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고터의 미래

공상과학 같은 버스터미널을 지으면 샌프란시스코의 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UpdatedOn June 28,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86-372960-sample.jpg

 

San Francisco

샌프란시스코는 줄여서 SF라고 불린다. 지명에서는 어느 유럽 도시의 고풍적인 분위기와 여유로운 햇살이 연상되는 반면, SF라고 줄이면 왠지 Science Fiction(공상과학)의 차가운 이미지가 연상되기도 한다. 이름 때문이었을까? 오늘의 샌프란시스코는 그 두 가지를 반반씩 담고 있는 도시로 변해왔다. 오랜 준비를 거쳐 6월 개장을 앞둔 ‘트랜스베이 트랜싯 센터(Transbay Transit Center)’에는 샌프란시스코가 지향하는 도시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다.

새로운 버스터미널인 트랜싯 센터는 지상 4층 높이와 4블록 규모로 도심을 꿰뚫는 거대한 건축물로 세워졌다. 지상에 넓게 차지하고 있던 버스터미널과 기차역 때문에 교통체증이 점차 심각해지면서, 샌프란시스코는 기존 출퇴근 유동인구가 많은 파이낸셜 디스트릭트 남쪽에 새로운 행정구역 격인 ‘트랜스베이(Transbay)’를 조성했다. 31개의 새로운 고층 빌딩이 들어서면서 도시의 모습이 새롭게 변모했다. 대표적인 관광지인 유니언 스퀘어, 페리 빌딩 그리고 자이언츠 야구장이 이루는 삼각형 구도의 중심이 되는 완벽한 위치이기도 하다.

샌프란시스코 도심에는 회사들이 밀집해 있지만, 부동산과 주거 비용이 비싸서 대부분 사람들은 같은 생활권인 베이 지역(Bay area)에서 출퇴근한다. 말 그대로 바다가 육지로 들어와 있는 만 형태라서 베이브리지를 통해 바다를 건너야만 하는 지리적 특징을 갖고 있다. 그래서 무엇을 타든 교통체증이 심해, 샌프란시스코로 진입하거나 빠져나가는 데 엄청난 인내력이 필요했다.

그러나 새로운 트랜싯 센터가 생기면서, 버스들은 도시를 통하지 않고 브리지를 건너자마자 터미널로 들어가게 됐다. 버스와 승용차가 뒤엉키던 모습이 완전히 분리되며 교통체증이 완화되고, 기존의 지상 공간을 차지하던 터미널은 주거난을 해소할 목적의 재개발을 앞두고 있다.

트랜싯 센터 1, 2층은 상권으로 구성했고, 3층에는 하루 9백 대를 수용하는 버스터미널이 자리한다. 4층 옥상 전체에는 녹지 공원이 조성됐는데, 다른 도시에서는 보기 힘든 야자수와 선인장 종류가 주를 이루는 캘리포니아 느낌의 조경이다. 하프 마일의 조깅 코스는 물론, 콘서트 극장, 레스토랑도 빠지는 게 없어, 도시의 대표적인 공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지하 공간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의 종착역인 칼트레인(캘리포니아 철도)역은 물론, LA까지 3시간 안에 관통하는 고속철도까지 들어설 계획이다.

옥상 공원은 4블록의 규모로 트랜싯 센터를 둘러싼 주요 빌딩들과 직접 연결된다. 주로 실리콘밸리의 테크 기업이 입주해 있는 만큼 직원들의 휴식 공간 역할도 한다. 그중 건축에 투자한 기업인 세일스포스(Salesforce)의 이름이 건물명 앞에 붙어, 정식 명칭은 ‘세일스포스 트랜싯 센터(Salesforce transit center)’가 됐다. 지상에서는 곤돌라가 직접 4층 공원까지 연결되어 관광적인 요소도 갖췄다.

어린 시절 그려본 미래의 해저 도시, 우주 도시의 모습과 닮은 새로운 형태의 건축물이 샌프란시스코의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실리콘밸리의 혁신을 넘어 공상과학의 실현이 시작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이종헌(여행 칼럼니스트)
PHOTOGRAPHY 세일스포스 트랜싯 센터(Salesforce Transit Center)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자동차 트렌드 2022
  • 2
    유인수,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
  • 3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 4
    멋진 재찬의 에러
  • 5
    손흥민 과소평가론

RELATED STORIES

  • FEATURE

    임영웅의 첫걸음

    임영웅은 국내에서 초동 1백만 장 이상이 가능한 유일한 솔로 가수다. 그의 정규 앨범 를 비평한다. 12곡의 트랙 중 인상적인 곡을 뽑았다. 이 평론은 음반에 대한 거창한 의미 부여가 아니다. 임영웅이 어떤 종류의 가수인지 알아가는 탐색전이다.

  • FEATURE

    유잼인가, 노잼인가

    웹예능 <바퀴 달린 입> 시즌1이 막을 내렸다. 가벼운 주제로 논리가 다소 떨어지거나 욕설 섞인 B급 토론을 벌이는데, 재밌다. 하지만 보고 나면 찝찝함과 쓸쓸함만 남는다. 유익한 정보를 얻지 못해 자책하면서도 다음 회차를 튼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2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1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손흥민 과소평가론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다. 콘테도 그렇게 말했고, 이전 토트넘 감독들도 모두 인정했다. 동료 선수들도 손흥민이 월드 클래스라고 치켜세운다. 현재 EPL 득점왕 경쟁 중이지만,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은 식질 않는다.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의 이모저모를 짚는다.

MORE FROM ARENA

  • REPORTS

    분석의 기술

    디자이너 최중호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최중호 스튜디오를 운영한다. 여기서는 다양한 것들을 만든다. 전자제품부터 조명, 가구, 공간 등 여러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한다. 그리고 최중호는 그 중심에서 묵묵히 분석한다.

  • FASHION

    디지털 패션위크

    디지털 패션쇼라는 새로운 현상과 가까워져야 할 때, 한창 진행 중인 디지털 패션위크 기간에 특히 눈에 띈 네 개의 브랜드를 소개한다.

  • FEATURE

    NFT 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착취당하나

    NFT가 게이머를 ‘현질’로부터 자유롭게 해주리라 기대했다. NFT는 탈중앙화된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통용될 화폐이자, 빛이었다. 하지만 이론과 현실은 다르다. 현재 출시된 NFT 게임들은 게이머를 자유롭게 하지 않는다. 오히려 게임에 더 단단히 종속시킨다. NFT 게임이 공격적이고 착취적이라는 목소리에 귀 기울일 필요가 있다.

  • FEATUR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REPORTS

    한여름 밤의 미스터리

    모기향에 불을 붙이며 생각했다. 누가 죽인 걸까? 한국 추리소설계의 거장 넷이 추천한 추리소설을 쌓아두고 읽었다. 열대야였고, 더위는 잠깐 잊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