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Say Again

말간 옷가지와 표정, 1년 내내 붙여둘 시인의 말.

UpdatedOn January 16, 2018

 

 

스카프 장식의 흰색 셔츠 94만원 버버리 제품.

우리에겐 우리와 비슷한 형상에 대한 사랑이 필요해.
- 김상혁 ‘어떤’(〈다만 이야기가 남았네〉, 문학동네, 2016) 중에서 -

 

 




엎드려 있으나 잠이 비껴가고 슬픔으로 젖지 않는 주소로
나는 배달되었다. 나는 멸종 위기가 아니다.
- 서윤후 ‘소년성(小年性)’(〈어느 누구의 모든 동생〉, 민음사, 2016) 중에서 -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22-276400-sample.jpg

 

 



인생을 계산하는 밤은 고역이에요
인생의 심줄은 몇몇의 추운 새벽으로 단단해집니다

넘어야겠다는 마음은 있습니까
저절로 익어 떨어뜨려야겠다는 질문이 하나쯤은 있습니까
- 이병률 ‘청춘의 기습’(〈바다는 잘 있습니다〉, 문학과지성사, 2017) 중에서 -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22-276402-sample.jpg

 

 

흰색 터틀넥 니트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길이가 긴 패딩 재킷 26만9천원 푸마, 튜닉 셔츠 8만2천6백원 비슬로우, 아이보리색 스웨터 3만9천원 H&M, 옅은 하늘빛 패딩 재킷 가격미정 스톤아일랜드, 아이보리색 패딩 베스트 38만8천원 로키마운틴 by 플랫폼 플레이스, 옅은 하늘색 줄무늬 팬츠 가격미정 프라다, 흰색 양말 가격미정 구찌, 흰색 슈즈 5만4천원 반스 제품.

그러나 나는 이 모든 것이 여름같이 생겼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계속 걷고 있었다. 그렇게 생각하자 여름이 지나가고 있었다.
- 안태운 ‘이 모든 것이 여름같이 생겼다고 생각했다’(〈감은 눈이 내 얼굴을〉, 민음사, 2016) 중에서 -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22-276403-sample.jpg

 

 

도톰한 아이보리색 셔츠 23만8천원 YMC 제품.
(안쪽부터) 흰색 반소매 티셔츠 가격미정 아미, 싱글 칼라 셔츠 2만9천원 H&M, 흰색 셔츠 48만원 버버리, 흰색 셔츠 79만원 구찌, 흰색 셔츠 가격미정 루이 비통, 흰색 트랙 팬츠 10만8천원 오디너리 피플, 흰색 슈즈 9만9천원 캔버스 제품. 

창 속의 작은 방이 건너편 창에 우편물처럼 도착한다.
- 임솔아 ‘룸메이트’(〈괴괴한 날씨와 착한 사람들〉, 문학과지성사, 2017) 중에서 -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22-276404-sample.jpg

 

 

(왼쪽부터) 아이보리색 터틀넥 니트· 아이보리색 니트 팬츠 모두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브로치 장식의 흰색 스니커즈 1백11만원 생 로랑 제품.
흰색 터틀넥 니트·흰색 스키 팬츠 모두 가격미정 Z 제냐, 흰색 슬립온 5만4천원 반스 제품.

우리의 심장을 풀면
심장뿐인 새
- 이원 ‘사람은 탄생하라’(〈사랑은 탄생하라〉, 문학과지성사, 2017) 중에서 -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22-276405-sample.jpg

 

 

(왼쪽부터) 아이보리색 니트·흰색 데님 팬츠 모두 가격미정 C.P. 컴퍼니, 로고 장식의 흰색 벨트 가격미정 구찌 제품.
흰색 터틀넥 니트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벨트 장식의 베이지색 팬츠 가격미정 아미 제품. 

몸의 부기를 빼는 일
마음을 더는 일
다시
예사소리로 되돌아가는 일 
- 오은 ‘청춘’(〈유에서 유〉, 문학과지성사, 2016) 중에서 -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1/thumb/37222-276406-sample.jpg

 

 

얇은 터틀넥 티셔츠·아이보리색 패딩 코트·투박한 스니커즈 모두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마음에 피가 돌기 시작했다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 유희경 ‘면목동’(〈오늘 아침 단어〉, 문학과지성사, 2011) 중에서 -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민수
PHOTOGRAPHY BY 레스
STYLING BY 최태경
MODEL 서하, 임지섭, 토비
HAIR&MAKE-UP 이소연
ASSISTANT 민형식

2018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 2
    4인의 사진가
  • 3
    AB6IX 이대휘 'SPACE ODDITY' 미리보기
  • 4
    스무살의 NCT DREAM
  • 5
    기대 이상

RELATED STORIES

  • ARTICLE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연말을 더 특별하게 장식하기 위한 스페셜 에디션.

  • ARTICLE

    이대휘의 우주

    AB6IX 이대휘는 좀 유별나다. “남들은 낯설고 이상하게 느낄지라도,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K-팝 신의 특별한 소년. 2001년생, 20세인 그는 자주 “2020년이잖아요?”라고 반문했고, 이렇게 덧붙였다. “전 그냥, 이대휘예요.”

  • ARTICLE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ARTICL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ARTICL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MORE FROM ARENA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Live Show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 INTERVIEW

    이근은 살아남는다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암벽을 올라가고, 사막을 달리는 남자. 이근 대위는 타고난 군인이자 생존 전문가다. 흔들리지 않는 뚝심으로 특수부대라는 목표를 이뤄내고, 지옥 훈련을 두 번이나 경험하며 강화된 캡틴 코리아다. 액션 영화만 보는 눈물조차 없는 이근은 지금 내적 갈등에 휩싸였다. 치열한 미디어 세계에서 생존을 숙고 중인 그를 만났다.

  • FEATURE

    루이지 베를렌디스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