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뉴욕 남자들의 은밀한 취미 생활

뉴욕 패션 피플의 쇼핑 리스트에 새로운 항목이 추가됐다. 바로 현대 미술품이다.

UpdatedOn August 16,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393-323845-sample.jpg

뉴욕 패션 피플 사이에서 패션 브랜드가 점찍은 아티스트들의 작품에 대한 소유 경쟁이 치열하다. 최근 2019년 S/S 시즌 디올 맨에서 첫 컬렉션을 선보인 킴 존스는 미국의 아티스트 카우스(Kaws)와 협업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이번 쇼를 기념해 선보인 5백 개 한정 ‘Kaws Dalls’는 개당 5천 달러임에도 불구하고 예약 판매가 끝난 상황이다.

이외에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는 조지 콘도다.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비주얼 아티스트로 슈프림과 협업해 패션 피플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어느 정도냐면, 협업의 결과물인 스케이트보드 데크는 이베이에서 1백 달러대로 시작해 9천 달러까지 치솟은 정도. 덩달아 그의 작품도 가격이 껑충 뛰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집하고자 하는 열기가 뜨겁다. 헤브루 브랜틀리 역시 떠오르고 있다. 그는 1960년대 시카코에서 결성된 흑인 예술가 집단 ‘AfriCOBRA’의 영향을 받았다. 개성 있는 그의 작품을 알아본 나이키, 아디다스, 위블로는 일찍이 눈도장을 찍어 그와 협업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가 아끼는 아티스트로 패션 피플 사이에서 유명세를 탔다. 

이처럼 패션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현대 미술 작가들을 쉽게 접하고, 그들이 주목받는 시대가 됐다. 작가들이 참여한 패션 소품 역시 하나의 작품으로 인정받는 추세다. 이제는 값비싸고, 다가가기 힘든 예술품이 아닌 성인 남자들이 수집할 법한 고급 장난감 혹은 사치품이 된 것이다. 뉴욕의 한 패션 업계 관계자는 “주기가 짧고, 쉽게 소비되는 패션 아이템보다 스토리를 담고 있는 현대 작품이 더욱 가치 있게 느껴진다”고 말하며, “주목받는 패션 브랜드와 협업하는 순간 그 스토리의 가치와 가격은 곱절로 치솟는다”고 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아이맥스트리
WORDS 김지은(뉴욕 편집숍 CURVE MD)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UNCOMMON SUIT
  • 2
    이승기니까
  • 3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 4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5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RELATED STORIES

  • LIFE

    달마다 술

    구독 서비스라 하면 대개 영화나 음악 등을 떠올리지만 이제는 술이다. 매월 술이 대문 앞에 선물처럼 놓인다.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LIFE

    독보적인 맛의 위스키 4

  • LIFE

    시술의 시작

    30대에 접어 들고 거울을 볼 때마다 어느새 자리 잡은 미간 주름, 잡티, 다크 서클 등에 흠칫 놀라곤 한다. 얼굴에서 나이가 느껴지는 시기에 접어든 것이다. 시술에 대한 고민이 늘어가던 때 라렌클리닉 한상혁 원장에게 먼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MORE FROM ARENA

  • SPAC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 TECH

    HOW COME?

    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EATURE

    내가 애정하는 잡지에게

    사라져서 그립고, 사라지지 않길 기도하는 애틋한 매거진 여섯 권.

  • FEATURE

    명작을 찾아서

    지금 블리자드에겐 집 나간 유저들 마음 돌릴 회심의 한 방이 필요한 때. ‘오버워치 2’와 ‘디아블로 4’에게 필요한 것들을 짚었다.

  • SPACE

    브런치 카페, OLD VS. NEW

    검증된 곳을 갈 것이냐, 신흥강자로 떠오르는 곳을 갈 것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