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e World News

베를린의 장맛 좀 볼까?

호기심 넘치는 베를린 푸디들이 장맛에 사로잡혔다.

UpdatedOn November 29, 2018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529-342754-sample.jpg

최근 베를린 푸디들이 열 올리는 음식을 보면 괜히 어깨가 으쓱해진다. 채식, 프로바이오틱스, 마이크로바이옴을 아우르는 발효 음식, 해조류 등 전 세계적으로 열풍인 슈퍼푸드까지. 모두 한국 사람들이 전통 식생활로 즐겨왔던 음식들이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요즘 가장 주목받는 것은 발효 음식이다. 사실 전 세계 발효 음식의 역사는 깊다. 치즈, 요구르트, 피클, 액젓, 와인 등 각 나라마다 자연환경에 맞춘 발효 음식을 빚어왔으니까. 하지만 요즘 재조명되는 발효 음식은 천연 먹거리, 건강 음식을 찾는 웰빙 트렌드와 맞닿아 있다. 독일에서 입맛이 가장 국제적인 베를린에선 한층 이국적인 맛과 향의 발효 음식이 이슈다. 대표적인 것이 아시아 음식 붐과 함께 떠오른 ‘장’이다.

베를린 북쪽 모아비트 지역 주택가에 위치한 미미 페르멘츠(Mimi Ferments). 문을 열고 들어서면 낯선 풍경을 맞닥뜨린다. 225리터 오크 배럴과 한쪽 벽에 빽빽이 진열된 항아리들이다. 이것에 담긴 것은 간장과 미소 된장, 낫토, 장을 발효시키는 누룩인 코지, 인도네시아의 청국장으로 불리는 템페 등이다. 이를 만든 사람은 미미 페르멘츠의 오너인 마르쿠스 시미즈(Markus Shimizu)다. 그는 도쿄에서 태어났지만 어릴 적 가족과 함께 네덜란드로 이주했다. 그리고 2000년, 많은 이들이 그랬듯 아티스트의 꿈을 품고 베를린에 왔다. 예술학도였던 그가 미소 된장이며 간장 등 발효 음식을 만들게 된 건 건강상의 이유였다.

“알레르기 때문이었어요. 약으로 고치는 데 한계가 있어 알레르기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채식, 로푸드, 발효 음식 등 건강 식단에 대해 파고들었죠.” 그는 예술 공부를 하면서 일본에서 공수한 발효 음식 관련 서적을 보며 틈틈이 미소 된장과 간장, 코지 등을 담갔다. 콩과 쌀, 밀가루를 이용하는 일반적인 재료 외에도 일립계 밀인 아인콘(einkorn), 메밀 등을 이용해 자신만의 레시피를 만들었다. 손수 만든 장류를 주변 친구들에게 나눠주곤 했는데 입소문을 타고 셰프, 마켓 담당자, 쿠킹 클래스 운영자 등이 찾아왔다. “베를린엔 아티스트가 많잖아요. 미소 된장과 간장을 직접 만드는 사람은 내가 독보적이었어요.” 취미로 시작해 결국 전업하게 된 것이다.

요즘은 베를린 곳곳에서 아시아 슈퍼마켓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그런 만큼 일본 유명 브랜드의 미소 된장과 간장도 훨씬 쉽게 구할 수 있다. 하지만 ‘독창성’ ‘장인 정신’ ‘로컬(지역성)’에 대한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베를리너들은 부러 미미 페르멘츠를 찾아 장류를 구입하고 워크숍에도 참여한다.

미미 페르멘츠에서는 보통 3가지 종류의 간장, 8가지 미소 된장, 8가지 코지와 낫토, 템페 등을 선보인다. 미소 된장은 일반적으로 쌀 누룩을 이용한 시로미소(백된장)와 코메미소(갈색 된장), 보리 누룩을 이용한 무기미소가 알려져 있다. 미미 페르멘츠에서는 쌀과 수수로 만든 미소를 추가했다. 간장, 미소와 함께 천연 양념으로 쓰는 코지 또한 흥미롭다. 특히 메밀을 이용한 부흐바이첸 시오 코지는 은은하면서도 독특한 풍미로 인기가 많다.

마르쿠스가 추천하는 장 요리는? “미소 버터 토스트요. 바삭하게 구운 빵 위에 코메미소를 섞은 버터을 발라 먹는데 간단하면서도 맛있어요.” 미미 페르멘츠의 장맛은 팀 라우에를 비롯해 노벨하르트 슈무치히, 루츠, 코르도바 등 베를린의 별을 단 레스토랑들에서도 맛볼 수 있다. 워크숍을 통해 간장과 미소, 코지 등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단, 간장은 3~4개월, 미소는 최소 1년은 기다려야 맛볼 수 있다.
www.mimiferments.com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529-342859-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WORDS & PHOTOGRAPHY 서다희(여행 저널리스트, <넥스트시티가이드> 디렉터)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2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3
    경주에서의 하루
  • 4
    김영대는 깊고
  • 5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CAR

    스타벅스가 미니를 만든다면?

    미니 코리아가 뉴 미니 패밀리를 출시하며 스타벅스와 꿍꿍이를 벌였다.

  • CAR

    아낌없이 주는 차

    르노삼성자동차의 2022년형 XM3는 알차다는 말로는 부족하다.

  • CAR

    BUILD IT YOURSELF!

    클래식카 조립 세트를 제작 판매하는 회사들이 있다. 누구나 차고에서 쉽게 조립할 수 있게 만들어진 키트다. 자동차 DIY 키트를 주문하면, 집으로 배송된다. 이제 차고만 준비하면 되겠다. 클래식카 조립에 앞서, 제조 회사에 물었다. 한국 배송 되냐고.

  • CAR

    PERFORMANCE MADE TO LAST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최고의 성능을 선보이는 미쉐린 타이어.

  • CAR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7월의 청춘

    오만석은 악역 연기를 잘한다. 저렇게 나빠도 되나 싶을 만큼. 인간 오만석은 그 대척점에 있다. 눈물이 많고 정도 넘친다. 이렇게 착해도 되나 싶을 만큼.

  • FEATURE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데, 이러다 월급이 가장 값어치 없는 시대가 오는 건 아닐까. AI와 로봇이 일자리를 대체한 조금 먼 미래를 상상해본다. 기본소득제에 의지해야하는 청년들은 무슨 꿈을 꾸게 될까?

  • LIFE

    여름 술 결산

    두 애주가와 공유한 상반기 술 테이스팅 노트.

  • INTERVIEW

    안보현과의 만남

    자전거를 타고 서울에서 부산까지 달리는 일. 도배 장판부터 세간살이까지 발품 팔아 채우는 일. 낚시한 생물을 요리해 입안에 들어가기까지의 수고로움을 아는 일. 연고 없는 서울에서 어떤 노동도 마다하지 않으며 배우라는 꿈을 이룬 일. 고생의 맛을 아는 안보현은 무엇이든 스스로 구한다.

  • CAR

    지붕을 걷은 자동차 셋

    떠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지붕을 걷었다. 오픈에어링의 계절, 하늘을 품은 자동차 셋.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