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빛으로 흐르는 시계

찬란한 태양이 쏟아지는 7월에 만난 시티즌 에코 드라이브 워치.

UpdatedOn July 20,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279-322040-sample.jpg

로즈 골드와 실버 컬러의 조합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크로노그래프를 장착했고, 100m 방수가 가능하다. 케이스 사이즈 42mm의 에코 드라이브 워치 65만8천원 시티즌 제품.


작열하는 태양 앞에 서면 괜스레 착용하고 싶은 시계가 있다. 바로 빛으로 작동하는 시티즌의 에코 드라이브 워치다. 미세한 빛으로도 동력이 충분히 저장되는데, 이렇게 태양빛이 쨍한 날에는 특히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순수한 마음에서 말이다. 게다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며 환경오염이 화두로 떠오른 요즘 친환경 기술에 더욱 마음이 쏠린다. 시티즌의 에코 드라이브 기술은 1976년에 등장했다. 당시는 물론이고 지금 봐도 혁신적이고 혁명적이다. 더 이상 손으로 태엽을 감거나 수시로 배터리를 교체할 필요 없이, 그저 시계에 미약한 빛을 비추면 동력이 저장되니까.

에코 드라이브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태양열’ 충전이 아니다. 미세한 빛, 실내등으로도 동력을 생산하는 광원 충전 기술을 적용했다. 다이얼을 통해 빛이 흡수되면, 솔라 패널에 저장된 빛이 전기 에너지로 변환되는 원리다. 이를 이해하지 않아도 좋다. 기억해야 할 에코 드라이브의 진면모는 따로 있다. 바로 자연을 생각한 친환경적인 기술이라는 점이다. 이 장치는 환경을 오염시키는 수은, 카드뮴 등 중금속을 제외한 특수 고성능 전지를 채택하고, 배터리는 최장 10년 동안 교체 없이 사용 가능하다.

또한 수명이 다해 전지를 버리더라도 환경에 무해하다는 ‘에코 마크’를 획득했으니 이름값을 톡톡히 하지 않나? 브랜드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 에코 드라이브 사용자가 일반 쿼츠 시계를 사용했을 경우 폐기한 배터리를 모두 쌓아 올리면 에베레스트산의 1.7배 높이에 달한다고. 이를 선택하는 것만으로도 환경을 보호하는 셈인 거다. 시티즌의 고유 기술인 에코 드라이버는 다양한 가격대와 디자인으로 출시한다. 그리고 모두 공평한 기능을 갖는다. 외출을 부르는 계절, 어떤 스타일로 어디를 떠나든 간편하고 친환경적인 손목시계를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는 희소식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 2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 3
    중무장 아우터들: Pea Coat
  • 4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 5
    8기통 엔진의 미학

RELATED STORIES

  • LIF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MORE FROM ARENA

  • CAR

    AUTUMN BY THE SEA

    오프로더를 타고 해변을 달렸다. 여름보다 더 푸르고 하얀 풍경이 펼쳐졌다.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 FEATURE

    비요른&카샤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ASHION

    타이가 돌아왔다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타이가 돌아왔다.

  • FEATUR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