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도쿄의 힙한 커피

도쿄에선 이렇게 커피를 마셔야 힙하다.

UpdatedOn August 20,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394-323882-sample.jpg

고집 있게 커피 원산지를 고르고, 뚝심으로 커피콩을 볶으며, 드립 한 방울까지 정중히 내린다. 커피 지식이 풍부한 바리스타와 대화를 나누며 최신 커피 트렌드를 읽을 수 있다. 자리라곤 작은 벤치, 바 석 정도라(아예 없기도) 투 고(to go) 하거나 서서 마셔야 하지만, 날이 좋으면 포장한 커피를 한 손에 들고 주변 공원으로 산책을 가면 그만이다. 지금 도쿄에서 커피를 즐기는 힙한 풍경, 보통의 카페가 아닌 커피 스탠드에서 할 수 있는 경험이다.

도쿄 힙스터들이 관광객에게 자리를 뺏기다시피 한 시부야의 ‘푸글렌 커피’, 요요기공원의 ‘리틀냅 커피 스탠드’ 등이 대표적인 도쿄의 커피 스탠드 매장인데, 최근 또 하나의 커피 스탠드 브랜드가 눈에 들어왔다. 젊은 오너 바리스타 야마네 요스케가 이끄는 ‘앤드 커피 로스터스’다. 구마모토에서 시작해 도쿄로 데뷔했다. 구마모토는 자영업자들이 워낙 많아 진짜 실력이 있지 않은 이상 살아남기 어렵다.

구마모토에서 괜찮다면, 전국에서도 통한다는 뜻. 그러니 이곳 커피 맛이야 당연하다. 특히 커피를 어려워했던 이들이라면 그 깨끗한 산미에 마음이 열릴 거다. 올해 3월에 생긴 대형 쇼핑 공간 ‘미드타운 히비야’ 3층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도보 6분 거리에 히비야 공원이 있으니 주위를 산보하며 로컬다운 커피 한 잔은 어떤가. 미드타운 최상층의 옥상공원도 추천한다. 모양 빠질 걱정은 안 해도 된다. 도쿄의 커피 스탠드 브랜드는 일회용 컵 디자인까지 힙하니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WORDS&PHOTOGRAPHY 김지훈(프리랜스 에디터)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2021 A-Awards #이병헌
  • 2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3
    Editor's Pick
  • 4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5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RELATED STORIES

  • LIFE

    TEAM SPYDER TEST

    팀스파이더의 입단 테스트 현장에서 한계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을 만나고 왔다.

  • LIFE

    예뻐졌다

    매나테크의 스킨케어 브랜드 ‘루미노베이션’을 통해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을 되찾았다는, 일명 ‘루미노베이션 뮤즈’들을 만났다.

  • LIFE

    지금 주목할 디지털 아티스트

    우리는 주머니에 예술작품을 넣어 다니는 시대를 산다. 모바일로 디지털 아트를 감상하다 떠오른 생각이다. 영상과 이미지, 웹과 게임으로 디지털 아트를 만드는 창작자들을 모았다. 그들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예술과 일상의 간극이 사라진다.

  • LIFE

    5 CITIES, 1 NIGHT

    서울, 도쿄, 파리, 시드니, LA의 사진가가 한밤에 카메라를 들었다. 팬데믹이 앗아간 여행과 밤의 여운을 담기 위해.

  • LIFE

    11월의 전시

MORE FROM ARENA

  • INTERVIEW

    서윤후

    밀레니얼이라 불리는 세대, 과잉 설비로 비유되는 세대, 1990년대에 태어났을 뿐인 사람들, 소셜 미디어가 탄생할 때 성인이 된 그들. 20대 시인들을 만났다.

  • ARTICLE

    니트다 니트

    지금 누려야 할 포근한 색감 그리고 니트.

  • FASHION

    새 시즌 키 백

    새 시즌을 맞은 키 백들의 새롭고 다른 면면.

  • REPORTS

    예쁘니까 예쁘지

    공승연을 처음 만났는데, 예뻤다. 만난 지 30분쯤 지났을 땐 쑥스러워하며 카메라 앞에 선 모습이 예뻤다. 2시간쯤 지나 이야기를 나누는데, 자신의 생각을 강단 있게 말하는 모습이 예뻤다. 글쎄, 그녀에게 다른 수식어가 더 필요할까.

  • INTERVIEW

    아름다운 준열

    장발의 류준열이 앞에 앉았다. 그가 등진 스튜디오의 커다란 창문 밖에는 봄이라는 계절이 무색하게 세찬 눈발이 날리고 있었다. 비현실적이며 아이러니한 이미지를 배경으로 <아레나>와 류준열은 오랜 대화를 나누었다. 그리고 그 말들의 파편은 류준열의 SNS 표현대로라면, ‘아름다운 것’들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