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2020 새 얼굴, 새 음악

민수

이 사람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자. 독특함으로 무장한 네 팀의 뮤지션과 세 명의 배우다. 올해 <아레나>가 주목할 신예들이다.

UpdatedOn January 09, 2020

톱은 S/E/O, 팬츠는 레이 by 매치스패션, 스니커즈는 아식스×키코 코스타디노브, 네크리스는 에스실 제품.

톱은 S/E/O, 팬츠는 레이 by 매치스패션, 스니커즈는 아식스×키코 코스타디노브, 네크리스는 에스실 제품.

톱은 S/E/O, 팬츠는 레이 by 매치스패션, 스니커즈는 아식스×키코 코스타디노브, 네크리스는 에스실 제품.

톱은 S/E/O, 팬츠는 레이 by 매치스패션, 스니커즈는 아식스×키코 코스타디노브, 네크리스는 에스실 제품.

톱은 S/E/O, 팬츠는 레이 by 매치스패션, 스니커즈는 아식스×키코 코스타디노브, 네크리스는 에스실 제품.

톱은 S/E/O, 팬츠는 레이 by 매치스패션, 스니커즈는 아식스×키코 코스타디노브, 네크리스는 에스실 제품.

 

민수
/
민수의 노래는 담백하다.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를 보여준다. 
그래서 그녀의 노래에는 많은 공감과 위로가 담겨 있다. 
마이클 잭슨처럼 춤과 노래로 사람들을 신나게 만들고 싶다는 그녀는 어깨를 들썩였다.

 

퀸시 존스
고등학교 1학년 때 직업을 고민하던 중 퀸시 존스를 알게 됐어요. 곡 만드는 일이 멋있어서 학교를 그만두고 아카데미를 다니며 음악을 배웠죠. 그렇게 해서 만든 노래를 다른 친구들에게 불러달라고 요청했는데 와닿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직접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어요.

요즘 듣는 곡
윤석철 씨가 키보드를 치는 ‘안녕의 온도’라는 밴드를 참 좋아해요.

처음 작곡한 곡
‘위로연’. 19세에 완성한 곡이에요. 이 곡으로 22세 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 나가서 상을 받았어요. 저에겐 아주 뜻깊은 곡이죠.

영향받은 아티스트
퀸시 존스와 마이클 잭슨. 그들로 인해 음악을 시작했으니까요. 국내 뮤지션 중 꼽으면 늘 선우정아 씨라고 얘기해요. 공연은 자주 보러 갔는데 얘기를 나눠본 적은 없어요.(웃음)

있는 그대로
제가 보고 느낀 걸 그대로 가사로 옮겨요. 제 삶이 특별하지 않고 보통 사람들과 같으니 노래가 현실적인 거 같아요. 솔직히 잘 꾸미지를 못하는 것도 있어요. 멋있게 꾸미고 싶은데 잘 못 하니까. 그냥 있는 그대로의 저와 제 노래를 보여주는 거죠.

댓글
댓글을 많이 보는 편이에요. 제 노래를 들어줘서 고마운 마음으로 읽어 내려가던 중 노래를 만들고 불러줘서 감사하다는 댓글을 봤어요. 너무 신기하고 감사한 기분이었어요.

거리에서
길을 걷다 제 노래를 들은 적이 많지 않아요. 지인들은 제 노래를 어느 곳에서 들었다고 연락을 많이 하기는 하는데 말이죠. 아직 멀었죠.

댄스 가수
마이클 잭슨을 좋아할 때 음악을 같이 시작한 친구가 있어요. 그 친구에게 사람들이 신나서 춤을 추는 음악을 만들고 싶다고 했죠. 춤은 자연스러운 거잖아요. 아기들도 춤에 대해 알려주지 않아도 신나면 움직이잖아요. 저 역시 공연할 때 저절로 춤을 추게 돼요. 그렇기에 많은 사람들이 제 노래를 듣고 자연스레 흔들었으면 좋겠어요. 조금씩 리듬감 있는 음악도 만들고 있어요.

단독 공연
최근에 처음으로 이틀간 단독 공연을 했어요. 처음부터 열심히 준비하고 올해 발표한 음원을 전부 라이브로 공연했죠. 올해는 음원도 내고 영상도 많이 촬영했는데 그 수많은 일들의 종지부를 찍은 느낌이었어요. 아직까지 여운이 남아 있어요.

2020년
지금까진 싱글 단위로 곡을 발표했는데 앨범 단위로 내려고요. 많은 곡을 꾹꾹 눌러 담을 거예요. 옆에서 엄마도 많은 도움(?)을 주세요. 제가 곡을 만들면 제일 처음 들려주는 사람이 엄마예요. 좋다, 지루하다 딱 두 가지로 말씀해주시는데 좋다는 대답이 나올 때까지 작업하죠. 엄마가 좋다는 곡을 꽉꽉 채워 앨범을 낼 거예요.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36-397306-sample.jpg

톱·팬츠는 모두 S/E/O, 슈즈는 자라, 네크리스와 선글라스는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2020 새 얼굴, 새 음악 시리즈

2020 새 얼굴, 새 음악 시리즈

 

구피

황보름별

안지호

이은재

소금

JXR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김성지, 정소진
PHOTOGRAPHY 이수환
STYLIST 김지수
HAIR&MAKE-UP 이담은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 2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 3
    NICE THINGS
  • 4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5
    이동욱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볼보 S60

    우아한 외모 뒤로 강인함을 지닌 이지아가 새로운 세대를 위한 새로운 럭셔리, 볼보 S60을 만났다.

  • INTERVIEW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유준상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이토록 섹시한, 유준상

  • INTERVIEW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이광수, 남다른 분위기의 마스크 화보

  • INTERVIEW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배우 황인엽, 순수하고 맑은 컨셉 패션 화보 공개

  • INTERVIEW

    몬스타엑스 아이엠 'I.M. WHAT I AM' 화보 미리보기

    몬스타엑스 아이엠, 고딕 컨셉의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그룹과 어우러지면서도 나만의 색을 간직하는 것, 그게 가장 멋지다고 생각한다."

MORE FROM ARENA

  • TECH

    HOW COME?

    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CAR

    덩치 큰 새 차들

  • INTERVIEW

    펜트하우스 이지아와 볼보 S60

    우아한 외모 뒤로 강인함을 지닌 이지아가 새로운 세대를 위한 새로운 럭셔리, 볼보 S60을 만났다.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포토그래퍼 이원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FEATURE

    사랑의 위스키

    감촉은 부드럽지만 끝 맛은 씁쓸한, 위스키에 얽힌 사랑 이야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