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그날의 향 ll

향에 조예가 깊은 여자들이 말했다. 설레는 가을엔 남자에게 이런 향기가 났으면 좋겠다고.

UpdatedOn October 25, 2016

 

 

1 보테가 베네타 뿌르 옴므 익스트림 50mL 12만1천원
“향수를 전혀 뿌리지 않던 누군가에게서 어느 날 갑자기 향이 났다. 낯설 만큼 차가운 그날의 공기에 섞였던 향, 날카로운 듯 따뜻했던 느낌이 아직도 생생하다. 디자인도 좋다. 은은한 색, 형태, 바닥에 숨은 시그너처 무늬까지 세심하다. 다 쓴 향수병만 선물받아도 좋을 만큼.”_김예진(스타일리스트).

2 세르주 루텐 세르귀 50mL 16만9천원

“분명 매캐한 타바코 향인데, 은근히 달콤하다. 시간이 지날수록 체취에 스며든 잔향은 그윽하게 번진다. 이런 맛을 잘 아는 남자가 뿌리면 좋겠다. 지독할 만큼 짙은 향을 자신의 체취로 감싸는 사람. 바람 부는 가을에 마주하고 싶다.” _김지수(<벨보이 매거진> 에디터)

3 키엘 오리지널 머스크 블렌드 No.1 50mL 가격미정
“희한하게도 이 향은 틀림없이 알아챈다. 내가 자주 쓰는 향수이기도 하지만, 나를 툭 건드리기라도 하듯 흠칫할 만큼 눈에 밟힌다. 특히 가을엔 지독히도 유난스럽다. 누군가의 촘촘한 니트 사이사이에 스며든 따뜻한 머스크 향이 서늘한 가을 공기가 통과할 때마다 슬그머니 새어 나오면, 어찌 설레지 않을까.”_최태경(<아레나> 패션 에디터)

4 아닉구딸 오 드 무슈 50mL 19만원

“아주 어렸을 때 엄마 화장대에서 느꼈을 법한 눅진하고 우아한 향. 전혀 트렌디하지 않고, 조금은 고리타분하지만, 언뜻 베르가못의 신선함이 적절하게 어우러진 고급스러운 향이다. 가끔은 이렇게 진중하고, 성숙한 향이 오히려 신선한 충격을 준다. 왠지 잔뜩 멋 부린 사내에게서 이렇게 진지한 향이 난다면, 뭔가 제대로 아는 남자로 보일 거다.”_계한희(패션 디자이너)

  

 

5 디올 소바쥬 100mL 14만원
“너무나 남성적인 향이지만, 그 매력에 반해 나도 종종 사용한다. 너무 무겁지 않으며, 시원하고 상쾌한 느낌. 특히 시간이 지난 후 문득 느껴지는 부드러운 잔향이 인상적이다.”_정호연(모델)

6 바이레도 블랑쉬 50mL 18만5천원

“괜스레 마음이 일렁이는 계절이라 이렇게 하얗고 순수한 향을 지닌 남자라면 포근한 그 품에 당장 안기고 싶을 거 같다. 내가 가장 사랑하는 향이기도 하고. 블랑쉬는 여자의 마음에 파고드는 청초하고도 치명적인 매력을 지녔다.”_허세련(<엘르>패션 에디터)

7
이솝 마라케시 인텐스 50mL 9만5천원
“이국적이면서도 남자다운 향이다. 내가 아는 감 좋은 남자들 중 이 향수를 쓰는 이들이 많다. 그래서 나도 모르게 이 향수를 쓰는 남자에 대한 어떤 확신을 가지게 됐다.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향, 이걸 선택했다면 분명 반할 만한 남자일 거라고.”_안주현(<아레나> 패션 에디터)

8 캘빈클라인 ck 원 100mL 6만9천원

“고등학교 시절, 여자애들끼리 우루루 친구네 집에 놀러 가던 1990년대 시절. 그때 ‘친구 오빠’는 <가을 동화>의 원빈처럼 우리 모두에게 로망의 대상이었다. 오빠가 늦는다는 어느 날 몰래 들어간 그 방 책장에 가지런히 쌓인 책 앞에 놓여 있던 향수가 ck 원이었다. 누구의 오빠가 아닌 우리의 오빠, 그의 방에 묻어 있던 가을 향기는 청량하고 부드럽고 조금 철든 소년 같은 향이었다.”_강국화(프리랜서 에디터)

<그날의 향> 시리즈 기사

<그날의 향> 시리즈 기사

향에 조예가 깊은 남자들이 말했다. 청명한 가을엔 내게 이런 향기가 났으면 좋겠다고.

그날의 향Ⅰ- http://smlounge.co.kr/arena/article/3216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ASSISTANT 김성덕
photography 박원태

2016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이승윤이라는 이름
  • 2
    김영대는 깊고
  • 3
    이준혁의 확신
  • 4
    박지훈의 고요한 바다
  • 5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RELATED STORIES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정누리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FEATURE

    삼삼해도 괜찮아

    마라샹궈보다는 비건 식단에 가깝다. 알싸하고 자극적인 맛은 없는 삼삼하고 건강한 비건 식단. <라켓 소년단>이 딱 그런 느낌이다. 복잡하게 얽혀 있어 두통을 유발하고, 피 튀기는 전쟁을 치르고, 처참하고 잔인한 연출까지 마다않는 장르물들 사이 <라켓 소년단>이 소중하게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 드라마에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고 있다. 땅끝마을 농촌 소년 소녀들의 성장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다소 싱거울 수 있는데 왜? 시청자들의 마음에 펌프질할 수 있었던 <라켓 소년단>의 매력을 알아봤다.

  • FEATURE

    급류 속으로 / 미르코베버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 FEATURE

    급류 속으로 / 토마스 락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강민기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MORE FROM ARENA

  • FASHION

    지속 가능한 외침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들이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는 환경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는 전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본보기가 되고 있음이 분명하다. 이런 활동들은 차고 넘쳐도 결코 과하지 않다. 모두의 미래를 위해, 언제고 가장 응원해야 할 최신의 발표문.

  • FASHION

    폴로 랄프로렌의 플립플롭

    바야흐로 플립플롭의 계절.

  • FILM

    보테가 베네타 X 오혁

  • FASHION

    LOOK AT BACK

    한 번쯤 뒤돌아보게 하는 인상적인 뒷모습.

  • FILM

    IWC X 황소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