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BEYOND THE SILHOUETTE

매혹적인 실루엣을 가진 자동차 넷.

UpdatedOn March 12,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41-359265-sample.jpg

 

FERRARI Portofino

이탈리아 제노바에 위치한 항구 도시 포르토피노. 페라리의 8기통 GT는 이탈리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항구에서 이름을 따왔다. 전작이라 할 수 있는 캘리포니아 T가 미국 서부의 열기를 묘사했다면, 포르토피노는 지중해 물결을 닮았다. 바다가 일렁이며 생겨나는 곡선들이 페라리 포르토피노에 스며들었다. 전면 하단의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파도처럼 장엄하고, 양옆에 위치한 ‘L’자형의 날카로운 LED 헤드램프는 태양 아래서 고래를 찾는 선원의 눈매와도 같다. 전면의 공격적인 인상은 보닛과 측면 캐릭터 라인을 타고 흐르며 우아한 곡조를 노래한다. 투 박스 타입의 앞이 긴 클래식 페라리를 연상시킨다. 그렇다고 감성으로만 풀어낸 디자인은 결코 아니다. 포르토피노의 디자인은 과학을 바탕으로 설계되었다. 페라리 에어로다이내믹 팀은 F1에서 경험한 공기저항 지식을 포르토피노 외관에 적용했다. 포르토피노의 선들은 바람이 지나가는 자리다. 패스트백 쿠페처럼 보이지만 지붕은 14초 만에 개폐되는 하드톱이다. 지붕을 열면 실루엣은 더욱 역동적으로 변한다. 스포츠 시트가 드러나고 뒷좌석도 보인다. 포르토피노는 4인승 쿠페다. 장거리 여행을 위한 차량인 만큼 트렁크 공간도 비교적 넉넉한 편이다. 껑충한 모양새의 트렁크 리드 아래에는 기내용 캐리어를 최대 3개까지 실을 수 있다. 다시 실루엣으로 돌아와 유려한 선을 감상한다. 시동을 걸기 전에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포르토피노에는 이탈리아의 현대적인 감성과 우아한 고전미가 공존한다. 가격미정.

 

1 V8 3.9L 트윈 터보 + 7단 듀얼클러치
최고출력 600마력, 최대토크 77.5kg·m, 0-100km/h 3.5초, 최고속도 320km/h, 복합연비 8.1km/L.


2 전자식 디퍼렌셜
3세대 전자식 디퍼렌셜을 채용해 조향비를 낮췄다. 조향 반응이 더욱 빠르다.


3 SCM-E
자기유동식 가변 댐퍼다. 서스펜션의 강도가 높아졌지만 승차감이 더 부드러운 비결이다.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41-359266-sample.jpg

DS AUTOMOBILES DS7 Crossback DS7

크로스백은 DS 오토모빌의 야심작이다. 소재, 기술, 노하우 등 DS가 겸비한 역량을 총동원한 전위적인 모델이다. 정체성도 뚜렷하다. 프랑스답고 예술적이다. 우선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을 주목하자. DS 윙스라 불리는 다이아몬드 패턴의 육각형 그릴은 빛을 받으면 은은하게 빛난다. 다이아몬드 빛을 형상화한 흔적은 곳곳에서 발견된다. 시동을 걸면 보랏빛을 내며 180도 회전하는 DS 액티브 LED 비전. 헤드램프가 이토록 매혹적일 수 있나 싶다. 그 아래에는 수직형 주간주행등을 장착했다. 1부 다이아몬드처럼 빛을 발한다. 파충류의 비늘을 형상화했다는 DS 3D 리어 라이트도 눈길을 끄는 요소. 뒷모습도 화려하다. 내부는 프랑스 수제 맞춤복 오트 쿠튀르에서 영감을 받았다. 진짜 프랑스 장인들이 한 땀씩 꿰었다. 알칸타라 등 고급 가죽 소재를 사용하였고, 기요셰 패턴을 적용했는가 하면, 시동을 걸면 숨어 있는 시계가 회전하며 고개를 내민다. 화려하다. 가격 5천8백90만원.

 

1 2.0L BlueHDi + EAT 8단 자동변속기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40.82kg·m, 복합연비 12.8km/L.


2 트렁크 공간
기본 555L, 확장 시 1,752L.


3 DS 액티브 스캔 서스펜션
네 바퀴의 댐핑을 독립적으로 전자 제어한다. 가속과 스티어링, 제동과 같은 운전자의 조작까지 감지해 최적의 주행감을 선사한다.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41-359267-sample.jpg

