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한겨울의 캐시미어만큼 좋은 게 또 있을까?

이달의 촉감

UpdatedOn January 10,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1/thumb/33086-201177-sample.jpg

 

 


겨울 소재는 대부분 두껍고 거칠다. 하지만 캐시미어는 다르다. 얼굴에 비벼보고 싶을 만큼 보드랍고 습자지처럼 가볍다. 비쌀 만하다. 무게감이 덜하면서도 보온성이 높으니까. 명칭은 카슈미르 지방에 서식하는 캐시미어 산양에서 채취하는 데서 유래했다. 캐시미어의 품질은 원산지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최상급은 내몽고 지역에서 난 것. 직조 기술에 따라서도 달라지는데 이탈리아와 영국, 스코틀랜드 등지에서 생산한 것이 가치가 높다.

가격이 높을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적다는 것. 캐시미어 산양이 털갈이를 하는 봄에 사람이 직접 빗으로 빗어 모아야 하는 탓에 한 마리당 털의 연간 생산량은 고작 1kg 정도다. 그러니까 순도 100% 캐시미어 코트를 한 벌 만들려면 스무 마리가량의 털을 모아야 하는 것. 그래서 캐시미어 아이템은 혼용률이 높은 편이다. 울이나 면, 합성 소재와 섞어 가격을 낮추는 것. 특유의 포근한 감촉을 느끼고 싶다면 적어도 30% 이상 캐시미어를 함유해야 한다는 게 정설이다. 또 천연 소재가 섞이는 편이 좋다.

최근 합리적인 캐시미어도 늘었다. 유니클로 같은 SPA 브랜드에서 선보이는 100% 캐시미어 아이템이 바로 그것. 스웨터 하나 값이 10만원 이하니까 상당히 저렴한 편. 이들의 비밀은 운송 과정에서 생기는 유통 마진을 줄이고, 캐시미어 원단을 이른 시기에 대량으로 구입하는 것이다. 덕분에 캐시미어의 인기는 더욱 높아지는 상황. 그러니 올겨울엔 그 감촉을 마음 놓고 즐길 일만 남았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1/thumb/33086-201178-sample.jpg

 

 

1 짙은 남색 캐시미어 코트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2 베이지색 롱 캐시미어 재킷 가격미정 브로이어 제품.
3 두 가지 색 실로 짠 캐시미어 숄칼라 카디건 가격미정 콜롬보 노블 파이버 제품.
4 무지개색이 돋보이는 캐시미어 소재의 비니 30만원대 스테이츠맨 by 미스터 포터 제품.
5 폭이 5cm인 니트 캐시미어 타이 35만원대 톰 브라운 by 미스터 포터 제품.
6 베이지색 캐시미어 장갑 가격미정 콜롬보 노블 파이버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1/thumb/33086-201179-sample.jpg

 

 

7 단단한 직조가 돋보이는 캐시미어 머플러 각각 5만9천원 모두 유니클로 제품.
8 가벼운 캐시미어 머플러 1백만원 브루넬로 쿠치넬리 제품.
9 기본적인 짙은 회색 크루넥 캐시미어 스웨터 63만8천원 캘빈클라인 플래티넘 제품.
10 단추 장식이 있는 캐시미어 스웨터 1백39만원 S.T.듀퐁 제품.
11 팔목 조임이 소매처럼 긴 캐시미어 장갑 90만원대 톰 브라운 by 미스터 포터 제품.
12 케이블 짜임으로 완성한 캐시미어 양말 15만원대 킹스맨×코기 by 미스터 포터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안주현
PHOTOGRAPHY 현경준
ASSISTANT 이장은

2017년 01월호

MOST POPULAR

  • 1
    SF 문학의 새물결
  • 2
    NO SIGNAL
  • 3
    룰러와 라스칼
  • 4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미리보기
  • 5
    레트로 키워드

RELATED STORIES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LIFE

    찍고 패고

    장작 패고 싶은 날 꺼내 든 도끼 4종.

MORE FROM ARENA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건축가 문훈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NTERVIEW

    없는 길도 만들어

    에이티즈 여덟 멤버들은 해외 시장을 정확히 타격했고, 국내에서도 무서운 기세로 성장 중이다. 업계 관련자들이 눈여겨보는 신인 아이돌 언급에 늘 빠지지 않는 에이티즈를 만나 사소한 습관부터 원대한 야망까지 물었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EATURE

    어느 날 갑자기

    “내 인스타그램 계정이 사라졌다”고 <아레나>의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승률이 말했다. AI의 오류라고 치부할 수도 있지만, 중요한 건 이 문제를 풀기 위해 거쳐야 하는 AI와의 입씨름이다. 과연 그의 계정은 살아 있을까?

  • FASHION

    장대비도 이겨내는 부츠

    장대비에도 레인 커버가 필요 없는 BV 퍼들 부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