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The World News

샌프란스쿠터

On August 08, 2018 0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370-323502-sample.jpg

 

스타트업이 모인 샌프란시스코에서는 갑자기 등장했다 사라지는 것들이 허다하다. 최근에는 몇백 대의 전동 스쿠터가 도시를 뒤덮은 사건이 있었다. 갑자기 직장인들이 전동 스쿠터를 타고 출근하자 사람들은 이 새로운 문화에 대해 열띤 대화를 나눴다. 얼마 지나지 않아 점심시간에는 주차된 전동 스쿠터가 드물 정도로 너도나도 전동 스쿠터를 타고 도로를 달렸다. 하루아침에 샌프란시스코 통근길 풍경을 바꾼 전동 스쿠터 열풍은 올 블랙의 시크한 ‘버드’, 연두색의 상큼한 ‘라임’, 오렌지색 포인트가 강렬한 ‘스핀’ 세 회사가 동시에 출시한 ‘독리스 스쿠터 셰어(dockless scooter-share) 서비스’가 주도했다. 도킹 스테이션이 없어 픽업과 주차가 가능하다. 좀 더 실감나게 표현하자면 아무 데서나 주워 타고, 아무 데나 버린다.

미국 사는 지인이 있다면 한번쯤 들어봤을 ‘차가 없으면 불편해’라는 말. 정시성과 접근성이 좋지 않아 있으나 마나 한 대중교통 문제를 해결하고자 우버, 우버 풀(가격이 저렴한 합승 서비스) 그리고 시티바이크와 같은 공유 자전거 서비스가 소개됐지만, 이번 전동 스쿠터는 작고 간편해 부담 없이 다가왔고, 타는 즐거움도 있었다.

전동 스쿠터 사용 방법은 다음과 같다. 앱을 다운로드하고 카드 정보와 운전면허를 입력한다. 지도에서 주차된 전동 스쿠터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데, 고유번호와 함께 배터리 잔량이 표시된다. 지도를 따라 코너를 돌면 정말로 길바닥에 널브러진 전동 스쿠터를 발견하는 재미도 있다. 전동 스쿠터에 부착된 코드를 앱으로 스캔하면 1달러가 결제된다. 결제 후 작동되며 1분당 15센트가 부가된다. 걷거나 대중교통을 타기 애매한 거리를 이동할 때 유용하다. 10분 동안 2km를 2.50달러에 이동했다. 스타트업의 도시답게 전동 스쿠터 서비스에 공유 경제 개념까지 적용했다. 전동 스쿠터를 집에서 충전한 후 다시 가져다놓으면 돈을 보상받는다. 충전으로 수입을 버는 사람들도 생겨났다.

지난 7월 초 하루아침에 몇백 대의 전동 스쿠터가 갑자기 자취를 감췄다. 운영업체들이 샌프란시스코 교통부의 허가를 받기 위해 전동 스쿠터를 수거한 것이다. 새로운 교통수단에 익숙해진 샌프란시스칸들은 청원 메일을 보내며 하루빨리 전동 스쿠터가 돌아오길 바라고 있다. 현재는 베이 브리지 건너편 오클랜드와 버클리 지역에서만 전동 스쿠터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PHOTOGRAPHY
이종헌(여행 칼럼니스트)

2018년 08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조진혁
WORDS&PHOTOGRAPHY
이종헌(여행 칼럼니스트)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