BMW X2 xDrive20d M Sport Package

어느 집안이나 눈에 띄는 자식이 있다. X시리즈 중에선 개성 뚜렷한 X2가 그렇다. X2는 쿠페와 SUV 사이에서 고민하다 선보인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X1보다 단단하고 공격적인 모양새다. 그것도 그럴 것이 휠베이스는 X1과 동일한데 리어 오버행만 80mm 더 짧다. 멀리서 보면 벌크업한 해치백 같다. 작고 단단한 근육맨에서 눈여겨볼 곳은 C 필러다. 아주 두텁다. 날카로운 측면 캐릭터 라인 위로 살짝 누운 C 필러에는 BMW 엠블럼이 붙어 있다. 과거 1970년대 CS 시리즈에서나 보던 것이다. 새로운 모델에 클래식 명차의 DNA를 넣었다. X2의 정체성은 시동을 걸면 드러난다. 궁합 좋은 엔진과 변속기가 경쾌하게 힘을 끌어올리고, 단단한 서스펜션과 날카로운 조향감이 경쾌한 주행 감각을 발휘한다. 실내는 X1보다 조금 더 스포티하고 고급스럽다. 또 다른 차이라면 공간 크기다. 쿠페 형태를 구현하다 보니 X1보다 헤드룸이 낮고, 트렁크 용량도 작다. 대신 조금 더 모양새가 산다. 가격 6천1백90만원.

 

1 2.0L 4기통 트윈파워 터보+8단 자동변속기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kg·m, 0-100km/h 7.7초, 복합연비 14.2 km/L


2 트렁크 공간
기본 470L, 확장 시 1,355L.


3 힐 디센트 컨트롤
가파른 경사를 내려올 때 제동장치를 자동으로 제어해 운전자가 조향에만 집중하게 도와준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41-359268-sample.jpg

 

VOLKSWAGEN The new Arteon 2.0 TDI Elegance Premium

아테온은 아트와 이온의 합성어다. 여기서 이온(Eon)은 영겁을 뜻한다. 폭스바겐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세단이라고 할 수 있다. 외관에선 진한 선이 눈길을 끈다. 기존 세단에 비해 긴 비율과 측면에 새긴 강렬한 캐릭터 라인이 기함의 면모와 함께 스포티한 감각을 강조한다. 실제 아테온은 폭스바겐 모델 중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이 가장 넓다. 그릴의 넓은 수평선은 차 전체에 적용됐다. 프레임 없는 사이드 윈도 등 디테일들이 더해져 우아한 품격을 자아낸다. 외관만큼 실내도 넉넉하다. 새로운 MQB 플랫폼을 적용했다. 휠베이스는 2,840mm로 무척 길다. 뒷좌석 승객 무릎이 여유롭다. 헤드룸 또한 넓고 트렁크 공간도 563L로 여유롭다. 외관의 수평선이 실내에도 적용됐다. 운전석에 앉으면 단정한 수평선이 근사한 분위기를 풍기고, 야간에는 수평선 아래로 은은한 앰비언트 라이트가 들어와 미래적인 분위기도 자아낸다. 콕핏은 12.3인치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다. 주행에 필요한 모든 정보가 깔끔한 그래픽으로 펼쳐진다. 스마트폰 등의 기기는 중앙에 위치한 8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연동하면 된다. 시트는 모두 나파 가죽으로 마감했으며, 운전석은 마사지 기능도 제공된다. 예술적으로 호강한다. 가격 5천2백16만8천원.

 

1 2.0L 직렬 4기통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7단 DSG
최고출력 190마력, 토크 40.8kg·m, 0-100km/h 7.7초, 복합연비 15.0km/L.


2 차체 강성
초고장력 강판 및 핫스탬핑 공법을 적용했다. 높은 차체 강성은 정밀하고 빠른 조향력을 제공한다.


3 안전 주행 보조장치
전방추돌 경고장치 프런트 어시스트 및 긴급제동 시스템,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액티브 보닛, 트래픽 잼 어시스트 등.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3월호

MOST POPULAR

  • 1
    HOW COME?
  • 2
    찬혁이 하고 싶어서
  • 3
    靑春 청춘
  • 4
    이승기니까
  • 5
    디에잇의 B컷

RELATED STORIES

  • CAR

    클래식은 영원히

    더 이상 내연기관 차량이 도시를 달릴 수 없게 된다면, 공랭식 엔진의 포르쉐나 페라리 308GT, 1세대 머슬카도 차고에만 머물게 될 것이다. 그런 이유로 미국과 유럽에선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변환하는 ‘EV 변환(EV Conversion)’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전기차로 거듭난 클래식 카는 데일리 카로 손색없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클래식 카에 전기모터를 장착 중인 엔지니어들에게 궁금한 것들을 물었다.

  • CAR

    리얼 쇼퍼드리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에는 SUV의 유용함과 마이바흐의 호화로움이 공존한다.

  • CAR

    CITYSCAPE

    올해는 봄이 오는 속도가 예년보다 빠르다. 가속이 자랑인 자동차를 타고 도심에 봄을 전하고 왔다.

  • CAR

    신차 공개

  • CAR

    월 단위로 빌려 탄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차량 이용의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MORE FROM ARENA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INTERVIEW

    다양한 걸 하는 백현진

    음악 하고 그림 그리고 연기하는 백현진에게 좋아하는 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의 앨범 를 듣고 든 의문.

  • SPAC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 INTERVIEW

    패션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

    우주에서 가장 탐미적인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 디자이너로서 정점에 선 그는 여전히 옷을 통해 낭만에 대해 말한다.

  • INTERVIEW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