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낯익은 돼지의 낯선 변신.

남다른 돼지 요리

UpdatedOn February 14, 2017

목살 스테이크

목살 스테이크

목살 스테이크

숯불에 구운 이베리코 돼지고기

숯불에 구운 이베리코 돼지고기

숯불에 구운 이베리코 돼지고기

  • 그랜드 하얏트 서울 ‘스테이크 하우스’|목살 스테이크

    호텔 문을 밀고 들어가 지하 1층에 당도하면 ‘소월로 322’라 적힌 이정표가 입구에 마중 나와 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은 지난해 ‘골목길’을 키워드로 지하 1층을 새롭게 재구성했다. 레스토랑 4곳이 구색 좋게 등장했는데 그중 하나가 스테이크 하우스다. 총 68석 규모로 널찍하게 뚫린 이 공간에서 점잔과 품위는 거추장스러울 뿐이다. 테이블마다 갓 구운 빵처럼 향긋한 스테이크가 놓인 풍경 앞에서는 흰 도화지 같던 식탐도 화르르 살아난다.

    소, 양, 닭, 돼지를 이용한 다양한 스테이크 앞에서 사소한 고민에 잠기는 것도 좋지만 뻔한 메뉴에서 탈피하고 싶다면 돼지 목살 스테이크가 정답이다. 숯 중에서 단연 으뜸으로 치는 비장탄, 400℃의 온도에서 고기를 재빠르게 구워내는 피라 오븐, 도토리를 먹고 자란 이베리코 흑돼지까지, 세 박자가 톱니바퀴처럼 척척 들어맞으며 빈틈없는 한 접시를 만들어낸다. 손가락 한 마디 정도의 두툼한 두께로 내는 스테이크는 숭덩숭덩 썰어 한입 크게 먹어야 한다. 와인까지 곁들이면 고소한 비계가 부드럽게 녹는다.

    가격 3만7천원
    주소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322
    문의 02-799-8273

  • 서울 다이닝|숯불에 구운 이베리코 돼지고기

    서울 다이닝의 주방을 진두지휘하는 김진래 셰프는 정확한 순간에 셔터를 누르는 사진가를 닮았다. 그가 입을 열면 한 가지 일을 오랫동안 해온 사람만이 가지는 확신이 전해온다. “경력이 오래된 만큼 이를 다향하게 표현할 수 있는 음식을 하고 싶었다.“ 지난해 10월 장충동에서 문을 연 서울 다이닝은 확실히 메종 드 라 카테고리, 세컨드 키친, 콩두 등 장르도 콘셉트도 다양한 레스토랑에서 일한 김진래 셰프의 집약된 이력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다양성이라는 키워드가 가장 잘 어울리는 ‘서울’을 노선으로 택했고, 그에 대한 통찰을 접시로 옮겼다. 그중 마포갈비에서 영감받아 완성한 요리는 유독 재치가 번뜩이는 한 접시다. 숯불에 구운 이베리코 돼지고기를 한 점 먹은 뒤 함께 곁들여 내는 안초비 페스토와 구운 대파, 양파를 순서대로 입에 가져가면 조각난 퍼즐이 슬며시 맞춰지면서 익숙한 마포갈비 맛이 입안에서 재현된다. 서양과 동양의 경계를 신나게 넘나들며 친숙한 풍미가 기분 좋게 엉킨다.

    가격 코스 2만5천원부터
    주소 서울시 중구 동호로 272 2층
    문의 02-6325-6321

버크셔K 동파육

버크셔K 동파육

버크셔K 동파육

돼지 등심 스테이크

돼지 등심 스테이크

돼지 등심 스테이크

  • 바이삼공|버크셔K 동파육

    바이삼공은 원래 이탈리아 요리와 전통주의 매끈한 앙상블을 꾀하던 요리 주점이었다. 새까만 돌 위에 투박스럽게 담아 내는 이 집만의 포터하우스 스테이크는 여러 손님을 주당의 길로 밀어 넣었지만, 작년 이맘때 바이삼공은 과감하게 핸들을 꺾어보기로 결정했다. 스테이크를 굽던 화덕 자리에 중국식 화로가 들어서고 그 위에 보름달만 한 웍이 다소곳이 놓인 모습을 보면 이곳의 노선 변경을 쉽게 짐작해볼 수 있다.

