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빛으로 흐르는 시계

찬란한 태양이 쏟아지는 7월에 만난 시티즌 에코 드라이브 워치.

UpdatedOn July 20,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279-322040-sample.jpg

로즈 골드와 실버 컬러의 조합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크로노그래프를 장착했고, 100m 방수가 가능하다. 케이스 사이즈 42mm의 에코 드라이브 워치 65만8천원 시티즌 제품.


작열하는 태양 앞에 서면 괜스레 착용하고 싶은 시계가 있다. 바로 빛으로 작동하는 시티즌의 에코 드라이브 워치다. 미세한 빛으로도 동력이 충분히 저장되는데, 이렇게 태양빛이 쨍한 날에는 특히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말이다. 게다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며 환경오염이 화두로 떠오른 요즘 친환경 기술에 더욱 마음이 쏠린다. 시티즌의 에코 드라이브 기술은 1976년에 등장했다. 당시는 물론이고 지금 봐도 혁신적이고 혁명적이다. 더 이상 손으로 태엽을 감거나 수시로 배터리를 교체할 필요 없이, 그저 시계에 미약한 빛을 비추면 동력이 저장되니까.

에코 드라이브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태양열’ 충전이 아니다. 미세한 빛, 실내등으로도 동력을 생산하는 광원 충전 기술을 적용했다. 다이얼을 통해 빛이 흡수되면, 솔라 패널에 저장된 빛이 전기 에너지로 변환되는 원리다. 이를 이해하지 않아도 좋다. 기억해야 할 에코 드라이브의 진면모는 따로 있다. 바로 자연을 생각한 친환경적인 기술이라는 점이다. 이 장치는 환경을 오염시키는 수은, 카드뮴 등 중금속을 제외한 특수 고성능 전지를 채택하고, 배터리는 최장 10년 동안 교체 없이 사용 가능하다.

또한 수명이 다해 전지를 버리더라도 환경에 무해하다는 ‘에코 마크’를 획득했으니 이름값을 톡톡히 하지 않나? 브랜드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 에코 드라이브 사용자가 일반 쿼츠 시계를 사용했을 경우 폐기한 배터리를 모두 쌓아 올리면 에베레스트산의 1.7배 높이에 달한다고. 이를 선택하는 것만으로도 환경을 보호하는 셈인 거다. 시티즌의 고유 기술인 에코 드라이버는 다양한 가격대와 디자인으로 출시한다. 그리고 모두 공평한 기능을 갖는다. 외출을 부르는 계절, 어떤 스타일로 어디를 떠나든 간편하고 친환경적인 손목시계를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는 희소식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7월호

MOST POPULAR

  • 1
    폴스미스 x 강다니엘
  • 2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 3
    스무살의 NCT DREAM
  • 4
    신용산으로 오세요
  • 5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LIFE

    찍고 패고

    장작 패고 싶은 날 꺼내 든 도끼 4종.

MORE FROM ARENA

  • FILM

    폭스바겐 x 아레나

  • FILM

    폭스바겐 x 박건우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EATURE

    플스 타이틀 미리보기

    새 옷을 입고 돌아온 플레이스테이션5를 맞이하며 짚어본 뉴 타이틀 4종.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