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2019 A-awards

14TH A-AWARDS WITH GENESIS

제14회 에이어워즈의 빛나는 순간들을 A-제너레이션과 함께했다.

UpdatedOn December 30, 2019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2-396041-sample.jpg

 

올해로 벌써 14번째를 맞이하는 에이어워즈가 열린 지난 12월 9일, 월요일인데도 신사동에 위치한 K현대미술관은 전에 본 적 없이 떠들썩했다. 2019년을 빛낸 인물들 중 <아레나>가 A-제너레이션의 대표 주자로 선정한 주인공들은 바로 배우 권상우·박정민, 뮤지션 세븐틴·헨리, 방송인 장성규 그리고 영화감독 이병헌이다. 본격적인 행사 시작 전부터 수상자들을 보러 온 인파로 행사장 안팎이 붐볐다. 수많은 기자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수상자들이 차례로 입장한 뒤 진행을 맡은 MC 프라임의 인사말과 함께 공식적인 행사가 시작됐다.

시상에는 서울문화사 신상철 부회장과 심정섭 부사장, 애드링턴 코리아의 노동규 사장, 신세계인터내셔날 유영석 상무, <아레나> 이경아 편집장이 참여해 각 부문의 수상자들에게 트로피와 꽃다발을 전했다. 올해의 남자들이 얼마나 눈부시고 특별한 한 해를 보냈는지 굳이 긴 설명이 필요하지 않았다. 여기저기서 쏟아지는 박수갈채와 뜨거운 환호성, 현장의 모든 이목이 수상자들에게 집중된 순간이 그 모든 걸 증명했으니까. 수상자들은 단체 사진 촬영을 마친 뒤 지하 1층 VIP존에서 서로 안부와 축하 인사를 나눴다. 추억이 될 오늘의 모습을 찍어주기도 했다.

한편, 시상식으로 고조된 분위기는 곧 파티로 이어졌다. 파티에서 술과 음악이 빠질 수는 없는 법. 다양한 핑거 푸드와 음료가 있는 케이터링 부스가 무대 맞은편에 설치됐다. 그 옆에 나란히 차갑게 칠링된 탄산수를 제공하는 페리에 부스와 애드링턴 코리아의 프리미엄 보드카 스노우레퍼드, 싱글 몰트위스키 맥캘란으로 제조한 칵테일 부스가 마련돼 취향대로 즐길 수 있었다. 또한 행사장에 들어서자마자 제네시스의 전혀 새로운 콘셉트카 ‘제네시스 민트’가 전시돼 A-제너레이션들의 시선을 끌었다. 전시뿐 아니라 제네시스 민트와 촬영한 이미지를 즉석에서 <아레나> 커버 이미지로 제작해 사진 액자에 담아주는 이벤트도 진행했다.

참여를 기다리는 줄이 파티가 끝날 때까지 이어졌다. 시상식 후 두 번의 러키 드로가 진행됐고, 디제이 키노키노의 디제잉과 함께 축하 공연이 펼쳐졌다. 제이블랙과 크루의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와 이센스의 공연은 그 어느 때보다 축제 분위기였던 제14회 에이어워즈의 방점을 찍었다. 흥겨운 밤의 열기가 도무지 식을 줄 몰랐다.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2-396042-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2-396043-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2-396044-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2-396045-sample.jpg

 

 

2019 A-AWARDS
올해로 제14회를 맞는 에이어워즈가 압구정에 위치한 K현대미술관에서 열렸다. 수상자인 배우 권상우와 박정민, 영화감독 이병헌, 뮤지션 세븐틴·헨리, 방송인 장성규가 아르마니의 의상을 차려입고 포토월에 등장했다. 행사가 시작되기 전부터 올해의 남자로 선정된 에이어워즈 수상자들을 보려는 인파가 무대 앞쪽까지 가득 메웠다. 각 부문의 수상자들이 화면에 비치고 무대에 오를 때마다 곳곳에서 환호성이 터졌다.

3 / 10

 


3 / 10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2-396053-sample.jpg

 

 

PARTY NIGHT
시상식이 끝나도 파티는 끝날 줄 몰랐다. 디제잉과 공연으로 애프터 파티의 시작을 알렸다. 행사장 곳곳은 파티에 초대받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이벤트와 부스로 풍성했는데, 제네시스의 콘셉트카 ‘제네시스 민트’와 함께 누구나 <아레나>의 커버 모델이 될 수 있는 제네시스 존에서는 끊임없이 플래시가 터졌다. 이번 에이어워즈의 드레스 코드인 ‘Something Silver’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한 파티 피플들 덕분에 파티 분위기가 더욱 흥겨웠다.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김선익, 최민영, 김사윤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유아인 '詩' 미리보기
  • 2
    謹賀新年 근하신년
  • 3
    더 보이즈의 소년들
  • 4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5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MORE FROM ARENA

  • VIDEO

    2020 A-Awards #주지훈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INTERVIEW

    개는 외롭지 않아

    반려견 문화는 변한다. 과거와 다르고 앞으로도 다를 것이다. 시대에 맞는 반려견 문화를 알리는 <개는 훌륭하다> 제작진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그들의 방송 1주년을 축하하고, 지금의 반려견 문화를 기록하기 위함이다.

  • CAR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인생을 즐겨라, 즐길수록 더 달콤하다. 20세기 로마의 낭만을 내포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타고 서울을 달렸다.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 곳곳에 이탈리아의 낭만을 퍼뜨렸다.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