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든든한 겨울을 위해 눈여겨봐야 할 물건들.

방한준비

UpdatedOn November 09, 2016

 

 Editor’s Pick 
복고풍 무늬가 매력적이다. 양털 같은 플리스 소재가 안감이라 멋과 보온을 한꺼번에 챙길 수 있다. 78만8천원 에임 레온 도르 by 캐비넷스 제품.

 

 Item 01  VEST 

동양적 분위기의 다운 패딩 조끼. 도톰한 스웨트 셔츠 위에 레이어링한다. 42만8천원 록키마운틴 페더버드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동양적 분위기의 다운 패딩 조끼. 도톰한 스웨트 셔츠 위에 레이어링한다. 42만8천원 록키마운틴 페더버드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동양적 분위기의 다운 패딩 조끼. 도톰한 스웨트 셔츠 위에 레이어링한다. 42만8천원 록키마운틴 페더버드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누빔 처리한 조끼. 따뜻한 플리스 안감을 썼다. 캐주얼한 워크웨어 스타일로 차릴 때 유용하다. 22만8천원 비슬로우 제품.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누빔 처리한 조끼. 따뜻한 플리스 안감을 썼다. 캐주얼한 워크웨어 스타일로 차릴 때 유용하다. 22만8천원 비슬로우 제품.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누빔 처리한 조끼. 따뜻한 플리스 안감을 썼다. 캐주얼한 워크웨어 스타일로 차릴 때 유용하다. 22만8천원 비슬로우 제품.

길이가 짧은 후드형 조끼. 낚시용 조끼와 매우 닮았다. 두꺼운 겉옷 위에 덧입어도 된다는 점에서 쓰임새 또한 비슷하다. 18만3천원 비슬로우 제품.

길이가 짧은 후드형 조끼. 낚시용 조끼와 매우 닮았다. 두꺼운 겉옷 위에 덧입어도 된다는 점에서 쓰임새 또한 비슷하다. 18만3천원 비슬로우 제품.

길이가 짧은 후드형 조끼. 낚시용 조끼와 매우 닮았다. 두꺼운 겉옷 위에 덧입어도 된다는 점에서 쓰임새 또한 비슷하다. 18만3천원 비슬로우 제품.

옆면의 단추를 열어 뒤집어 쓰는 형태의 패딩 베스트. 코트 안에 입으면 구명조끼처럼 든든하다. 37만8천원 록키마운틴 페더버드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옆면의 단추를 열어 뒤집어 쓰는 형태의 패딩 베스트. 코트 안에 입으면 구명조끼처럼 든든하다. 37만8천원 록키마운틴 페더버드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옆면의 단추를 열어 뒤집어 쓰는 형태의 패딩 베스트. 코트 안에 입으면 구명조끼처럼 든든하다. 37만8천원 록키마운틴 페더버드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Item 02
 INNER PADDING 

매번 ‘솔드아웃’을 기록한 얇고 가벼운 패딩 카디건. 주먹만 한 주머니에 접어 넣어 들고 다닐 수도 있다. 7만9천원 유니클로 제품.

매번 ‘솔드아웃’을 기록한 얇고 가벼운 패딩 카디건. 주먹만 한 주머니에 접어 넣어 들고 다닐 수도 있다. 7만9천원 유니클로 제품.

매번 ‘솔드아웃’을 기록한 얇고 가벼운 패딩 카디건. 주먹만 한 주머니에 접어 넣어 들고 다닐 수도 있다. 7만9천원 유니클로 제품.

한복을 연상시키는 세로 방향의 패딩 재킷. 무스탕 아우터 안에 입으면 칼바람에도 끄떡없을 만큼 따뜻하다. 32만8천원 YMC 제품.

한복을 연상시키는 세로 방향의 패딩 재킷. 무스탕 아우터 안에 입으면 칼바람에도 끄떡없을 만큼 따뜻하다. 32만8천원 YMC 제품.

한복을 연상시키는 세로 방향의 패딩 재킷. 무스탕 아우터 안에 입으면 칼바람에도 끄떡없을 만큼 따뜻하다. 32만8천원 YMC 제품.

스웨트 셔츠 형태의 패딩 티셔츠. 양쪽 허리 라인과 한쪽 어깨 라인에 지퍼가 달려 입고 벗기 수월하다. 오버사이즈 코트와 궁합이 좋다. 37만원 나우 제품.

