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REPORTS

2019 A-awards

뮤지션 헨리

On December 28, 2019

이탈리아 시르미오네에서 홀로 버스킹을 하던 헨리. <비긴어게인 3>은 음악인 헨리의 모습을 진지하게 보여줬다. 2019년 헨리는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며 자신의 색을 더욱 진하게 만들었다. 음악 외에도 예능과 영화, 해외와 한국을 오가며 창조적 재능을 펼쳐 보였다.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0-396028-sample.jpg

크로커다일 무늬를 엠보싱 처리한 양가죽 소재 라이더 재킷·검은색 터틀넥 니트·검은색 데님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첼시 부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2019년을 어떻게 보내고 있나?
최근에는 여러 활동을 했다. 예능을 많이 했고, 촬영한 영화도 개봉했다. 음악 작업도 많이 했다. 굉장히 바쁜 한 해를 보냈다. 그리고 공연에 조금 더 집중한 해이기도 하다. 그동안 사람들이 보지 못한 색다른 헨리의 무대를 다채롭게 선보였다.

최근에도 페스티벌에 참가했다는 기사를 봤다.
맞다. 이틀 동안 페스티벌 공연에 참가했다. 공연을 할 때마다 드는 생각인데, 관객이 그동안 보지 못한 무대를 즐겼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그래서 공연 전날 낙원상가에 가서 커다란 드럼을 샀다. 공연에서 드럼을 연주한 적이 없었는데, 이번 무대에서는 화려한 드럼 연주를 펼쳤다. 새로운 시도를 했다는 생각에 보람도 느껴지더라.

2019년 헨리의 음악은 새로운 시도가 두드러졌다.
맞다. 특히 무대에서는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과거에는 헨리만의 색을 찾으려고 했다. 하지만 못 찾겠더라. 나만의 무언가를 보여주려 하지 말고, 마음을 비우고 하고 싶은 것을 하자는 생각이다. 하고 싶은 공연을 하니 자연스럽게 내 색이 묻어나오더라. 이제는 나만의 색이 조금 더 진해지면 될 것 같다.

싱글 앨범도 냈다. <한강의 밤(Feat. 로코베리)>의 반응이 좋았다. 음악에서도 헨리의 색이 두드러진다.
앨범 작업에서도 마음을 비웠다. 예전에는 너무 무겁게만 생각했다. 노래가 발표할 때마다 너무 많은 신경을 썼고, 힘을 줬다. 그러다 어느 날 힘을 빼고 노래를 불렀다. 의외로 너무 좋아서 사람들도 좋아할 것 같았다. 내 노래를 찾아 듣지는 않는데, ‘한강의 밤’은 가끔 듣는다. 편한 노래는 더 찾아 듣게 된다.

 

“하지만 부끄러워하기에는 인생이 매우 짧다.
망설이며 뒷걸음질 치는 시간은 너무 아깝다.”

 

해외와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체력적으로도 힘들지만 정신적인 고충도 있을 것 같다.
균형을 맞추는 게 어렵다. 몸의 균형, 정신의 균형 그리고 활동도 균형을 맞춰야 한다. 방송, 음악, 연기 중 어느 것을 얼마나 할 것인지 조율해야 한다. 요즘은 균형을 잡는 데 익숙해졌다. 너무 편하다. 한 가지 일만 하면 힘든데, 다행히 나는 운이 좋아서 여러 일을 하고 있다. 음악에 집중하다가 <나 혼자 산다> 멤버들과 함께 쉬고, 그러다 무대에서 공연하고, 또 연기하고. 사람들은 어떻게 이 많은 일을 다 하는지 묻는데, 하나만 집중하는 게 더 힘들다.

여러 활동을 하려면 재능과 노력이 필요하지 않나?
시간만 있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내가 남들보다 조금 더 뛰어난 게 있다면, 순발력일 것이다. 순발력이 좋아서 예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외에는 뭐… 사람들은 잘 모르지만 공연은 재능만으로 하는 건 아니다. 무대 하나를 준비하는 데 투자하는 시간이 엄청나다. 오랜 시간을 들여서 준비하는 편이다.

활동을 많이 하는 사람들을 보면 스스로 자신을 압박한다는 생각도 든다.
그래서 밸런스가 중요하다. 얼마 전에 직원들이 나를 발리로 여행 보냈다. 안 가고 싶었는데, 곡 작업하면서 쉬려고 했는데, 직원들이 나를 공항에 데려가 발리로 보내버리더라. 쉬고 오라고 말이다. 이런 사람들이 주위에 있어서 다행이다. 좋은 에너지를 받고 내가 쉬어야 할 때를 알려준다.

