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지금의 김선호 미리보기

배우 김선호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 화보 공개

UpdatedOn October 24, 2019

3 / 10
터틀넥 스웨터는 YCH 제품.

터틀넥 스웨터는 YCH 제품.

  • 터틀넥 스웨터는 YCH 제품.터틀넥 스웨터는 YCH 제품.
  • 검은색 터틀넥 톱과 검은색 코트는 모두 YCH, 회색 슬랙스는 에잇 by 육스 제품.검은색 터틀넥 톱과 검은색 코트는 모두 YCH, 회색 슬랙스는 에잇 by 육스 제품.
  • 검은색 셔츠와 검은색 코듀로이 수트는 모두 닐 바렛, 검은색 니트 베스트는 코스, 검은색 첼시 부츠는 토즈 제품.검은색 셔츠와 검은색 코듀로이 수트는 모두 닐 바렛, 검은색 니트 베스트는 코스, 검은색 첼시 부츠는 토즈 제품.
  • 갈색 셔츠는 오에이엠씨 by 분더샵, 체크 수트는 솔리드 옴므, 스니커즈는 컨버스 제품.갈색 셔츠는 오에이엠씨 by 분더샵, 체크 수트는 솔리드 옴므, 스니커즈는 컨버스 제품.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의 주연, ‘고지석’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김선호의 화보가 공개된다. 김선호가 출연하는 <유령을 잡아라>는 ‘로멘틱 코미디’ 장르로, 배우 문근영과의 ‘찰떡 호흡’으로 이미 시청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드라마.

배우 김선호는 <아레나>와의 인터뷰에서 <유령을 잡아라>의 생생한 현장을 이야기하면서, 배우 문근영이 연기하는 ‘유령’과 ‘고지석’의 ‘밉지 않은 상극관계’를 자세하게 소개했다. 또한 10년 차 배우로서 느끼는 무게감과 책임감도 잠잠하게 풀어내며, 가장 잘 할 수 있는 연기, 잘 해내고 싶은 연기에 대해 진정성 있게 인터뷰를 이어갔다.

깔끔한 크림색의 배경지 앞에서 진행한 패션 화보는 김선호의 고민과 시선, 감정을 주제로 촬영됐다. 김선호는 코트와 수트, 니트 스타일링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카메라 앞에서 특유의 부드럽고 잔잔한 감정 연기를 꺼내놓기도 했다.

배우 김선호의 솔직한 인터뷰와 매력적인 패션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신기호
PHOTOGRAPHY 김영준
STYLIST 남주희
HAIR 이혜영
MAKE-UP 원조연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영양제 레시피
  • 2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 3
    THE MAXIMUM
  • 4
    謹賀新年 근하신년
  • 5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RELATED STORIES

  • INTERVIEW

    주식 탐험가 강방천

    아이 거 걱정하지 마! 펀드의 왕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강방천 회장은 손사래 치며 말했다. 잘될 거라고, 딴 데 기웃거리지 말고 일상에서 인생을 함께할 위대한 기업을 발견하라고.

  • INTERVIEW

    제15회 에이어워즈

    언택트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한 제15회 에이어워즈의 우아한 순간들.

  • INTERVIEW

    디스트릭트의 파도

    강남 한복판을 전 세계가 주목하게 만든 거대한 파도 ‘웨이브’, 코로나19로 침체된 삼청동 갤러리에 사람들을 불러 모은 ‘에이스트릭트’, 제주도를 미디어아트 성지로 만든 ‘아르떼뮤지엄’. 모두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디스트릭트의 공이다. 디스트릭트가 일군 도전과 성공을 이성호 대표와 이상진 부사장이 말한다.

  • INTERVIEW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킹덤>에서는 누구도 배고프지 않은 세상을, <시그널>에서는 누구도 억울하지 않은 세상을 바랐다. 치밀한 장르물의 외피를 두르고 있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김은희 작가는 늘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그리며 이야기를 써왔다. 그런 이야기를 쓰는 힘에 대해 묻자 그는 답했다. “아직 그런 세상이 오지 않아서가 아닐까요?” 지금 한국에서 가장 독보적인 드라마 작가와의 인터뷰는 그렇게 시작됐다.

  • INTERVIEW

    김광현의 시작

    김광현은 선수로서 전부를 이루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30대에 접어든 그는 세인트루이스행 비행기에 올랐다. 어려서부터 간직해온 꿈을 이루기 위해, 늦은 나이에도 도전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그는 데뷔 첫해에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두고 귀국했다. 2020년은 기회를 다지는 시기였다고 김광현은 말했다.

MORE FROM ARENA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 INTERVIEW

    카키의 소리

    카키는 할 말도, 할 일도 많다. 음악을 시작한 후 4년간 꿈꿔온 것들을 마구 쏟아내는 중이다.

  • FASHION

    색다른 네 가지 헤어스타일

    2020 F/W 컬렉션에서 찾아낸, 조금 색다른 네 가지 헤어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방법.

  • FEATUR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 FASHION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