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BAD AND BOUJEE

방탕한 차브 스타일에 대한 재해석.

UpdatedOn November 08,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430-341425-sample.jpg

(왼쪽부터) 집업 터틀넥 톱 50만원대 C.P. 컴퍼니, 항공 점퍼 5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청바지 가격미정 디젤, 에어맥스 95 스니커 부츠 23만9천원 나이키 제품. 레플리카 티셔츠 11만9천원 아디다스 풋볼, 가죽 재킷 1백59만원 리바이스 빈티지 컬렉션, 낙서가 가득한 청바지 가격미정 디젤, 밀리터리 워커 23만8천원 닥터마틴, 반지 가격미정 베르사체 제품.

(왼쪽부터) 집업 터틀넥 톱 50만원대 C.P. 컴퍼니, 항공 점퍼 5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청바지 가격미정 디젤, 에어맥스 95 스니커 부츠 23만9천원 나이키 제품. 레플리카 티셔츠 11만9천원 아디다스 풋볼, 가죽 재킷 1백59만원 리바이스 빈티지 컬렉션, 낙서가 가득한 청바지 가격미정 디젤, 밀리터리 워커 23만8천원 닥터마틴, 반지 가격미정 베르사체 제품.

-
보머 재킷과 아무렇게나 해진 청바지, 목이 높이 올라오는 튼튼한 부츠가 가장 상징적인 스타일. 

  • 체크무늬 후드 셔츠 21만8천원 타미×루이스, 재킷 2백45만원 사카이, 회색 데님 팬츠 79만8천원 이자벨 마랑 옴므, 분홍색 운동화 1백18만원 구찌 제품.

    체크무늬 후드 셔츠 21만8천원 타미×루이스, 재킷 2백45만원 사카이, 회색 데님 팬츠 79만8천원 이자벨 마랑 옴므, 분홍색 운동화 1백18만원 구찌 제품.

    체크무늬 후드 셔츠 21만8천원 타미×루이스, 재킷 2백45만원 사카이, 회색 데님 팬츠 79만8천원 이자벨 마랑 옴므, 분홍색 운동화 1백18만원 구찌 제품.

    -
    머리부터 발끝까지 헐렁하고 낙낙하게, 일부러 후줄근해 보이도록 겹쳐 입는다. 

  • 오버사이즈 셔츠 2백22만원·블루종 4백70만원·조거 팬츠 1백64만원 모두 구찌, 에어 포스 1 하이 13만9천원 나이키 제품.

    오버사이즈 셔츠 2백22만원·블루종 4백70만원·조거 팬츠 1백64만원 모두 구찌, 에어 포스 1 하이 13만9천원 나이키 제품.

    오버사이즈 셔츠 2백22만원·블루종 4백70만원·조거 팬츠 1백64만원 모두 구찌, 에어 포스 1 하이 13만9천원 나이키 제품.

    -
    로고는 화려하고 뚜렷하게, 또 노골적으로 드러내야 하는 법.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430-341428-sample.jpg

감색 트랙 재킷 가격미정 발렌티노, 아노락 14만9천원 엄브로, 풍성한 트렌치코트 가격미정 준지, 카무플라주 패턴 바지 1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스웨이드 스니커즈 9만9천원 컨버스 제품.

감색 트랙 재킷 가격미정 발렌티노, 아노락 14만9천원 엄브로, 풍성한 트렌치코트 가격미정 준지, 카무플라주 패턴 바지 1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스웨이드 스니커즈 9만9천원 컨버스 제품.

-
트레이닝복과 클래식 아이템의 믹스 매치처럼 격식을 깨고 전형을 흔드는 방식은 이번 시즌에도 합당하다. 

  • (왼쪽부터) 청키한 스웨터 1백10만5천원·호랑이 무늬 코듀로이 바지 97만원 모두 보테가 베네타, 에나멜 스니커즈 9만9천원 컨버스 제품. 
시어링 집업 재킷 9백30만원 펜디, 나일론 소재 바지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왼쪽부터) 청키한 스웨터 1백10만5천원·호랑이 무늬 코듀로이 바지 97만원 모두 보테가 베네타, 에나멜 스니커즈 9만9천원 컨버스 제품. 시어링 집업 재킷 9백30만원 펜디, 나일론 소재 바지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왼쪽부터) 청키한 스웨터 1백10만5천원·호랑이 무늬 코듀로이 바지 97만원 모두 보테가 베네타, 에나멜 스니커즈 9만9천원 컨버스 제품. 시어링 집업 재킷 9백30만원 펜디, 나일론 소재 바지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
    매 시즌 가장 눈에 띄는 명품 브랜드의 아이템으로 한껏 치장한다. 세련된 멋보다 마냥 불량해 보이는 게 미덕이다.  

  • 체크무늬 셔츠 14만9천원 엄브로, 스웨트 팬츠 27만원대 헤론 프레스톤 by 매치스패션닷컴, 운동화 97만8천원 이자벨 마랑 옴므 제품.

    체크무늬 셔츠 14만9천원 엄브로, 스웨트 팬츠 27만원대 헤론 프레스톤 by 매치스패션닷컴, 운동화 97만8천원 이자벨 마랑 옴므 제품.

    체크무늬 셔츠 14만9천원 엄브로, 스웨트 팬츠 27만원대 헤론 프레스톤 by 매치스패션닷컴, 운동화 97만8천원 이자벨 마랑 옴므 제품.

    -
    버버리가 만든 노바 체크는 차브 스타일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하나의 키워드.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김선익
MODEL 주노, 타카노 유고
HAIR&MAKE-UP 채현석
ASSISTANT 민관우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THE MAXIMUM
  • 2
    더 보이즈의 소년들
  • 3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 4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 5
    오색 빛 스키 스타일

RELATED STORIES

  • ARTICLE

    영양제 레시피

    하루 24시간, 전략적으로 챙겨 먹는 영양제 칵테일 레시피.

  • ARTICLE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 ARTICL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ARTICLE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한파가 온다. 이어서 긴 밤과 폭설, 블랙 아이스가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겨울철 안전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브랜드들이 특별한 기술을 개발했다.

  • ARTICLE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구두에만 파티나가 존재할까? 시계에도 존재한다. 고르고 고른 ‘브론즈 다이버 시계 4’

MORE FROM ARENA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Duffle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EATUR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 VIDEO

    원밀리언이 알려주는 춤 잘 추는 방법 4가지

  • FEATUR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