스웨트 셔츠 형태의 패딩 티셔츠. 양쪽 허리 라인과 한쪽 어깨 라인에 지퍼가 달려 입고 벗기 수월하다. 오버사이즈 코트와 궁합이 좋다. 37만원 나우 제품.

스웨트 셔츠 형태의 패딩 티셔츠. 양쪽 허리 라인과 한쪽 어깨 라인에 지퍼가 달려 입고 벗기 수월하다. 오버사이즈 코트와 궁합이 좋다. 37만원 나우 제품.

단추 장식이 있는 패딩 풀오버. 얇지만 보온 효과는 기대 이상이다. 암홀이 넓은 편이라 겉옷으로 입기에도 무리가 없다. 29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단추 장식이 있는 패딩 풀오버. 얇지만 보온 효과는 기대 이상이다. 암홀이 넓은 편이라 겉옷으로 입기에도 무리가 없다. 29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단추 장식이 있는 패딩 풀오버. 얇지만 보온 효과는 기대 이상이다. 암홀이 넓은 편이라 겉옷으로 입기에도 무리가 없다. 29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Item 03
 ACCESSORY 

한눈에 봐도 겨울용 캡. 플리스 소재를 썼다. 19만8천원 어 카인드 오브 구스 by 캐비넷스 제품.

한눈에 봐도 겨울용 캡. 플리스 소재를 썼다. 19만8천원 어 카인드 오브 구스 by 캐비넷스 제품.

한눈에 봐도 겨울용 캡. 플리스 소재를 썼다. 19만8천원 어 카인드 오브 구스 by 캐비넷스 제품.

경쾌한 색감을 더한 니트 비니. 6만5천원 컨트리 오브 오리진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경쾌한 색감을 더한 니트 비니. 6만5천원 컨트리 오브 오리진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경쾌한 색감을 더한 니트 비니. 6만5천원 컨트리 오브 오리진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두꺼운 실로 견고하게 짠 니트 장갑. 열쇠 무늬는 포인트.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두꺼운 실로 견고하게 짠 니트 장갑. 열쇠 무늬는 포인트.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두꺼운 실로 견고하게 짠 니트 장갑. 열쇠 무늬는 포인트.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스마트폰을 놓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손목 워머. 경쾌한 색감이 돋보인다. 30만원 구찌 제품.

스마트폰을 놓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손목 워머. 경쾌한 색감이 돋보인다. 30만원 구찌 제품.

스마트폰을 놓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손목 워머. 경쾌한 색감이 돋보인다. 30만원 구찌 제품.

얌전한 회색 머플러는 어떤 상황에서도 유용하다. 8만5천원 코스×미스터 포터 제품.

얌전한 회색 머플러는 어떤 상황에서도 유용하다. 8만5천원 코스×미스터 포터 제품.

얌전한 회색 머플러는 어떤 상황에서도 유용하다. 8만5천원 코스×미스터 포터 제품.

숄과 담요를 넘나드는 다용도 패딩 머플러. 가격미정 유니클로 U 제품.

숄과 담요를 넘나드는 다용도 패딩 머플러. 가격미정 유니클로 U 제품.

숄과 담요를 넘나드는 다용도 패딩 머플러. 가격미정 유니클로 U 제품.


 Item 04
 FLEECE 

난로 앞에 앉아 있는 듯 훈훈함을 유지하는 기능성 플리스 재킷. 주머니 안에 접어 넣을 수 있다. 57만8천원 앤드원더 by 캐비넷스 제품.

난로 앞에 앉아 있는 듯 훈훈함을 유지하는 기능성 플리스 재킷. 주머니 안에 접어 넣을 수 있다. 57만8천원 앤드원더 by 캐비넷스 제품.

난로 앞에 앉아 있는 듯 훈훈함을 유지하는 기능성 플리스 재킷. 주머니 안에 접어 넣을 수 있다. 57만8천원 앤드원더 by 캐비넷스 제품.

‘국민 플리스’로 불리는 유니클로의 집업 플리스. 수트에도 어울릴 만큼 단정하고 차분한 체크 패턴이 새로 나왔다. 2만9천원 유니클로 제품.

‘국민 플리스’로 불리는 유니클로의 집업 플리스. 수트에도 어울릴 만큼 단정하고 차분한 체크 패턴이 새로 나왔다. 2만9천원 유니클로 제품.

‘국민 플리스’로 불리는 유니클로의 집업 플리스. 수트에도 어울릴 만큼 단정하고 차분한 체크 패턴이 새로 나왔다. 2만9천원 유니클로 제품.

