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느림의 미학

브렌트 웨든은 실로 추상화를 짜낸다. 그의 아시아 첫 전시가 서울에서 열리고 있다.

UpdatedOn January 16,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20-276344-sample.jpg

 

 

  • 브렌트 웨든 〈카르마〉
    주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길 40 PKM갤러리
    문의 02-734-9436

 

멀리서 눈을 가늘게 뜨고 작품을 바라보면, 정돈된 붓질로 완성된 추상화 같다. 작품에 가까이 다가서면 가늘고 굵은 실들의 서로 다른 질감이 느껴진다. 캐나다 출신 작가 브렌트 웨든은 실로 추상화를 짠다. 작가는 처음부터 마무리까지 직접 실을 엮어 작품을 만들어낸다. 그렇게 하루 종일 베틀 기계에 앉아 천을 짠다. 100호 캔버스 사이즈의 작품을 만들어내는 데 꼬박 한 달의 시간이 걸린다. “성격 자체가 반복을 즐긴다. 오래 걸리지만 느린 작업 과정을 통해 작품에 대해 더 깊게 생각하게 된다.” 작품에 담긴 짜임들 속엔 작가의 시간이 담긴다. 브렌트 웨든의 작품은 시간을 상징하기도, 기다림을 상징하기도 한다.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275×205cm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275×205cm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275×205cm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97×87cm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97×87cm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97×87cm

작가가 작품을 만드는 과정 중 또 하나 중시하는 것은 ‘우연’이다. 브렌트 웨든은 직조 과정에서 생기는 우연적인 오류나 실수를 인정하고 부각시킨다. 그렇기 때문에 한 치의 오차도 없는 공예품과 달리 추상화의 모습이 짙다. 대학 시절 회화를 전공한 그는 독일에서 우연히 직조 전문가를 만나면서 새로운 세계에 눈을 떴다. 육체적인 노동이 필요한 직조에서 회화보다 강력한 에너지를 느꼈다. 작가는 자신의 작업에 대해 “직조는 깊은 명상과 육체적 부담을 요하는 작업 과정으로 이를 통해 내 에너지의 편린을 포괄한다”고 밝히며, 작업 형식에 대해 정의를 내린다.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92×78cm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92×78cm

‘무제’ 2017, Hand Woven Fibers, Wool, Cotton And Acrylic on Canvas 92×78cm

브렌트 웨든의 작품은 이전 전시까지 대체로 어두운 색상의 음울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번 전시에서는 밝은 느낌의 작품을 내걸었다. 압도적인 크기의 화면 속에 기하학적 도형과 분홍색, 녹색 등 대담한 구도와 색상이 돋보인다. 그의 작품은 세계적인 컬렉터인 루벨라 컬렉션을 포함해 마르시아노 아트 파운데이션, 루이 비통 재단 등에 소장될 정도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아시아에서 최초로 이뤄지는 브렌트 웨든의 전시는 PKM갤러리에서 개최된다.


WATCH & SEE 이달, 우리가 보고 감상해야 할 멋진 것들.

  • 〈Snow Land〉 공근혜 갤러리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을 기념해 겨울의 상징인 ‘눈(snow)’을 주제로 한 〈Snow Land〉 전이 열린다. 흑백 아날로그 사진의 세계적인 두 거장, 마이클 케냐와 펜티 사말리티의 2인 전이다. 마이클 케냐는 나무나 돌 등 자연의 모습을 담았고, 팬티 사말리티는 러시아 북유럽의 일상 풍경을 담았다. 각국의 다양한 설경들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2월 25일까지.

  • 〈바다 빙, 바다 붐〉 갤러리 페로탕

    일본 작가 매드사키의 국내 첫 개인전이 열린다. 매드사키는 스프레이를 활용해 캔버스에 그림을 그린다. 그림 속의 선은 대체로 삐뚤빼뚤하고, 물감이 흘러내리는 듯한 질감이 특징이다. 〈로마의 휴일〉 〈레옹〉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 유명 영화의 한 장면이나 만화 속 캐릭터를 매드사키만의 기법으로 재해석했다. 1월 13일까지.

〈롱드르가와 아엔데가의 모퉁이에서〉 아뜰리에 에르메스

로사 마리아 운다 수키는 2012년부터 〈롱드르가와 아엔데가의 모퉁이에서〉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프리다 칼로와 푸른 집이라고 불리는 그녀의 옛집을 둘러싼 기억을 따라가는 작업이다. 프리다 칼로가 머물렀던 푸른 집의 구석구석을 따라가며 그 공간이 담고 있는 기억과 이야기를 작품으로 불러낸다. 전시에서는 총 54점의 드로잉과 56점의 페인팅, 그리고 작업 과정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2월 4일까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윤희

2018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 2
    찬혁이 하고 싶어서
  • 3
    올 봄 꼭 가져야 할 아이템
  • 4
    UNCOMMON SUIT
  • 5
    디에잇의 B컷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INTERVIEW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제냐와 만난 이동욱

    제냐의 봄옷에 누가 가장 어울릴까? 한 치의 고민도 없었다. 그냥 이동욱이었다. 곧장 만나자고 했다. 마침 영화 촬영이 마무리된 상태라고 했다. <아레나>와 만나 대화를 나눈 지도 좀 되었으니 잘되었다 싶었다. 그렇게 우리는 이동욱에게 제냐의 새 시즌 옷을 입혔고, 사는 것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 FASHION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낚시

    생동하는 봄날, 본격 아웃도어 활동에 유용한 것들만 담은 쇼핑 가이드.

  • LIFE

    봄의 맛, 허브 요리

    푸릇푸릇 허브가 당기는 새봄, 셰프들에게 허브와 식재료 간의 이색적인 페어링을 선보여줄 것을 청했다. 6인의 셰프가 춤추는 봄의 맛을 담아낸 허브 요리.

  • INTERVIEW

    스코틀랜드 사나이들

    위스키를 탄생시키는 스코틀랜드의 마스터 블렌더들을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좋은 위스키의 조건은 ‘일관성’이었다.

  • FEATURE

    장 미셸 바스키아

    가장 비싼 미국 화가, 바스키아와의 값싼 잡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