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HOW TO DRESS UP

방점

올해가 가기 전에, 한껏 힘준 헤어스타일과 멀끔한 인상으로 변신시켜줄 그루밍 제품들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방법.

UpdatedOn December 17, 2018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91-345443-sample.jpg

HAIR

웨이브 펌 머리도, 층 없이 눈썹을 넘기는 길이의 머리도 스타일러를 이용해 충분히 시간을 들여 복슬복슬하게 말아준다. 특히 뿌리 볼륨과 머리끝의 웨이브가 확실하게. 그러고 나서 헤어 로션 또는 오일을 촉촉히 광택이 날 만큼 충분히 발라준다. 정직한 가운데 가르마를 타는 것보다 손가락으로 앞머리를 자연스럽게 흩트리면 한결 우아한 웨이브 스타일로 마무리된다.

셔츠·검은색 블레이저 재킷 모두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FACE

 1  스킨케어 단계를 모두 마친 상태에서, 파운데이션을 한 번 펌핑해 양 볼과 턱, 코, 이마에 나눠 바른다.
 2  스펀지를 이용하거나 손으로 잘 두드려가며 뭉치는 부분 없이 바른다.
 3  잡티나 다크 서클처럼 집중적인 커버가 필요한 부분은 컨실러를 이용해 점찍듯 바르면 편하다. 마찬가지로 손가락이나 스펀지를 이용해 두드려서 펴준다.

보이 드 샤넬 르 뗑 30mL 9만7천원 샤넬, 톰포드 포 맨 컨실러 2.3g 5만9천원 톰포드 뷰티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91-345444-sample.jpg

HAIR

드라이어와 브러시만 있어도 손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스타일이다. 우선 뿌리 볼륨을 살려준다. 젖은 모발에 롤 브러시를 뿌리 쪽에 바짝 붙여 아래에서 위를 향해 드라이하고, 머리가 거의 마를 때쯤 볼륨 스프레이를 뿌려주면 더 좋다. 에센스와 왁스를 반씩 섞어 가르마 방향대로 머리가 뻗치도록 손으로 흩트리면서 모양을 잡는다. 일부러 가닥가닥 삐져나오는 머리도 만들어가면서. 마지막으로 앞머리만 살짝 말아주고 두세 가닥씩 나눠 앞머리 모양을 만들어내면 완성.

반소매 티셔츠 가격미정 김서룡, 감색 패턴 재킷 2백10만원 에트로 제품.

EYEBROW

 1  아이브로 펜슬의 사용법은 눈썹을 ‘그리는’ 게 아니라 ‘여백을 채운다’에 가깝다. 스크루 브러시로 눈썹을 정리하고, 듬성듬성한 곳을 메운다. 손에 힘을 빼는 것이 관건.
 2  반투명한 젤 텍스처의 브로 젤로 눈썹 결대로 쓸어주면 고정력을 더하고 보다 정돈된 눈썹 모양을 완성할 수 있다.

아이브로 펜슬 보이 드 샤넬 르 스틸로 쑤르씰 0.27g 5만9천원 샤넬, 진갈색 브로 젤 톰포드 포 맨 브로우 젤콤브 2.2g 6만3천원 톰포드 뷰티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91-345445-sample.jpg

HAIR

연말이라고 애써 거창하게 기름진 머리 모양을 만들려고 애쓰지 말 것. 꼭 포마드를 발라 한 올도 남김없이 넘겨 빗은 슬릭백 스타일이 파티 룩의 정석은 아니니까. 평소 잘 안 쓰던 제품 몇 가지만 더해도 파티 룩에 어울리는 헤어스타일로 거듭날 수 있다. 먼저 샴푸 후 젖은 머리 상태에서 헤어 에센스를 듬뿍 바른다. 드라이를 할 때는 쿠션 브러시로 방향 없이 빗어 넘기고 옆머리는 바짝 붙여가며 말린다. 이렇게 하면 윗머리에 적당한 볼륨감과 컬이 생긴다. 가르마 비율과 방향에 정석이란 없다. 모양이 괜찮다 싶을 때 소프트 왁스로 고정해주고, 옆머리와 뿌리 부분에 스프레이를 뿌려 마무리한다.

터틀넥 니트 35만5천원·베스트 79만원·이브닝 재킷 2백15만원 모두 김서룡 제품. 

