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e World News

#p_air

지바현에 아티스트가 쉬어가는 러브 호텔이 있다.

UpdatedOn December 18, 2018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93-345497-sample.jpg

일본의 독특한 문화 중 ‘러브 호텔’을 꼽을 수 있다. 한국의 모텔과 비슷한 개념이다. 시대와 지역에 따라 각양각색의 형태로 발전해온 러브 호텔은 한국 모텔보다 더 호화로운 외관, 시설, 다양한 콘셉트가 상상과 상식을 초월한다. 길지 않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물론 해외 아티스트들도 기묘하고 매력적인 소재로 다루곤 한다.

아티스트의 창작을 위한 러브 호텔이 실제로 존재한다. 지바현 마쓰도시의 ‘파라다이스 에어(PARADISE AIR)’다. ‘AIR’는 ‘Artist in Residence’의 약자로, 아티스트들이 일시적으로 머무르며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는 시설이다. 파라다이스 에어는 도쿄에서 전철로 15~20분 거리인 마쓰도역에 위치한다. ‘라쿠엔(낙원)’이라는 이름의 파친코를 갖춘 폐 러브 호텔을 리모델링해 2013년 문을 열었다. 오피스, 스튜디오, 라운지 등으로 활용하고 있는 16개의 방 중에, 신청을 통해 아티스트가 무상으로 이용 가능한 레지던시 룸이 3개 있다. 러브 호텔 특성상 모든 룸의 구조와 인테리어가 각기 다른 것이 흥미롭다. 방음이 잘되어 있어 소음이 나는 작업이나 음악 작업도 문제없다. 미술은 물론 건축, 음악, 무대예술, 영화 등 다양한 장르를 포용한다. 이곳에 머무르는 동안 작업이나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운영진이 적극 보조한다. 아티스트라면 누구나 상시 신청이 가능한 쇼트 스테이 프로그램과, 일 년에 한 번 공모를 통해 선정하는 롱 스테이 프로그램이 있다. 롱 스테이 프로그램은 한 해에 단 1~2명을 선정하는데도 전 세계에서 수백 명이 지원한다.

세계 곳곳에 다양한 성격의 레지던시가 있다. 대부분의 레지던시는 늘 짧은 기간 안에 어떤 성과를 이루어 발표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따른다. 파라다이스 에어는 아티스트에게 ‘1박1예(예술)’를 요구한다. 마쓰도는 에도 시대, 무사 행렬이 지나던 길에 형성된 숙박촌이다. 당시 숙박료 대신 그림을 두고 가는 손님이 종종 있었다는 이야기에 착안하여, 묵을 곳을 제공받은 아티스트들이 답례로 한 가지 예술 활동을 하도록 한다. 돈으로 환산할 수 있는 작품이나 이곳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작품이 아니어도 된다. 네가 하고 싶은 일을 하라고 이야기한다. 아티스트의 자유로운 활동을 존중한다. 작품보다 아티스트, 즉 ‘사람’을 앞에 내세운다.

지역 주민과 예술가를 잇는다. 특히 외국인 아티스트들에게 일본의 일상과 문화를 더 가까이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타 레지던시에서 느끼는 부담감보다는 잠시 쉬어가며 영감을 받을 수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러브 호텔 본래의 역할에 더 가깝다. 인스타그램에서 #p_air를 검색하면 러브 호텔을 무대로 펼치는 아티스트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다.

웹사이트 paradiseair.info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WORDS & PHOTOGRAPHY 유소라(아티스트)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이승윤이라는 이름
  • 2
    <펜트하우스> 최예빈
  • 3
    여름맞이 보디 케어
  • 4
    매드몬스터의 진실
  • 5
    바로 말고 차선우

RELATED STORIES

  • FASHION

    여름맞이 보디 케어

    청량하고 쾌적한 여름맞이를 위한 보디 케어 백서.

  • FASHION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자유의 페달' 그레이든 하젠베르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 CAR

    지붕을 걷은 자동차 셋

    떠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지붕을 걷었다. 오픈에어링의 계절, 하늘을 품은 자동차 셋.

  • INTERVIEW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 FEATURE

    제임스 본드

    영화 007 시리즈의 3대 제임스 본드와 대화를 나눴다. 007의 유산과 숙적에 대해.

  • FASHION

    스케이트보드 위의 스니커즈

    경쾌하게 내달리는 스케이트보드 위 가뿐한 스니커즈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