포켓 장식을 가미한 플리스 블루종. 스타일과 보온성을 모두 충족시킨다. 가격미정 안드레아 폼필리오 제품.

포켓 장식을 가미한 플리스 블루종. 스타일과 보온성을 모두 충족시킨다. 가격미정 안드레아 폼필리오 제품.

포켓 장식을 가미한 플리스 블루종. 스타일과 보온성을 모두 충족시킨다. 가격미정 안드레아 폼필리오 제품.

단추 장식이 있는 플리스 풀오버. 보들보들하고 포근한 촉감이 일품이다. 평소에도 좋지만 캠핑 갈 때 더욱 믿음직하다. 24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단추 장식이 있는 플리스 풀오버. 보들보들하고 포근한 촉감이 일품이다. 평소에도 좋지만 캠핑 갈 때 더욱 믿음직하다. 24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단추 장식이 있는 플리스 풀오버. 보들보들하고 포근한 촉감이 일품이다. 평소에도 좋지만 캠핑 갈 때 더욱 믿음직하다. 24만9천원 파타고니아 제품.


 Item 05
 OUTER 

빈틈이 없어 보이는 파카. 다운 충전재를 채워 따뜻하다. 깔끔한 뉘앙스 덕분에 수트 위에 덧입어도 손색없다. 59만원 나우 제품.

빈틈이 없어 보이는 파카. 다운 충전재를 채워 따뜻하다. 깔끔한 뉘앙스 덕분에 수트 위에 덧입어도 손색없다. 59만원 나우 제품.

빈틈이 없어 보이는 파카. 다운 충전재를 채워 따뜻하다. 깔끔한 뉘앙스 덕분에 수트 위에 덧입어도 손색없다. 59만원 나우 제품.

온도가 떨어지면 회색으로 변하는 반투명 필름 소재를 옷 전체에 코팅했다. 소매 끝에 지퍼가 있어 틈 없이 바람을 막을 수 있다. 혹독한 날씨일수록 빛나는 아우터. 2백57만원 스톤 아일랜드 제품.

온도가 떨어지면 회색으로 변하는 반투명 필름 소재를 옷 전체에 코팅했다. 소매 끝에 지퍼가 있어 틈 없이 바람을 막을 수 있다. 혹독한 날씨일수록 빛나는 아우터. 2백57만원 스톤 아일랜드 제품.

온도가 떨어지면 회색으로 변하는 반투명 필름 소재를 옷 전체에 코팅했다. 소매 끝에 지퍼가 있어 틈 없이 바람을 막을 수 있다. 혹독한 날씨일수록 빛나는 아우터. 2백57만원 스톤 아일랜드 제품.

레터링 패치 장식에서 스트리트 감성이 물씬 풍긴다. 내부에 블루종처럼 허리 부분을 잡아주는 밴드가 있어 더욱 따뜻하다. 34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레터링 패치 장식에서 스트리트 감성이 물씬 풍긴다. 내부에 블루종처럼 허리 부분을 잡아주는 밴드가 있어 더욱 따뜻하다. 34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레터링 패치 장식에서 스트리트 감성이 물씬 풍긴다. 내부에 블루종처럼 허리 부분을 잡아주는 밴드가 있어 더욱 따뜻하다. 34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어깨와 팔꿈치 부분에 좀 더 견고한 소재를 덧댄 캐주얼 아우터. 흰색 스티칭은 어두운 곳에서 반사된다. 88만9천원 앤드원더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어깨와 팔꿈치 부분에 좀 더 견고한 소재를 덧댄 캐주얼 아우터. 흰색 스티칭은 어두운 곳에서 반사된다. 88만9천원 앤드원더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어깨와 팔꿈치 부분에 좀 더 견고한 소재를 덧댄 캐주얼 아우터. 흰색 스티칭은 어두운 곳에서 반사된다. 88만9천원 앤드원더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Item 06
 SHOES 

투박한 밑창이 돋보인다. 빙하 위에서도 미끄러지지 않을 것 같다. 발목을 조이는 디테일이 찬바람을 막아준다. 15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투박한 밑창이 돋보인다. 빙하 위에서도 미끄러지지 않을 것 같다. 발목을 조이는 디테일이 찬바람을 막아준다. 15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투박한 밑창이 돋보인다. 빙하 위에서도 미끄러지지 않을 것 같다. 발목을 조이는 디테일이 찬바람을 막아준다. 15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밑창과 미드솔 사이에 한 층을 덧대 바닥의 냉기가 덜 느껴진다. 프리미엄 피그 스웨이드 소재를 써 보온성을 높였다. 10만9천원 반스 제품.

