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2020 새 얼굴, 새 음악

소금

이 사람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자. 독특함으로 무장한 네 팀의 뮤지션과 세 명의 배우다. 올해 <아레나>가 주목할 신예들이다.

UpdatedOn January 13, 2020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소금
/
소금의 본명은 흴 소(素)에 밝을 희(熙) 권소희다. 
그녀는 자신을 불완전체라고 생각한다.
느리더라도 꾸준히 전진하는 소금은 지쳐도 음악으로 풀어낸다. 
완전체가 되기 위해 달리고 또 달린다.
소금이 나아갈 길은 희고 밝다.

 

소금의 원천
본명이 소희여서 중학교 때부터 친구들이 소금이라고 불렀어요. 단지 ‘소’가 들어간다는 이유로 소금이 별명이 되었어요. 인스타그램이나 SNS 계정 이름도 모두 소금이에요. 다들 그렇게 불러서 소금으로 활동하기로 했어요.

초등학생 소금
초등학교 5학년 때 중국에서 잠깐 살았어요. 그곳에선 한국 노래를 접하기 어려웠죠. 그래서 외국 음악을 듣곤 했어요. 당시 제가 처음 접한 팝 가수는 마이클 잭슨이에요. 정말 특이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때부터 음악을 좋아하게 되었죠.

피아노 학원
고등학교 때 야자를 빼고 싶어 피아노 학원을 등록했어요. 배우다 보니 재미있어 깊게 파고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죠. 적성에도 잘 맞았고요. 그래서 작곡을 전공하기로 결심했어요. 졸업 후에는 교수님 회사에서의 일을 시작으로 여기까지 왔어요.

자기 전에 듣는 음악
얼마 전 투어를 다녀왔는데 콘서트에서 박재범의 ‘Dank’라는 곡을 들었어요. <V>앨범에서 ‘V’라는 곡은 예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Dank’는 처음 들어봤거든요. 너무 좋은 거예요. 그래서 요즘 그 곡만 계속 들어요.

So brightttttttt
팔에 ‘So bright’라는 타투를 새겼어요. 제 이름이 흴 소에 밝을 희예요. 이름대로 밝게 살아가고 싶어서 So bright라는 말을 좋아해요. 앨범 제목도 <So
brightttttttt>로 밝다는 의미를 강조하고 싶어서 t를 많이 붙였어요. 그리고 t를 하나만 써야 한다는 관념을 깨고 싶었어요.

소금만의 모토
‘천천히 하자’가 제 모토예요. 빠르게 결과를 얻으려고 하지 말고 느리더라도 제대로 하려고 노력하죠. 힘들 땐 제 스스로 다독여요. ‘너 지금 잘하고 있어’라면서요. 위로가 많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자주 말하려고요.

취미랄 건 없다
취미랄 게 별로 없어요. 그래서 음악 작업을 하지 않을 땐 책을 많이 읽어요. 최근에는 <공부하는 삶>과 <너무 시끄러운 고독>을 읽고 있어요. 어디 잘 가지도 않아요. 집에 있는 걸 제일 좋아하거든요.

장충공원
약수 살았을 때 장충공원을 자주 갔어요. 장충공원 끝으로 가면 물이 내려오는 작은 폭포가 있어요. 어두운 밤에 폭포에 발 담그고 있는 걸 좋아했어요. 음악과 물소리 들으면서. 그렇게 위로받은 적이 있어요.

포부
AOMG에 들어간 후로 든든한 기분이 들어요. 우선 음악에 집중하기 좋은 환경이 주어졌고 회사에서도 많이 지원해줘요. 옛날에는 집중할 다른 일이 많았다면 지금은 오롯이 음악에만 정신을 쏟을 수 있는 거죠. 그래서 좋은 음악을 만들 수 있을 거 같아요.

불완전체로서
저는 불완전체라고 생각해요. 불안하고 부족한 상태지만 그대로 받아들여 완전체가 되려고 노력해요. 항상 좋은 사람이 되려고요. 이렇게 끊임없이 노력을 쌓아가다 보면 언젠가는 완전체가 되지 않을까요?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38-397316-sample.jpg

티셔츠는 리차드슨 by 하이츠스토어, 데님 팬츠는 레이 by 매치스패션,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2020 새 얼굴, 새 음악 시리즈

2020 새 얼굴, 새 음악 시리즈

 

구피

황보름별

안지호

민수

이은재

JXR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김성지, 정소진
PHOTOGRAPHY 이수환
STYLIST 김지수
HAIR 오지혜
MAKE-UP 최민석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매드몬스터의 진실
  • 2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3
    초여름 기행
  • 4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 5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팬들은 내가 여기까지 오게 해준 존재⋯ 소중함 잊지 않아요.”

  • INTERVIEW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예술적 화보란 이런 것, 오혁의 새 화보 공개

  • INTERVIEW

    LIVE AGAIN

    새로운 나를 위한 위대한 도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9’의 우승자들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 INTERVIEW

    좋아서 하는 팀

    까다로운 가입 조건도, 매서운 규율도 없다. 승부에 대한 집착보다 함께 즐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밝고 건강한 팀 스포츠 크루들.

  • INTERVIEW

    바로 말고 차선우

    머리를 박박 깎고 군에 입대한 차선우가 돌아왔다. 더 성숙해진 어른의 모습으로 다시 출발선에 섰다.

MORE FROM ARENA

  • CAR

    조금 특별한 에디션

    최고로 호화롭거나, 최고로 안전하거나, 최고로 감각적인 한정판 자동차들.

  • WATCH

    RETRO FACE

    새로운 시즌을 맞이해 반가운 얼굴들이 돌아왔다.

  • FILM

    지올팍이 여러분들의 신청곡을 팍팍 불러드립니다!

  • FEATURE

    '팅글'이 뭐길래?

    요즘 매일 밤 에어팟을 끼고 외간 여자가 귀 청소해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든다. 웬 청승인가 싶지만, ASMR 단골 소재인 데다가 알고리즘에 뜨는 영상들은 조회수도 수백만 회에 육박한다. 그 외에도 머리 빗어주는 소리, 속삭이는 소리, 손바닥 스치는 소리, 보글보글 끓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를 듣는다. 변태도 아니고 이런 걸 왜 듣냐고? ‘팅글’ 때문이다. 성욕도 아니고, 단지 심리적인 만족감도 아니고, 도무지 알 수 없는 작은 쾌감. 도대체 이 감각의 정체는 뭘까?

  • SPACE

    경주의 봄

    경주의 사계절 중 꼭 하나만 꼽으라면 단연코 봄이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나들이하듯 방문하기 좋은 경주의 네 곳.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