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숨 쉬는 스펙터클

최우람이 창조한 금속성의 생태계 앞에 넋을 잃고 선다.

UpdatedOn January 10,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01/thumb/33088-201185-sample.jpg

Scarecrow, 2012, Electric wire, metallic material, motor, hydraulic cylinder, custom CPU board, metal halide lamp.

Scarecrow, 2012, Electric wire, metallic material, motor, hydraulic cylinder, custom CPU board, metal halide lamp.

URC-1, 2014, Motor Headlights, Steel, COB LED, Aluminum radiator, DMX controller, PC.

URC-1, 2014, Motor Headlights, Steel, COB LED, Aluminum radiator, DMX controller, PC.

URC-1, 2014, Motor Headlights, Steel, COB LED, Aluminum radiator, DMX controller, PC.

Nox Pennatus, 2005, Metallic material, machinery, acrylic, electronic device(CPU board, motor).

Nox Pennatus, 2005, Metallic material, machinery, acrylic, electronic device(CPU board, motor).

Nox Pennatus, 2005, Metallic material, machinery, acrylic, electronic device(CPU board, motor).

Pavilion, 2012, Resin, wood, crystal, 24K gold leaf, plastic bag, metallic material, fan, motor,custom CPU board, LED.

Pavilion, 2012, Resin, wood, crystal, 24K gold leaf, plastic bag, metallic material, fan, motor,custom CPU board, LED.

Pavilion, 2012, Resin, wood, crystal, 24K gold leaf, plastic bag, metallic material, fan, motor,custom CPU board, LED.

금속성 재료로 조립한 거대한 물체가 유영하듯 움직인다. 정교한 마디마디를 움츠렸다 편다. 숨을 쉬는 것 같다. 간혹 아가미를 뻐끔거리기도 하면서. 생명체는 각종 기계 부품과 부속, 모터들로 구성된다. 그것은 때로 물고기이며 곤충이기도 하고 꽃이며 파충류다. 금속 꽃은 흐느끼듯 핀다. 금속성의 표면을 비집고 새어 나오는 찬란한 빛에 멍해지기도 한다.

최우람이 만든 거대 생태계다. 차가운 기계 부품들로만 이루어진 작품들은 마치 온기를 품은 생명체로 느껴진다. 모두 금방이라도 뭉근하게 데워진 심장을 꺼내놓을 것 같다. 유기적으로 완벽하게 작동해 아름다움을 넘어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최우람은 기계와 모터, 컴퓨터 프로그램을 활용해 움직이는 조각을 만든다. 그는 이를 ‘기계생명체(Anima-Machine)’라 부른다.

최우람의 기계생명체 한 점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상설 전시 중이다. 이름은 ‘오르페르투스 루눌라 움브라’. 최우람은 과학자처럼, 독특한 미학적 상상력에 컴퓨터 프로그램 기술을 과학적으로 결합한다. 각각의 생명체에 유기적이며 마땅한 운동 방식, 동력, 재료를 쥐어준다. 그러고는 고고학적인 상상력을 바탕으로 가상의 이야기를 더한다. 유사-라틴어 학명을 붙이기도 한다. ‘오르페르투스 루눌라 움브라’라는 이름처럼 말이다. 그렇게 태어난 거대한 금속의 ‘기계생명체’는 고요한 공간 속에서 존재를 증명한다. 작가 최우람에게 움직임은 곧 살아 있음이다.

이번 전시 이름은 <스틸 라이프(stil laif)>다. 전시에서는 지난 2002년 만든 초기 기계생명체부터 2016년의 신작까지 20점을 소개해 그의 작품 전반을 만날 수 있다.

최우람은 2006년 도쿄 모리미술관의 개인전 <도시 에너지-MAM Project004>와 제6회 상하이 비엔날레를 통해 국제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후 도쿄 스카이 더 배스하우스, 뉴욕 비트폼 갤러리, 뉴욕 아시아 소사이어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상하이 비엔날레, 맨체스터 트리엔날레, 싱가포르 아트 뮤지엄 등 국내외 주요 미술관 그룹전과 비엔날레에 참여했다.

전시 <스틸 라이프(stil laif)>는 2017년 2월 12일까지. 대구미술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2017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의외의 남영동
  • 2
    태민의 진심
  • 3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 4
    뿌리는 순간
  • 5
    SUNSHINE DAYS

RELATED STORIES

  • INTERVIEW

    스코틀랜드 사나이들

    위스키를 탄생시키는 스코틀랜드의 마스터 블렌더들을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좋은 위스키의 조건은 ‘일관성’이었다.

  • INTERVIEW

    지진희는 젊고

    지진희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손가락을 보여줬다. 액션신 연기 중 입은 부상이었다. 드라마 <언더커버>를 촬영 중인 그와 함께 짤막한 대화를 나눴다. 1970년대생 배우와 액션신, 레고와 다이캐스트에 대하여.

  • INTERVIEW

    로즈 와일리의 불손한 세계

    86세의 미술가 로즈 와일리는 무엇이든 그리고, 매일같이 그린다. 순수하고 불손한 힘으로 가득한 로즈 와일리의 세계.

  • INTERVIEW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배우 이연희, 소속사 이적 후 새로운 다짐을 담은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매혹적인 패션화보와 인터뷰 공개

MORE FROM ARENA

  • FEATURE

    메타버스가 온다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 시대가 시작됐다. 온라인 게임에서 공연을 보고, 친구를 사귀고, 직업을 갖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제는 게임 세계에서 마케팅을 펼치는 글로벌 기업들의 로고를 발견하는 건 놀라운 일도 아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메타버스는 새로운 개념이다. 새로운 기술로 만들어진 여느 낯선 세계가 그렇듯 메타버스에 대한 환상도 꿈틀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인터넷이 처음 등장했을 당시를 복기시킨다. 인종차별, 빈부 차이, 갈등과 폭력이 없는 이상적인 세계로 묘사되었던 당시를 생각하면, 메타버스 또한 기대보다 우려가 앞선다. 세 명의 전문가와 함께 메타버스에 대해 기대되는 점과 우려되는 점을 짚었다.

  • LIFE

    남다른 행보

    가구와 건축에 일가견 있는 벨루티와 아크네 스튜디오가 각각 홈&오피스 오브제 컬렉션과 건축 문서를 발간했다.

  • CAR

    혁신의 상징

    고성능 자동차 시장을 이끄는 메르세데스-AMG와 미디어 아트 신을 선도하는 디스트릭트. 지금 가장 진보적인 자동차와 아트의 만남.

  • INTERVIEW

    김소연의 3막

    <펜트하우스>에서 살벌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소연을 만났다. 드라마에 몰입해서인지 차렷하고 대기했지만, 스튜디오에 들어선 김소연은 다정함과 친절함으로 사람들의 자세를 허물어트렸다. <펜트하우스>의 천서진 역으로 연기 인생 3막을 시작한 그녀와의 수다를 옮긴다.

  • FASHION

    지방시의 컴배트 부츠

    지방시가 내놓은 투박하고 말쑥한 컴배트 부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