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구찌의 판타지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영화를 만들면 좋겠다. 제목은 ‘사이보그’.

UpdatedOn July 31,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371-323504-sample.jpg

솔직히 그가 영화를 만든다면, 내용은 분명히 기괴할 거다. 구찌 안에서 보여주는 그의 끝없는 판타지가 담긴 영화라니. 적어도 패션계에선 두고두고 회자되지 않을까. 어디까지나 2018 F/W 구찌 아시아 프레스 프레젠테이션에 참여한 후의 개인적인 바람일 뿐이다. 구찌도 알레산드로 미켈레도 그런 계획을 말한 적은 없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371-323505-sample.jpg

 

올해 초반 2018 F/W 구찌 컬렉션을 선보였을 당시엔 수술실을 모티브로 한 패션쇼장, 모델의 얼굴을 똑같이 본뜬 두상 모형을 그 모델이 직접 들고 나오는 콘셉트에 적잖이 놀랐던 기억이 났다. 어떻게 그런 생각을 했을까? 심지어 6개월 전부터 얼굴을 본뜨고, 제작하기 시작했었다고. 치밀하게 준비해온 이 컬렉션은 처음부터 의미심장했다. 주제는 ‘사이보그(Cyborg)’. 그 시작은 미국의 사상가 도나 해러웨이(D. J Haraway)의 ‘사이보그 선언(A Cyborg Manifesto)’에서부터. 그녀는 인간과 기계, 남성과 여성 등 이분법적인 논리를 비판하며 이를 극복하는 상징으로 사이보그를 미래의 인간형으로 제시했다. 구찌에게 사이보그는 포스트 휴먼(Post-human)을 뜻한다. 자연과 문화, 남성과 여성, 평범함과 이질성, 정신과 물질 등등 이분법적으로 구분되는 것들을 한데 뒤섞어 경계를 허물어뜨리는 역설적이고도 이상적인 생명체라고 판단했다.

구찌의 사이보그는 태생적으로 정해진 것, 폭력이나 정해진 틀에 맞춰 생성된 것, 이분법적 사고방식에 갇혀 있지 않다. 스스로 변신을 거듭하며 무엇이 될지를 결정하는 미래의 이상적인 인간형을 표방한다. 생물학적으로 명확히 규정할 수 없고, 규정할 필요 없는 생명체를 만들어냈다. 두상 모형을 스스로 들고 나온 모델은 머리가 두 개인 용의 후손, 손에 눈에 있고, 그리스 로마 신화의 파우누스 뿔이 달려 있기도 하다. 성역 없이 혼재된 옷, 기이하게 뒤섞인 레이어링, 기준 없이 전혀 다른 제각각의 캐릭터들이 난무했다. 이쯤 되니 구찌의 ‘사이보그’란 영화를 다시금 상상하게 된다. 윤리적이고 사회 비판적인 의미를 지닌 내용. 하지만 어디까지나 기괴하고, 유쾌한 장면들. 딱 이대로의 콘셉트와 스토리로 누군가 꼭 제작해줬으면.  

영화 속 등장인물 같은 백스테이지 모델들.

영화 속 등장인물 같은 백스테이지 모델들.

영화 속 등장인물 같은 백스테이지 모델들.

그리스 로마 신화의 파우누스 뿔을 단 모델.

그리스 로마 신화의 파우누스 뿔을 단 모델.

그리스 로마 신화의 파우누스 뿔을 단 모델.

2018 F/W 구찌 컬렉션.

2018 F/W 구찌 컬렉션.

2018 F/W 구찌 컬렉션.

홍콩에서 진행된 구찌 2018 F/W 아시아 프레스 프레젠테이션.

홍콩에서 진행된 구찌 2018 F/W 아시아 프레스 프레젠테이션.

홍콩에서 진행된 구찌 2018 F/W 아시아 프레스 프레젠테이션.

홍콩에서 진행된 구찌 2018 F/W 아시아 프레스 프레젠테이션.

홍콩에서 진행된 구찌 2018 F/W 아시아 프레스 프레젠테이션.

홍콩에서 진행된 구찌 2018 F/W 아시아 프레스 프레젠테이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아이맥스트리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가구를 만난 디저트 카페 3
  • 2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 3
    유인수,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
  • 4
    플랫폼 시대의 명암
  • 5
    멋진 재찬의 에러

RELATED STORIES

  • ARTICLE

    예측 불가 김동욱

    김동욱은 스스로 평범한 사람이라 했지만, 우리는 그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얼굴을 통해 수많은 캐릭터를 만났다. 돌아보면 예상과 전혀 다른 삶을 살았다는 그는 연기란 여전히 즐거운 일이라고 했다. 예측할 수 없는 그의 내일을 두 팔 벌려 반긴다.

  • ARTICLE

    임영웅의 첫걸음

    임영웅은 국내에서 초동 1백만 장 이상이 가능한 유일한 솔로 가수다. 그의 정규 앨범 를 비평한다. 12곡의 트랙 중 인상적인 곡을 뽑았다. 이 평론은 음반에 대한 거창한 의미 부여가 아니다. 임영웅이 어떤 종류의 가수인지 알아가는 탐색전이다.

  • ARTICLE

    Sunny Season

    매일같이 눈부신 햇살을 누리기 위한 가볍고 산뜻한 선 케어.

  • ARTICLE

    Back to Normal

    마스크를 벗자마자 만 2년 만에 공항을 찾았다. 호텔만 결정하고 방콕으로 그리고 카오락으로 떠났다.

  • ARTICLE

    뜨겁게 정수정

    순간 집중력, 솔직함, 뒤끝은 없고, 승부욕은 있다. 정수정, 크리스탈은 열정을 자극하는 것들을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MORE FROM ARENA

  • FASHION

    5색 서울

    서울 사는 다섯 포토그래퍼가 5월을 상상하며 서울의 다섯 장소를 담았다. 엄청나게 괴상하고 믿을 수 없게 멋진 이 도시에 대하여.

  • FASHION

    Running Essential III

    입은 듯, 안 입은 듯 가벼운 러닝 반바지.

  • ARTICLE

    Water Boys

    물가에 내놓은 젊은 사내들.

  • REPORTS

    배정남답게

    배정남이 말한다. “돈 좀 못 벌고, 일 좀 없으면 어떻노. 내 하고 싶은 거 하고 살아야 행복하지.” 그렇게 살다 보니 영화 <보안관>을 만났고, 예능 프로그램에서 홈런도 터졌다. 배정남답게 살아온 결과는 이렇게나 멋지다.

  • INTERVIEW

    거친 남자들

    남성미 철철 넘치는 남다른 스포츠에 빠져 사는 진짜 사나이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