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2020 새 얼굴, 새 음악

소금

이 사람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자. 독특함으로 무장한 네 팀의 뮤지션과 세 명의 배우다. 올해 <아레나>가 주목할 신예들이다.

UpdatedOn January 13, 2020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가죽 재킷·가죽 팬츠는 모두 문선, 티셔츠는 아픽스, 슈즈는 레이첼 콕스,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소금
/
소금의 본명은 흴 소(素)에 밝을 희(熙) 권소희다. 
그녀는 자신을 불완전체라고 생각한다.
느리더라도 꾸준히 전진하는 소금은 지쳐도 음악으로 풀어낸다. 
완전체가 되기 위해 달리고 또 달린다.
소금이 나아갈 길은 희고 밝다.

 

소금의 원천
본명이 소희여서 중학교 때부터 친구들이 소금이라고 불렀어요. 단지 ‘소’가 들어간다는 이유로 소금이 별명이 되었어요. 인스타그램이나 SNS 계정 이름도 모두 소금이에요. 다들 그렇게 불러서 소금으로 활동하기로 했어요.

초등학생 소금
초등학교 5학년 때 중국에서 잠깐 살았어요. 그곳에선 한국 노래를 접하기 어려웠죠. 그래서 외국 음악을 듣곤 했어요. 당시 제가 처음 접한 팝 가수는 마이클 잭슨이에요. 정말 특이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때부터 음악을 좋아하게 되었죠.

피아노 학원
고등학교 때 야자를 빼고 싶어 피아노 학원을 등록했어요. 배우다 보니 재미있어 깊게 파고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죠. 적성에도 잘 맞았고요. 그래서 작곡을 전공하기로 결심했어요. 졸업 후에는 교수님 회사에서의 일을 시작으로 여기까지 왔어요.

자기 전에 듣는 음악
얼마 전 투어를 다녀왔는데 콘서트에서 박재범의 ‘Dank’라는 곡을 들었어요. <V>앨범에서 ‘V’라는 곡은 예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Dank’는 처음 들어봤거든요. 너무 좋은 거예요. 그래서 요즘 그 곡만 계속 들어요.

So brightttttttt
팔에 ‘So bright’라는 타투를 새겼어요. 제 이름이 흴 소에 밝을 희예요. 이름대로 밝게 살아가고 싶어서 So bright라는 말을 좋아해요. 앨범 제목도 <So
brightttttttt>로 밝다는 의미를 강조하고 싶어서 t를 많이 붙였어요. 그리고 t를 하나만 써야 한다는 관념을 깨고 싶었어요.

소금만의 모토
‘천천히 하자’가 제 모토예요. 빠르게 결과를 얻으려고 하지 말고 느리더라도 제대로 하려고 노력하죠. 힘들 땐 제 스스로 다독여요. ‘너 지금 잘하고 있어’라면서요. 위로가 많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자주 말하려고요.

취미랄 건 없다
취미랄 게 별로 없어요. 그래서 음악 작업을 하지 않을 땐 책을 많이 읽어요. 최근에는 <공부하는 삶>과 <너무 시끄러운 고독>을 읽고 있어요. 어디 잘 가지도 않아요. 집에 있는 걸 제일 좋아하거든요.

장충공원
약수 살았을 때 장충공원을 자주 갔어요. 장충공원 끝으로 가면 물이 내려오는 작은 폭포가 있어요. 어두운 밤에 폭포에 발 담그고 있는 걸 좋아했어요. 음악과 물소리 들으면서. 그렇게 위로받은 적이 있어요.

포부
AOMG에 들어간 후로 든든한 기분이 들어요. 우선 음악에 집중하기 좋은 환경이 주어졌고 회사에서도 많이 지원해줘요. 옛날에는 집중할 다른 일이 많았다면 지금은 오롯이 음악에만 정신을 쏟을 수 있는 거죠. 그래서 좋은 음악을 만들 수 있을 거 같아요.

불완전체로서
저는 불완전체라고 생각해요. 불안하고 부족한 상태지만 그대로 받아들여 완전체가 되려고 노력해요. 항상 좋은 사람이 되려고요. 이렇게 끊임없이 노력을 쌓아가다 보면 언젠가는 완전체가 되지 않을까요?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38-397316-sample.jpg

티셔츠는 리차드슨 by 하이츠스토어, 데님 팬츠는 레이 by 매치스패션, 주얼리는 본인 소장품.

2020 새 얼굴, 새 음악 시리즈

2020 새 얼굴, 새 음악 시리즈

 

구피

황보름별

안지호

민수

이은재

JXR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김성지, 정소진
PHOTOGRAPHY 이수환
STYLIST 김지수
HAIR 오지혜
MAKE-UP 최민석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배정남, 클래식과 스포츠의 조화
  • 2
    아도이의 귀환
  • 3
    수제 버거 베스트 4
  • 4
    MZ에 대한 진실과 오해
  • 5
    올 가을엔 골프 칠 거야

RELATED STORIES

  • INTERVIEW

    드라마 <빅마우스>로 복귀! 이종석, 화보 미리보기

    이종석, <빅마우스> “도전할만한 가치가 있어”

  • INTERVIEW

    제주의 바람

    아티스트 목정훈은 제주에 산다. 거기서 그림도 그리고, 유목을 주워다 작품을 만들며, 집과 가게를 제 손으로 꾸려 삶을 이어간다.

  • INTERVIEW

    MANNER MAKES A GOLFER

    40년 골프 구력을 지닌 캘러웨이 골프 코리아 이상현 대표와 출발선에 선 캘러웨이 어패럴의 방향성과 골프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아도이의 귀환

    아도이는 국내 인디 뮤직 신에서 출중한 밴드다. 묵묵하게 자신들의 음악적 정체성을 확고하게 구축한 아도이. 6곡의 멋진 트랙을 수록한 EP 로 돌아온 아도이가 IWC의 파일럿 워치와 만났다.

  • INTERVIEW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폴리스티렌 굴 속에 산업 재료를 부어 넣자, 과열되고 뒤섞인 재료들은 작가도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꿈틀꿈틀 생동하며 첨탑을 만들어낸다. 아틀리에 에르메스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젊은 작가, 현남이 그려내는 형형색색 도시 정경.

MORE FROM ARENA

  • INTERVIEW

    모델 겸 사장 4인 / 다니엘 오

    자기만의 ‘업장’을 낸 모델 겸 사장 4인과 만났다.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WATCH

    주얼리와 시계의 믹스 매치

    형형색색 주얼리와 시계의 범상치 않은 믹스 매치.

  • CAR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 FEATURE

    HELLO TIKTOK

    틱톡, 패션 매거진 커버를 장식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