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On the Desk

단정한 책상, 개운한 봄.

UpdatedOn April 27, 2018

  • 달을 닮은 클립 홀더. 달 표면에 난 크레이터처럼 홀더 표면에도 울퉁불퉁한 굴곡이 있다.2만4천원 탁상공방 제품.

  • 차분한 진회색이 도는 펜 꽂이. 여기엔 무채색 문구 서너 개를 툭툭 담는다. 2만원 렉슨, 검은색 자 1천원·흰색 자 1천4백원·알루미늄 자 3천6백원 모두 무인양품 제품.

  • 기와에 곱게 칠한 단청을 떠오르게 하는 수납함. 종이로 만들어 장맛날엔 물 자국이 생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종이의 흐릿하고 차분한 기운 덕분에 아무리 지저분한 책상 위에 두어도 잘 어울린다. 빨간 수납함 2만5천원·회색 수납함 3만5천원·물색 수납함 4만5천원 모두 일용지물사,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스틱형 풀 9천원 구텐베르크 by 센스 오브 사이트, 귤색 노끈 1천5백원 너트신 by 더블유디에이치, 테이프 디스펜서 1천3백원 무인양품, 만년필 65만원 라미, 가위 8만8천원·지우개 3천원·스테이플러 2만8천원 모두 크래프트 디자인 테크놀로지 by 플러스82 프로젝트, 잉크 카트리지 4천원 카웨코 by 플러스82 프로젝트, 집 모양 연필깎이 1천원 플라잉 타이거 코펜하겐 제품.

  • 밀랍으로 봉인한 편지는 손으로 아무렇게나 찢기보다 봉투 칼을 꺼내 들어 개봉한다. 로즈우드를 깎아 만든 봉투 칼 13만원 비인로그 제품.

  • 돌돌 말아 쓰는 필통. 손에 동그랗게 쥐고 다니다 필요한 순간마다 촤르르 펼쳐 사용한다. 30만원 크래프트 디자인 테크놀로지 by 플러스82 프로젝트, 연필 각각 1만5천원 모두 오토 by 에이셔너리 제품.

  • 알사탕 모양 자석 각각 2천8백원 모두 타우트 심플먼트 by 더 패브,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기념우표 에디터 소장품.  

  • (위부터) 퍼스펙티브 데코블루 CT만년필·퍼스펙티브 블루옵세션 CT만년필·퍼스펙티브 데코실버 CT만년필·퍼스펙티브 데코샴페인 CT만년필 각각 26만원 모두 워터맨 제품.

  • 주물 성형으로 만든 펜 꽂이. 날렵하게 솟은 깃에 새로 깎은 길쭉한 연필을 여러 개 꽂아둔다. 7만9천원 mm 제품.

  • 천, 가죽, 실, 단추. 단출한 구성으로 만든 지갑이지만 일당백으로 쓰인다. 아코디언처럼 펼쳐지는 수납공간에 여권이며 티켓, 영수증, 지폐, 동전 따위를 마구잡이로 꽂아두는 것이 왠지 이 지갑을 사용하는 올바른 방법 같기도. 28만원 포스탈코 by 센스 오브 사이트, (가운데부터 시계 방향) 황금 풍뎅이를 그린 수첩 2만2천원 포스탈코 by 센스 오브 사이트, 훅 세트 3만5천원 mm, 검은색 자 1천원 무인양품 제품.

  • 물푸레나무를 깎아 만든 클립. 인화한 사진을 꽂아 책상 위에 두고 지켜본다. 각각 1만2천원 모두 동태브로 제품.

  • 4칸 구성의 툴 스탠드. 한 칸에 연필 한 다스쯤 거뜬히 들어간다. 각각 1만7천4백원 모두 칼 by 에어셔너리, (왼쪽 위부터) 펠트 촉이 달린 펜 각각 2천원 모두 에어셔너리 판매, 동그란 손잡이가 달린 가위 2만2천2백원 J.A. 헹켈스 by 에어셔너리, 연필 1만5천원 오토 by 에이셔너리, 검은색 자 1만5천1백원 e+m by 에이셔너리, 스틱 형태 스테이플러 1만2천3백원 선스타 by 에이셔너리 제품.

  • 포르투갈산 연필. 윗동을 잡아 종이 위에 팽이처럼 돌리면 꽤 그럴싸한 낙서가 생긴다. 이런 식으로 종이 위에 여러 번 돌려 추상적인 패턴이 완성되면 그대로 엽서로 사용한다. 1만5천원 비아르코 by 더블유디에이치 제품.

  • A6 사이즈 다이어리. 크지도 작지도 않은 가장 적당한 크기로 한 번 사용하면 기어코 마지막 장까지 사용하게 된다. 4만8천원 호보니치 by 르시뜨피존 파마시, 인도에서 만든 버섯 모양 문진. (왼쪽) 1만4천원·(오른쪽) 1만8천원 모두 푸에브코 by 르시뜨피존 파마시 제품.

  • 선명한 분홍빛 너머로 설핏 나뭇결이 비치는 연필꽂이 5만7천원·단풍나무로 만들어진 나뭇결무늬를 살린 반듯한 자 3만6천원 모두 가리모쿠 뉴 스탠다드 by 밀리미터밀리그람 제품.

  • 스테이플 2백 개가 거뜬히 들어가는 스테이플러 각각 5만원 모두 제니스 by 타스크 비블리오테크 제품.

  • 알파벳 ‘O’와 ‘U’를 조합해 만든 수납함. 각각 1만2천원 모두 rmrp 제품.

책꽂이. 서재에 두어도 어울리지만, 커피 테이블 옆에 바투 놓는 것도 좋다. 각각 18만5천원 모두 움직임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전여울
PHOTOGRAPHY 기성율

2018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진짜 청소기
  • 2
    호텔로 떠나는 여름 휴가
  • 3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 4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5
    솔직하고 담백한 진영

RELATED STORIES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

    소녀시대가 정규 7집 으로 5년 만에 돌아왔다.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챕터원, 하이츠 스토어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전민규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모과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MORE FROM ARENA

  • WATCH

    BEFORE SUMMER ENDS

    여름이 끝나기 전에 되돌아보고 싶은 골드 워치 6.

  • FASHION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FILM

    블락비 피오

  • FASHION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SS’021

    더 높은 연구의 결정체로 탄생한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컬렉션이 공개됐다.

  • DESIGN

    Ice Bomb

    시동을 건다. 엔진이 흡입, 압축, 폭발… 얼음 같은 시원함이 폭발한다. 그럴 만한 차 다섯 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