밑창과 미드솔 사이에 한 층을 덧대 바닥의 냉기가 덜 느껴진다. 프리미엄 피그 스웨이드 소재를 써 보온성을 높였다. 10만9천원 반스 제품.

밑창과 미드솔 사이에 한 층을 덧대 바닥의 냉기가 덜 느껴진다. 프리미엄 피그 스웨이드 소재를 써 보온성을 높였다. 10만9천원 반스 제품.

눈이나 비에 쉽게 젖는 부분에 고무를 덧대고 밑창 역시 마찰력이 높은 고무로 마무리했다. 튼튼하고 유용한 부츠. 17만9천원 스페리 탑사이더 제품.

눈이나 비에 쉽게 젖는 부분에 고무를 덧대고 밑창 역시 마찰력이 높은 고무로 마무리했다. 튼튼하고 유용한 부츠. 17만9천원 스페리 탑사이더 제품.

눈이나 비에 쉽게 젖는 부분에 고무를 덧대고 밑창 역시 마찰력이 높은 고무로 마무리했다. 튼튼하고 유용한 부츠. 17만9천원 스페리 탑사이더 제품.

내부의 발등과 옆면에 양털을 덧대었다. 건조한 환경에선 이만큼 따뜻한 신발이 또 없다. 26만8천원 어그 오스트레일리아 제품.

내부의 발등과 옆면에 양털을 덧대었다. 건조한 환경에선 이만큼 따뜻한 신발이 또 없다. 26만8천원 어그 오스트레일리아 제품.

내부의 발등과 옆면에 양털을 덧대었다. 건조한 환경에선 이만큼 따뜻한 신발이 또 없다. 26만8천원 어그 오스트레일리아 제품.

 

 Editor’s Pick 
네오프렌 소재와 견고한 비브람 솔이 만났다. 디자인 역시 심플하고 세련됐다. 한창 주가가 오른 스웨트 팬츠는 물론 청바지와도 잘 어울린다. 37만5천원 엔헐리우드 by 아이엠샵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안주현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이장은

2016년 11월호

MOST POPULAR

  • 1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 2
    유아인 '詩' 미리보기
  • 3
    뿌리는 순간
  • 4
    이미 떴어?
  • 5
    謹賀新年 근하신년

RELATED STORIES

  • ARTICLE

    스코틀랜드 사나이들

    위스키를 탄생시키는 스코틀랜드의 마스터 블렌더들을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좋은 위스키의 조건은 ‘일관성’이었다.

  • ARTICLE

    30호라는 장르

    알려지지 않은 밴드 ‘알라리깡숑’의 보컬로 활동하던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자 ‘30호’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의 지원자로서 감각적인 편곡을 선보이며 결국 본인만의 장르를 창조해냈다. 기존의 곡을 완전히 다른 곡으로 탈바꿈시켜 대중을 놀라게 한 재주꾼 30호는 전국 팔도에 흩어져 있는 수많은 30호들의 희망이 되었다.

  • ARTICLE

    지진희는 젊고

    지진희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손가락을 보여줬다. 액션신 연기 중 입은 부상이었다. 드라마 <언더커버>를 촬영 중인 그와 함께 짤막한 대화를 나눴다. 1970년대생 배우와 액션신, 레고와 다이캐스트에 대하여.

  • ARTICLE

    덩치 큰 새 차들

  • ARTICL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다 좋은 건 아냐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라고, 넷플릭스가 참여했다고 모두 훌륭한 작품은 아니다. 넷플릭스 작품 중 과대평가된 것들을 꼬집어봤다.

  • FILM

    AAA x 에이전트H

  • FEATURE

    애플 아케이드가 빠진 함정 셋

    작년 이맘때쯤 구독형 게임 서비스의 시대가 도래했다. 타노스급의 거대한 등장이었지만 1년이 지난 지금 잊힌 추억처럼 초라하게 남았다. 죽어가는 게임 OTT 시장을 심폐 소생하기 위해 SKT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이 서비스는 허물어진 경쟁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을까? 구독형 게임 서비스를 분석하고 허점을 짚어본다.

  • INTERVIEW

    에이어워즈 수상자 커버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