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ESIGN

위대한 탄생

On December 03, 2018 0

몽블랑 향수와 그라플렉스, 그리고 <아레나>가 함께 만든 ‘위대한’ 리미티드 에디션.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717-345830-sample.jpg


자랑 좀 하련다. <아레나>는 몽블랑 향수와 매년 아주 특별한 협업을 펼친다. 동시대 가장 ‘핫’한 아티스트를 고르고 골라, 일 년에 한 번씩 한정판 향수를 출시하는 것. 지난해에는 팝 아티스트 찰스 장과 함께 만든 ‘몽블랑×찰스 장 에디션’으로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그리고 드디어 ‘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올해의 에디션이 베일을 벗었다. 올해의 협업 작가로 선정된 아티스트는, 다름 아닌 그라플렉스(Grafflex)! 디자인, 일러스트, 아트 토이, 설치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 중인 그라플렉스는 카툰, 애니메이션에서 영향을 받은 간결하면서도 친근한 작품으로 요즘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다. 더욱이 그는 수많은 글로벌 브랜드들의 러브콜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만화 캐릭터를 떠오르게 하는 그의 작품이 워낙 큰 사랑을 받다 보니, 컬래버레이션 제의가 끊이지 않는 것. 현재 국내를 넘어 중국과 대만, 미국 등에서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공개된 ‘몽블랑×그라플렉스 볼드 에디션’은 남성적이면서도 클래식한 향의 ‘몽블랑 레전드’와 순수하면서도 프레시한 향을 지닌 ‘몽블랑 레전드 스피릿’ 두 가지 제품으로 선보인다. 향수 보틀과 케이스에 그라플렉스의 시그너처 아이콘인 ‘볼드(Bold)’를 더해 끊임없이 도전하는 현대 남성의 도전 정신을 표현하고자 했다. 더불어 몽블랑 향수에서는 이번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전통적인 이미지에서 벗어나 대중적이고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가 젊은 세대의 가치와 접점을 만들고자 했다고. <아레나> 인스타그램(@arenakorea)에서만 공개할 예정인 가수 남태현과의 특별한 영상도 기대하길 바란다.

한편, ‘몽블랑×그라플렉스 볼드 에디션’은 각각 50mL와 100mL 용량으로 출시되며 12월 1일부터 전국 백화점 내 코익 퍼퓸 매장과 올리브영 등 드러그 스토어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단, 한정판으로 판매되니, 마음이 동한다면 서두르시길.

문의 080-800-8809(코익 소비자상담실)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717-345831-sample.jpg

Montblanc Legend

눈을 감고 상상해보자. 포마드로 넘긴 헤어스타일에 핀 스트라이프 수트와 스트레이트 팁 가죽 구두를 매칭한, 우아하면서도 남성적인 신사. ‘몽블랑 레전드’는 이런 남성과 잘 어울린다. 이탤리언 베르가무트와 파인애플 잎의 신선하고 깨끗한 향으로 시작해, 재스민과 화이트 시더, 장미가 어우러진 우디 플로럴 향을 살짝 풍기곤, 강렬하게 마무리되는 샌들우드의 향까지. 연말 파티에 턱시도를 입을 예정이라면, 이보다 더 잘 어울리는 향수가 또 있을까.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717-345832-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717-345829-sample.jpg

Montblanc Legend Spirit

이 향수를 개발한 조향사들은 눈부시게 빛나는, 프레시하면서도 남성미 넘치는 향을 만들기 위해 하얀색 대리석과 같은 화이트 오브제를 떠올렸다 한다. 그 결과 캐주얼하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몽블랑 레전드 스피릿’이 탄생했다. 우아한 카리스마의 진수를 제시한다고나 할까. 그레이프 프루트와 베르가모트, 라벤더, 샌들우드, 화이트 머스크 등이 어울린 향으로 최상급 성분의 조합을 경험할 수 있다. 티 없이 깨끗한 하얀색과 실버 컬러가 대조를 이룬 현대적인 감각의 보틀도 매력을 더한다.

몽블랑 향수와 그라플렉스, 그리고 <아레나>가 함께 만든 ‘위대한’ 리미티드 에디션.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PHOTOGRAPHY
기성율

2018년 12월호

이달의 목차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PHOTOGRAPHY
기성율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