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매장이 당신에게 말을 걸다

셔츠가 무수히 쌓여 있는 것도, 매장에 시끄러운 음악이 흐르는 것도 모두 `그냥` 그런 줄 알았는가? 세상에 그냥은 존재하지 않는다. <br><br>

UpdatedOn May 26, 2009

에르메스 매장에는 버킨 백이 없다?

에르메스는 ‘문화 기업’임을 강조하기 위해 윈도부터 매장 내부까지 ‘아티스틱’한 디스플레이로 꾸며져 있다. 국내외 유명 작가들이 진행한 윈도 디스플레이는 갤러리 못지않게 공들인 티가 난다. 매장 문을 열고 들어서면(사실 문을 열 필요도 없다.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항상 도어맨이 있다) 정면의 화려한 스카프가 눈에 들어온다. 스카프는 판매용이자 매장을 장식하는 주된 요소다. 매 시즌 다양한 컬렉션이 나오기에 일주일마다 스카프를 교체해 매장 분위기를 바꿔준다. 에르메스는 로고를 강조하는 브랜드가 아니기에 H 로고가 선명한 제품은 가능하면 매장 전시를 피하고 대표 아이템인 버킨 백은 아예 전시하지 않음으로써 희소가치를 부각시킨다. 가죽 소재 제품들은 유리관 안에 전시해 소유욕을 자극한다.

오후 6시에 백화점에서는 빅뱅의 노래가 나온다?

1초도 쉬지 않고 노래가 흘러나오는 백화점. 알다시피 고도의 마케팅 전략을 따르는 매장 배경음악은 장소와 시간에 따라 선곡이 달라진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경우 프랭크밀즈 악단이 연주하는 해피송으로 시작해서, 보수적인 강남 고객의 특성을 반영한 70~80년대 올드팝을 오후 3시까지 전 층에 똑같이 방송한다. 오후 3시 이후로는 2층 수입 명품과 3층 여성 부티크, 5층 골프 매장, 식당가 등에는 주 고객인 장년층을 위해 올드팝과 클래식 음악을 틀고, 화장품과 잡화 매장이 있는 1층과 지하 1층은 빠르고 경쾌한 음악을 틀어 처음 매장을 들어오는 고객의 기분을 좋게 만든다. 매장 음악은 고객을 위한 것이자, 매장 직원들의 기분 전환용이기도 하다. 그래서 매주 2번씩 오후 6시 이후 30분 정도는 매장 직원들의 피로 회복을 위해 고객들을 산만하게 만든다는 이유로 꺼리던 최신 가요도 튼다. 그리고 매장이 폐점할 때는 신세계백화점이 생긴 이래 한 번도 변한 적 없는 원칙에 따라 전 매장에서 똑같이 메리 홉킨의 ‘굿바이’를 틀어준다.

브룩스 브라더스 매장은 셔츠를 쌓아놓는 숫자가 정해져 있다?

브룩스 브라더스는 전시대 위에 쌓을 셔츠 개수부터 바지 접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세세한 사항을 모두 일본과 미국 본사에서 관리한다. 세계 어디를 가든 브룩스 브라더스 매장에선 셔츠를 유난히 높이 쌓아놓는데 어떤 체형이나, 어느 연령대나 모두 입을 수 있는 브랜드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또 브룩스 브라더스의 셔츠는 1단위가 아닌 1/2 단위로 세분화되어 있어 모든 사람들이 자기 사이즈를 찾을 수 있다는 걸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것. 하지만 국내에서는 그런 방법이 아웃렛 매장 느낌을 줄 수 있어 조금 수량을 줄였다. 드레스 셔츠는 꼭 넥타이까지 풀 착장으로 전시하며, 폴로 셔츠나 버튼다운 셔츠도 꼭 맨 위 단추는 하나 풀어 놓는다. 이렇게 하면 실제 입었을 때의 모습과 비슷하게 보여 지갑을 더 빨리 열게 만든다고 한다.

스타벅스는 일부러 요란하게 커피를 만든다?

