. 전문성이 느껴지고 색다른 시도를 하는 것 같다. 재료도 가지각색이다. 커다란 뿔을 깎고 다듬어 뿔피리를 만들고 가죽으로 감싼 도끼를 제작한다. 이 채널은 한마디로 개성이 강하다. 그래서 지루할 틈이 없다. 메이크 앤 크리에이트에서는 과녁 만들기 영상을 추천한다. 우선 만드는 과정을 24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담아낸 것 자체가 아쉽고 커다란 나무 자재가 과녁으로 탈바꿈하는 작업이 마냥 신기하기만 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2020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 2
    틱톡 만드는 사람들
  • 3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 4
    네 발로 간다: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 5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RELATED STORIES

  • FEATUR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ASHION

    따뜻한 향기들

    선선한 가을에 더 깊어지는 눅진하고 따뜻한 향기들.

  • FILM

    LOL 'T1'의 실생활 원픽 아이템 탈탈 털어봤습니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조형예술가 차슬아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