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SHOPPING LIST

새로 생긴 쇼핑 공간 5. 그리고 12월에 가져야 할 것들.

UpdatedOn December 05, 2018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44-344882-sample.jpg

1 체크무늬 트렌치코트 4백60만원·체크무늬 셔츠 79만원·피셔맨 데님 팬츠 86만원 로에베 제품. 2 로렐 로고 니트 베스트 23만8천원 프레드페리 제품. 3 귀여운 여우 로고 캡 14만5천원 메종 키츠네 제품. 4 송아지 가죽 보스턴백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5 갈색 윙팁 슈즈 가격미정 처치스 제품.

  •  1  LOEWE

    로에베의 다양한 제품을 만날 수 있는 국내 첫 남성 단독 매장이 드디어 문을 열었다. 패션 거리라 불리는 청담동 갤러리아백화점에 자리 잡은 매장은 2018 F/W 시즌의 다양한 옷들과 액세서리들로 넘쳐났다. 시어링, 체크무늬, 패치워크 등 재미난 요소를 곳곳에 배치한 겨울 아우터들과 미니어처 도자기, 로프 매듭 등 흥미로운 장식품들이 매장 전반을 채웠다. 또한 시그너처 토트백인 퍼즐 백은 오리가미 스타일에 영감받아 재탄생했고 고야 백팩과 토트백, 가죽 캡 등 다양한 가죽 제품들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  2  FRED PERRY

    프레드 페리가 기존 가로수길에 있던 매장을 홍대로 옮겨 새로이 오픈했다. 젊음이 생동하는 홍대로 매장을 이전하면서 브랜드가 추구하는 서브컬처 이미지와 더욱 부합하게 됐다. 지난 10월 25일, 오프닝 파티를 축하하기 위해 서브컬처를 대표하는 뮤지션 카더가든, 오존, 아도이 등이 특별한 축하 공연을 펼쳤다. 6백여 명의 사람들도 함께해 파티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환호의 열기가 식을 새 없이 이어진, 그야말로 축제의 밤이었다. 프레드 페리 서울점에는 2018 F/W 신상품을 비롯해 라프 시몬스, 탬즈 등과 함께한 제품들도 만나볼 수 있다.

  •  3  MAISON KITSUNE

    잠잠했던 가로수길이 다시금 활발해질 것 같다. 바로 메종 키츠네가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기 때문. 울창한 식물들로 둘러싸인 야외 테라스를 지나면 4층으로 구성된 모던하고 깔끔한 건물이 모습을 드러낸다. 채광 좋은 창문에 그린 여우가 반갑게 맞이해주며 시즌 컬렉션 제품들뿐 아니라 파리에서만 선보이는 제품들도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30인 이상 수용할 수 있는 카페 키츠네도 함께 문을 열어 도심 속 여유로운 안식처가 될 전망이다.

  •  4  SALVATORE FERRAGAMO

    살바토레 페라가모가 사무실을 콘셉트로 팝업 스토어를 열었다. 주요 테마는 세련되고 우아한 실크 스카프 아카이브 디자인에서 영감받은 풀라드 프린트다. 대담한 색상 배치와 원앙, 꽃 등의 동서양 무늬가 조화롭게 가미된 빈티지한 프린트를 대표적인 액세서리 곳곳에 새겨 넣은 것이 특징. 풀라드 프린트가 가미된 특별한 엽서를 작성해 붙이면 소중한 이에게 발송해주는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5  CHURCH’S

1873년 설립된 영국의 전통 있는 슈즈 브랜드 처치스가 국내 정식 론칭했다. 이를 기념해 이번 시즌에는 견고한 소가죽을 사용한 브리프케이스, 벨트 등 가죽 액세서리와 여행용 제품으로 구성된 세인트 제임스 컬렉션을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이어 롯데백화점 본점에도 오픈한다고 하니 앞으로 많은 남성들의 발을 책임져줄 거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김선익
MODEL 박주형
HAIR&MAKE-UP 채현석
ASSISTANT 정진호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김소연의 3막
  • 2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 3
    THE MAXIMUM
  • 4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 5
    주지훈의 자리

RELATED STORIES

  • ARTICL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ARTICL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ARTICL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ARTICL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ARTICLE

    골프화의 아웃솔

    뭐니 뭐니 해도 골프화의 핵심은 아웃솔이다. 6개의 골프화에서 발견한 아웃솔의 다양한 면면.

MORE FROM ARENA

  • CAR

    혹독한 계절

    계절은 춥고, 먼지는 자욱한 시대. 도심과 자연을 가리지 않는 볼보의 크로스컨트리는 지금 혹독한 환경을 헤쳐나가고 있다.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강다니엘이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섰다.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강다니엘은 두 가지 색을 더 보여주었고, 조금 더 여유가 생겼으며, 어조에선 성숙함이 묻어났다. 변한 건 많지만 머릿속을 새하얗게 만드는 미소는 여전했다.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비디오그래퍼 김훈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WATCH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구두에만 파티나가 존재할까? 시계에도 존재한다. 고르고 고른 ‘브론즈 다이버 시계 4’

  • FEATURE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인간 본체와 아바타 캐릭터가 함께 활동하는 SM 신인 에스파가 데뷔했다. 아주 새로울 건 없다. 일찍이 한국엔 사이버 가수 아담이 있었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는 여성 영웅 캐릭터 4인을 K-팝 그룹 K/DA로 데뷔시켰고, 일본에선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가 10년간 인기를 끌고 있으며, AI와 가상현실이 시대의 키워드가 되기 전부터 할리우드는 영화 <아바타>를 선보였다. 왜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아바타의 꿈을 꾸는가? 근미래엔 실제 인간보다 완벽한 가상 아이돌이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