2019년 헨리의 달라진 점이라면 무엇이 있을까?
예전부터 항상 생각했다. 나는 내가 원하는 인생을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살았으면 좋겠다. 요즘에는 남들의 시선에 자신을 가두고, 자신의 한계를 규정짓기도 한다.

작사도 했다. 외국어로 가사를 쓰는 건 어려운 일이다.
예전에는 가사에 내 감정을 온전히 담지 못했다. 그때는 영어로 가사를 쓰고 그다음에 번역을 했다. 하지만 ‘한강의 밤’은 처음부터 한국어로 썼다. 가사에 ‘잊지 마 둘만의 그 노래도’라는 구절이 있다. 이건 영어로 부를 수 없다. 사람들은 이번 곡 가사가 와닿는다고 한다. 처음부터 한국어로 썼기 때문일 것이다. 한강에 가서 라면 먹고, 산책하며 쓰니까 공감을 얻었던 것 같다.

영화 얘기도 안 할 수 없다. <안녕 베일리>는 어떻게 출연하게 된 건가?
중국에서 영화를 찍고 있었는데, 미국의 큰 영화제작사에서 전화가 왔다. 할리우드 영화 찍을 생각이 있느냐고. 장난인 줄 알았는데 진짜더라. 대본을 보니까 나와 잘 맞는 캐릭터였다. 그렇게 정신없는 날들을 지내다 보니 어느 순간 내가 그 영화를 찍고 있더라. 어릴 때 본 연기자들이 눈앞에 있는 게 믿기지 않았다. 진짜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양인은 할리우드에서 주인공으로 연기할 기회가 드물다. 그래서 잘못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 최선을 다했다. 결과적으로는 사람들이 굉장히 좋아했고, 반응도 만족스러웠다.

<비긴어게인 3>의 버스킹도 인상적이었다. 헨리를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공연한다는 게 쉽지 않았을 것이다. 솔로 버스킹도 했고. 부담되는 순간은 없었나.
먼저 시청자가 너무 많이 사랑해줘서 감사하다. <비긴어게인 3>을 보고 힐링됐다는 말도 들었고, 아이들에게 바이올린을 시켰다는 피드백도 있었다. 그런 말 들으면 너무 뿌듯하다. 방송을 통해 좋은 영향을 주는 게 내 목표였다. 잘된 것 같아 무척 행복하다. 또 혼자서 버스킹하는 것은 흔치 않은 기회다. 사실 나를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내 음악을 들려주는 게 무섭기도 했다. 하지만 부끄러워하기에는 인생이 매우 짧다. 망설이며 뒷걸음질 치는 시간은 너무 아깝다.

헨리의 큰 목표는 무엇일까?
어려서는 목표가 엄청 많았다. 무대에 서고 싶었고, 유명해지고 싶었다. 사람들이 나를 알아봐줬으면 했다. 그것을 전부 이뤘다. 그리고 어느 날 목표가 사라졌다. 목표가 없으니 너무 무섭더라. 이러면 안 된다고 느꼈다. 다시 목표를 생각해야 했다. 그때부터 목표를 갖는 게 목표가 됐다. 항상 새로운 목표가 있으면 좋겠다. 목표가 없으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2019년 가장 인상적인 순간을 꼽는다면 언제인가?
많은 일을 했고, 모두 만족스러웠다. 예능에서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주었고, 어제 공연에서도 사람들이 내 노래를 따라 불렀다. 그런 것들이 행복하다. 만약 만족하지 못하더라도 내년에 더 잘하면 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0-396029-sample.jpg

양가죽 소재 소매의 보머 재킷·검은색 스웨터·데님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양가죽 소재 소매의 보머 재킷·검은색 스웨터·데님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0-396030-sample.jpg

양가죽 소재 소매의 보머 재킷·검은색 스웨터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12/thumb/43630-396031-sample.jpg

얼룩말 무늬 스웨터·검은색 데님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갈색 첼시 부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이탈리아 시르미오네에서 홀로 버스킹을 하던 헨리. <비긴어게인 3>은 음악인 헨리의 모습을 진지하게 보여줬다. 2019년 헨리는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며 자신의 색을 더욱 진하게 만들었다. 음악 외에도 예능과 영화, 해외와 한국을 오가며 창조적 재능을 펼쳐 보였다.

Credit Info

FEATURE EDITOR
조진혁
FASHION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레스
STYLIST
권수현
HAIR
이태민
MAKE-UP
김하나
ASSISTANT
유선호

2020년 01월호

이달의 목차
FEATURE EDITOR
조진혁
FASHION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레스
STYLIST
권수현
HAIR
이태민
MAKE-UP
김하나
ASSISTANT
유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