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새로운 세대를 위한 레코드 숍

모든 게 다 첨단인 싱가포르에도 고즈넉하게 LP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곳이 있다.

UpdatedOn October 3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12-337403-sample.jpg

 

첨단 도시 싱가포르에도 작지만 LP 열풍을 소소하게 이어가는 곳이 있다. 티옹바루(Tiong Bahru)에 있는 큐레이티드 레코드(Curated Records)는 싱가포르에서 의외의 가장 멋진 공간이 아닐까 싶다. 먼저 이 가게가 위치한 티옹바루를 설명하자면,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오래된 아파트들과 로컬 숍 등이 있는 평범한 동네였다. 하지만 클래식하고 고풍스러운 멋이 있는 건물에 젊은 상인들이 모이면서, 그들만의 개성이 담긴 감각적이고 유니크한 숍과 카페들이 가득한 곳으로 탈바꿈했다.

큐레이티드 레코드는 약 33㎡(10평) 남짓의 작은 가게지만 무려 2천여 종류의 LP를 구비하고 있다. 새 음반부터 중고 명반까지, 클래식부터 최신 팝 그리고 한정판 LP까지. 가지런히 잘 정리된 레코드판을 보며, 마치 편한 친구네 집에 온 듯 여유롭게 가게 안을 둘러볼 수 있다. 이곳의 오너인 트레몬 림(Tremon Lim)은 “싱가포르에도 과거에 오랫동안 운영된 레코드 숍들이 있었다. 하지만 젊은 사람들도 친근하게 둘러볼 수 있는 새로운 세대를 위한 레코드 숍을 오픈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LP를 감상하기까지 과정이 CD에 비해 다소 번거롭고 귀찮게 느껴질지라도 이러한 일련의 과정이 소중한 경험이자, 음악을 한 음 한 음 집중할 수 있게 한다는 점 또한 LP만의 독특한 감성이다.

트레몬에게 이곳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명반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하니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Call me by your name)> OST와 추억의 영화 <고스트 버스터즈(Ghostbusters)>의 탄생 30주년 헌정 앨범을 추천했다. 요즘 LP들은 한 단계 진화해 향에도 세심하게 신경을 쓴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음반에서는 은은한 복숭아 향이, <고스트 버스터즈>에서는 폭신한 마시멜로 향이 가득 퍼져 영화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새로운 것들이 가득한 싱가포르에서 빈티지한 매력을 찾아볼 수 있는 곳이다.

주소 55 Tiong Bahru Rd, Singapore 160055
영업시간 화~일 오후 1시~8시
홈페이지(SNS) www.curatedrecords.com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12-337453-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WORDS&PHOTOGRAPHY 김희선(프리랜스 에디터)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태민의 진심
  • 2
    더 보이즈의 소년들
  • 3
    뿌리는 순간
  • 4
    김소연의 3막
  • 5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MORE FROM ARENA

  • FEATURE

    국뽕클럽 K-DRAMA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EATURE

    국뽕클럽 K-SPORTS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ILM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FEATUR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 FASHION

    스테판 커리의 브랜드

    언더아머와 스테판 커리가 만났다. 누구나 평등하게 운동할 수 있는 브랜드를 들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