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신사의 밤

지난 10월, 이탈리아 원단 브랜드 비탈레 바르베리스 까노니꼬(Vitale Barberis Canonico)가 가을·겨울을 대표하는 원단 플란넬을 주제로 파티를 열었다. 이를 즐기기 위해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멋쟁이 신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UpdatedOn December 2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716-345854-sample.jpg

 

 

비탈레 바르베리스 까노니꼬(이하 VBC)를 단순히 원단 회사로만 알고 있다면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3백50년이 넘는 역사, 비탈레 바르베리스 가문이 15대째 이어오고 있는 기업, 세계 최대 규모의 울 원단 생산, 전 세계 테일러 숍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원단, 이탈리아 원단 제조 1위. 화려한 수식어가 증명하듯 VBC는 클래식 수트를 즐기는 이들에게 훈장과도 같은 하나의 상징이다. 이러한 자부심은 그들이 원단 회사임에도 불구하고 대중 앞에 과감하게 나서는 원동력이다.

지난 10월 12일 VBC는 우리나라 팬들을 위해 의미 있는 자리를 준비했다. 서늘해진 계절을 맞아 울 소재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는 플란넬을 주제로 ‘플란넬 나이트’ 파티를 개최한 것. 행사가 진행된 위스키 바 ‘볼트+82’에는 이를 즐기기 위해 3백여 명의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드레스 코드 ‘플란넬’에 맞춰 약속을 지킨 이들의 근사한 옷차림을 보는 것만으로도 흥이 넘쳤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716-345857-sample.jpg

약 3백여 명의 사람들이 모인 흥겨운 파티 현장.

약 3백여 명의 사람들이 모인 흥겨운 파티 현장.

 

이날 주인공인 VBC의 플란넬 원단은 한쪽 벽면을 가득 채워 존재감을 드러냈다. 체크와 줄무늬, 감색과 갈색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전시돼 플란넬 특유의 풍부한 광택과 중독적인 부드러움을 눈과 손끝으로 경험할 수 있었다. 모두가 궁금했던 소재를 활용한 결과물은 다른 한쪽 벽면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세 개의 비스포크 하우스인 레리치, 사르토리아 준 그리고 테일러블이 각자의 개성을 담아 VBC 플란넬로 수트를 완성해 전시한 것. 오차 없는 날카로운 재단과 소재에서 오는 따뜻함과 풍성함, 완벽한 테일러와 좋은 소재가 선사한 수트의 품위는 이런 것이라고 몸소 보여주었다.

플란넬 나이트 파티는 비단 VBC 원단에 대한 찬사로만 이어지지 않았다. 몸을 들썩이게 만든 재즈 밴드의 라이브 공연과 가을밤에 어울리는 싱글 몰트위스키 글렌피딕 하이볼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파티를 더욱 윤택하게 만들었다. 술 한잔 기울이며 오가는 이야기 속에 클래식 수트를 즐기는 신사들의 매너와 문화를 향유할 수 있었던 가을밤의 낭만이 가득했던 밤.

 

3 / 10
비스포크 하우스 레리치가 완성한 수트.

비스포크 하우스 레리치가 완성한 수트. 

  • 비스포크 하우스 레리치가 완성한 수트.
비스포크 하우스 레리치가 완성한 수트.
  • 재즈 밴드의 라이브 공연으로 파티 분위기는 더욱 달아올랐다.
재즈 밴드의 라이브 공연으로 파티 분위기는 더욱 달아올랐다.
  • 싱글 몰트위스키 글렌피딕과 함께한 플란넬 나이트.
싱글 몰트위스키 글렌피딕과 함께한 플란넬 나이트.
  • VBC의 플란넬 원단과 비스포크 하우스.VBC의 플란넬 원단과 비스포크 하우스.
  • (왼쪽부터) VBC 한국 앰배서더 이헌, 일본 앰배서더 하세가와 요시미,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시모네 우베르티노 로소.(왼쪽부터) VBC 한국 앰배서더 이헌, 일본 앰배서더 하세가와 요시미,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시모네 우베르티노 로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윤홍일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2
    신용산으로 오세요
  • 3
    SF 문학의 새물결
  • 4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 5
    NO SIGNAL

RELATED STORIES

  • ARTICL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히비키 후지오카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MORE FROM ARENA

  • FEATURE

    브라이언 가드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CAR

    시승 논객

    기아 4세대 카니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SPACE

    서울 피자집

    쭉쭉 늘어나는 치즈, 풍성한 토핑은 기본. 맛과 개성을 살린 피자집 5곳을 기억해둘 것.

  • FEATURE

    먹고, 입고, 공유하라

    화성에서 우리는 무엇을 입고 무엇을 먹으며 어떤 경제체제 하에서 소비생활을 하고 어떻게 정신 건강을 유지할까? 각 분야 전문가들이 그려본 화성 생활 상상도.

  • FASHION

    크롬하츠의 단단함

    크롬하츠의 단단한 아름다움을 가까이 들여다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