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SHINE

시계 너머로 찬연하게 빛나는 여름의 태양.

UpdatedOn June 20, 2019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3-sample.jpg

 CARTIER 

까르띠에의 디자인과 기술력을 단번에 확인할 수 있는 모델. 로마 숫자 형태로 깎아낸 스켈레톤 무브먼트의 브리지는 그 자체로 인덱스 역할을 한다. 저항력을 높이기 위해 니켈 실버를 사용한 것도 눈여겨볼 만한 점이다. 산토스 뒤몽 스켈레톤 가격미정 까르띠에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2-sample.jpg

 PIAGET 

2012년 발매 당시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켈레톤 워치’라는 기록을 세운 시계. 38mm 케이스는 화이트 골드로 만들었으며, 울트라-신 무브먼트 1200S를 사용해 전체 두께도 겨우 5.34mm에 불과하다. 알티플라노 스켈레톤 울트라-신 38mm 7천3백만원 피아제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5-sample.jpg

 ROGER DUBUIS 

플라잉 투르비용과 스켈레톤 무브먼트를 결합해 기술력을 한껏 뽐냈다. Rd505SQ 칼리버는 최대 60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하고, 투르비용은 중력으로 인한 오차를 정밀하게 보정한다. 엑스칼리버 42 스켈레톤 플라잉 투르비용 2억원대 로저 드뷔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6-sample.jpg

 RICHARD MILLE 

리차드 밀의 현대적인 디자인 감각을 드러내는 시계. 가로 38mm, 세로 49.8mm의 직사각형 케이스는 견고하고 가벼운 티타늄으로 만들었다. 여기에 탑재한 오토매틱 스켈레톤 무브먼트 RMAS7은 55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RM 016 1억원대 리차드 밀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7-sample.jpg

 HAMILTON 

먼저 눈길을 끄는 건 가로 55mm, 세로 44mm 사이즈의 타원형 스틸 케이스. 게다가 내부 케이스를 회전시켜 앞과 뒤, 두 개의 다이얼을 사용할 수 있는 독특한 구조로 제작했다. 8백88피스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인다. 페이스 투 페이스 7백77만원 해밀턴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2-sample.jpg

 BLANCPAIN 

스켈레톤 워치의 정교함을 극대화한 모델. 매끈하게 챔퍼링한 브리지 위에 페이턴트 문양을 새겨 화려함을 강조했다. 핸드 와인딩 무브먼트 1333SQ는 3단 배럴 구조로 8일의 긴 파워 리저브를 보장한다. 빌레레 스켈레톤 8-데이즈 8천만원대 블랑팡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영화감독이 추천하는 웹툰 4선
  • 2
    이미 떴어?
  • 3
    태민의 진심
  • 4
    사죄하는 문화
  • 5
    오색 빛 스키 스타일

RELATED STORIES

  • WATCH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구두에만 파티나가 존재할까? 시계에도 존재한다. 고르고 고른 ‘브론즈 다이버 시계 4’

  • WATCH

    일출의 시간

    황금빛으로 물드는 일출의 시간.

  • WATCH

    THE LAST NIGHT

    마지막 밤을 함께할 문페이즈 워치.

  • WATCH

    늦어도 크리스마스까지는

    올해가 가기 전 꼭 갖고 싶은, IWC 샤프하우젠의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 WATCH

    불가리 워치의 대담함

    대담함을 재정립한 불가리 알루미늄 워치.

MORE FROM ARENA

  • FASHION

    冬眠 동면

    초저녁부터 잠이 온다. 침잠한 마음으로 보내는 한 해의 끝.

  • INTERVIEW

    디스트릭트의 파도

    강남 한복판을 전 세계가 주목하게 만든 거대한 파도 ‘웨이브’, 코로나19로 침체된 삼청동 갤러리에 사람들을 불러 모은 ‘에이스트릭트’, 제주도를 미디어아트 성지로 만든 ‘아르떼뮤지엄’. 모두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디스트릭트의 공이다. 디스트릭트가 일군 도전과 성공을 이성호 대표와 이상진 부사장이 말한다.

  • INTERVIEW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킹덤>에서는 누구도 배고프지 않은 세상을, <시그널>에서는 누구도 억울하지 않은 세상을 바랐다. 치밀한 장르물의 외피를 두르고 있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김은희 작가는 늘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그리며 이야기를 써왔다. 그런 이야기를 쓰는 힘에 대해 묻자 그는 답했다. “아직 그런 세상이 오지 않아서가 아닐까요?” 지금 한국에서 가장 독보적인 드라마 작가와의 인터뷰는 그렇게 시작됐다.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 FEATURE

    국뽕클럽 K-POP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