    이탈리아 요리 대신 중국 요리로 장르를 바꾸었지만 품질 좋은 전통주를 소개하는 것은 여전하다. 다만 약주와 탁주의 비중을 줄이고 증류주를 대폭 늘렸다. 거기엔 ‘우리나라는 증류주를 더 잘 만든다’는 명쾌한 이유가 있을 뿐이다. 손님에게 가장 먼저 권하는 메뉴는 7시간을 오롯이 들여야 한 접시가 완성되는 동파육이다. 탱글탱글한 육질에 씹는 맛이 고소한 버크셔K 흑돼지를 사용한다. 젓가락으로 스르르 찢어지는 살점을 한 점 먹고 난 뒤에는 수성 고량주로 입안을 씻는 것이 정석이다. 중국의 고량주 연태와 도수는 같지만 목 넘김은 봄같이 마냥 부드럽다.

    가격 2만8천원
    주소 서울시 서초구 신반포로47길 18-6
    문의 02-6080-4336

  • 렁팡스|돼지 등심 스테이크

    한겨울에도 헐겁게 옷을 입은 인부들, 골목 사이를 울리는 힘 있는 망치 소리, 정력적인 서체로 쓰인 간판, 이 모든 것들을 지나 거미줄처럼 이어진 허름한 성수동 골목을 걷다 보면 청록색 외관의 가게가 불쑥 눈에 들어온다. 지난해 2월 문을 연 렁팡스다. 수마린과 에피세리꼴라주에서 경력을 쌓은, 요리사이지만 어딘가 젊은 소설가의 분위기를 풍기는 김태민 셰프가 차린 공간이다. 렁팡스의 돼지 등심 스테이크는 미식을 찾아 발품 파는 사람들 사이에서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척하면 척‘ 알아듣는 요리다.

    뼈에 두툼한 살코기가 두툼하니 붙은 정력적인 모습으로 접시에 담겨 나오지만 맛만큼은 무척이나 섬세하다. 먹기 좋게 잘라 입안으로 가져가면 촉촉한 고깃덩어리가 목구멍을 타고 미끄러지듯 내려간다. 간도 알맞고 잡냄새는 전혀 없다. 곁들여 내는 망고 구이를 슬쩍 얹어 먹으면 단맛까지 더해져 맛의 빈칸이 오차 없이 채워진다. 배부른지 모르고 계속 먹다 보면 그림자가 조금씩 길어지게 마련이다. 어둑해질 즈음 와인을 청해보는 것은 어떨지. 와인 리스트가 꽤 충실하다.

    가격 2만8천원
    주소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길 106
    문의 02-465-7117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전여울
PHOTOGRAPHY 현경준

2017년 02월호

MOST POPULAR

  • 1
    UNCOMMON SUIT
  • 2
    JAY B는 자유롭고
  • 3
    명작을 찾아서
  • 4
    멋스런 차승원
  • 5
    '이승윤 이라는 이름' 이승윤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INTERVIEW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 INTERVIEW

    유토피아적 회화

    2021 여름 시즌의 셀린느 곳곳에 점박이 무늬와 형광 핑크색 팜트리, 에메랄드빛 해변을 그려 넣은, 유토피아적 색채의 화가 타이슨 리더와의 대화.

MORE FROM ARENA

  • INTERVIEW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머쉬베놈, 적게 벌어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 INTERVIEW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유준상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FEATURE

    로봇 취업 추천서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로봇 제조사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며, 로봇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알렸다. 최근 몇 년 사이 로봇 공학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위험한 지역을 돌아다니는 로봇이나 가파른 산을 타는 로봇, 조깅하는 로봇, 상품을 정리하는 로봇, 건설 현장에서 자재 운반하는 로봇 등 로봇은 산업 현장과 재해 현장, 일상에서 활동할 준비를 마쳤다. 한국 사회에 진출할 로봇들을 위해 그들의 이력서를 만들었다. 적성에 맞길 기대하며.

  • FASHION

    다가오는 봄 트렌드

    다가오는 봄을 관통하는 새로운 흐름과 트렌드.

  • FASHION

    이광수의 마스크

    지금 우리 모두에게 가장 필요한 자연주의 iLe 마스크와 남다른 존재감의 이광수가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