BRONZER

 1  젤 타입 브론저는 국소 부위에만 발라도 자연스러운 음영을 만들어 얼굴 윤곽을 도드라지게 하고 건강한 피부를 연출한다.
 2  피부보다 반 톤 정도 어두운 제품을 광대와 턱, 헤어 라인 부분에 바르고,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펴준다. 처음 시도할 땐 크림을 섞어서 농도를 조절할 것.

페이스 브론저 60mL 5만3천원 르 라보 제품.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91-345446-sample.jpg

HAIR

이브닝 재킷과 어깨에 닿을 만큼 긴 머리의 조합이라면 아예 과감하게 넘기는 게 멀끔해 보인다. 머리를 말리기 전에 헤어 에센스 또는 세럼을 고루 발라준다. 6대4 정도로 가르마를 나누고 정수리 뒤쪽 모발을 살짝 들어 결 반대 방향으로 드라이해주면 볼륨감이 더 풍성해진다. 여기에 헤어 스프레이를 뿌려 텍스처를 살리고 소프트 왁스를 옆머리와 이마 라인부터 정수리 부분까지 발라준다. 꼬리 빗이나 살이 촘촘한 빗으로 가르마 방향대로 빗어 넘기고 목을 덮는 머리는 자연스럽게 뻗치도록 둔다.

줄무늬 셔츠·재킷·볼드한 반지 모두 가격미정 알렉산더 맥퀸 제품.

NAIL

 1  납작하고 길쭉한 네일 파일로 손톱 끝을 다듬는다. 보통 손톱 모양의 대칭을 맞추거나 모서리 부분을 둥글게 정리하는 용도로 쓴다.
 2  직사각형에 색이 다양한 제품은 네일 버퍼. 표면마다 강도가 다르므로 거친 것부터 부드러운 순서로 손톱 표면을 문질러 사용한다. 울퉁불퉁한 표면이 매끈하게 정리되고, 광택이 생긴다.
 3  보통 네일 숍에서는 큐티클 오일을 바르고 푸셔로 밀어서 큐티클을 제거하지만 셀프 네일 케어도 처음인 남자들에게는 버거운 과정. 평소에 수시로 핸드크림을 바르거나 큐티클 오일을 꾸준히 발라주는 것만으로도 들뜨는 각질과 큐티클을 잠재우는 데 효과적이다.

네일 파일, 버퍼, 큐티클 오일, 핸드&보디 로션으로 구성된 네일 키트 6만5천원 사카레 by 라페르바 제품.

시리즈 기사

시리즈 기사

남자의 물건
향수와 술
CODE BLACK
턱시도와 아우터
응급처방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김선익
MODEL 김태민, 이현석, 이태균, 케빈
HAIR&MAKE-UP 김아영
ASSISTANT 박영기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바다를 담은 향수
  • 2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3
    LG휘센 오브제컬렉션 엣지
  • 4
    여름을 위한 니트
  • 5
    롤의 아버지

RELATED STORIES

  • ARTICLE

    바비큐가 궁금해

    내 마음처럼 요리되지 않는 토마호크 바비큐, 몇 가지 팁만 유념하면 된다.

  • ARTICLE

    Craftsmanship Of Seoul #세영악기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ARTICLE

    Be Cool

    펀 투 드라이빙의 절정, 쿨하게 달리는 스포츠카.

  • ARTICLE

    Cool & Chill

    저마다 떠나고 싶은 휴양지를 떠올리며 선곡한, 음악에 심취한 아티스트들의 여름 플레이리스트.

  • ARTICLE

    Craftsmanship Of Seoul #구두선생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MOMENT WITH MINO

    벌여놓은 일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은 송민호의 한 시간을 빌렸다.

  • ISSUE

    오메가 X 황대헌

  • INTERVIEW

    우주소녀의 새 출발

    <퀸덤2>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새 출발을 알리는 우주소녀를 만났다. 소녀는 지지 않는다.

  • FASHION

    New Hair

    새 시즌, 새로운 옷, 새 헤어스타일.

  • INTERVIEW

    드렁큰 타이거의 이름으로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고 묻던 드렁큰 타이거는 타이거 JK의 또 다른 이름이자 한국 힙합의 원류다. 왜 20년간 지켜온 이 이름을 버릴 수밖에 없었는지,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