오감 마케팅으로 유명한 스타벅스는 고객의 청각을 자극하기 위해 에스프레소 기계의 ‘쉬~’ 소리, 우유를 금속 피치 안에서 데울 때 나는 ‘치~’ 소리까지 커피와 관련된 모든 소리를 최대한 강조한다. 또 컵은 항상 따뜻하게 데워서 제공하며 의자는 소파 위주로 놓는 등 촉각 마케팅을 하고 있다. 커피 향을 제대로 전하기 위해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금연을 실시하며, 직원들의 향수 사용을 제한한다.

유니클로엔 점원이 필요 없다?

소비자들이 점원의 도움(및 눈치)을 받지 않고 쇼핑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컬러와 사이즈의 제품을 남김 없이 진열해놓는 유니클로. 화이트 인테리어로 별다른 소품이 없는 매장 디스플레이는 다양한 컬러의 옷들을 구색을 갖춰 쌓아놓는 걸로 대신한다. 당연히 사이즈나 컬러는 전시된 것이 전부이므로 굳이 점원을 불러 사이즈를 찾아달라고 할 필요가 없다. 또 도난 위험이 있는 우산이나 가방 같은 소품류들은 계산대 주변에 전시한다.

자라는 매 시간 매장 모양이 바뀐다?

자라에는 코디네이션팀이 상주해 매 시간 매장 내 물건 위치를 교체한다.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에 신상품이 들어오는데 그날 안에 모든 물량을 소진한다는 게 자라의 목표이기 때문에 고객들의 관심도에 따라 물건 위치를 계속 바꾸는 것이다. 그러니 명당자리인 입구 정면에 있는 물건은 오늘 사지 않으면 영원히 살 수 없는 인기 품목인 거다. 또 나란히 걸려 있는 한 세트의 옷과 그 위아래로 전시된 가방이나 신발은 자라 스페인 본사의 노련한 스타일링팀이 구성한 것이다. 스타일링에 자신이 없다면 한 세트로 구성된 옷부터 구두, 가방까지 다 고르면 된다. 자라는 여느 브랜드 매장들보다 어두운 편인데 옷이 제일 멋있어 보이는 조명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이 조명은 자라에서 특수 제작한 것으로 자라 매장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루이 비통은 다미에 라인과 모노그램 라인을 섞어서 전시하지 않는다?

루이 비통의 소비자 선호도 조사 결과 다미에 라인과 모노그램 라인을 좋아하는 고객들이 선명하게 나뉘었다. 그래서 다미에 라인과 모노그램 라인은 절대 섞어서 전시하지 않는다. 다미에 라인 쪽의 고객을 따로 안내해 취향에 맞는 옷이나, 구두 등을 권하며 이는 모노그램 라인도 마찬가지다. 또한 에피 라인과 베르니 라인도 섞어서 놓지 않는다. 루이 비통은 전 세계 매장이 한날 한시에 윈도 디스플레이를 바꾸며 세계 어딜 가든 윈도에 전시되는 품목은 똑같다. 또한 매장 내에 흐르는 음악만 들어도 이번 시즌의 콘셉트를 알 수 있을 정도로 세심한 곳까지 신경을 쓴다. 이번 시즌에는 주력 아이템인 스테판 스프라우스 라인에 어울리는 펑키한 음악을 배경음악으로 사용했다. 그러니 음악이 맘에 들어 루이 비통 매장에 들어갔다면, 분명 당신이 원하는 스타일도 거기 있을 것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민정
PHOTOGRAPHY 박원태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 2
    UDT 포트레이트
  • 3
    MY UNFAMILIAR FAMILY
  • 4
    이승기니까
  • 5
    찬혁이 하고 싶어서

RELATED STORIES

  • ISSU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ISSUE

    화가 육준서와 나눈 진솔한 대화

  • ISSUE

    배우 류승룡의 핸드메이드 가방 '류의 비똥' 최애템을 만나보세요(!)

  • ISSUE

    지금 트로트에 필요한 것

    빠르고 무성하게 세상을 장악한 트로트에 경고등이 켜졌다.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들만큼이나 “이제 트로트는 지겹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불세출의 스타 송가인, 임영웅 등을 배출한 <내일은 트롯> 시리즈인 <내일은 미스트롯2>의 우승자와 출연진에게는 별다른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지 않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트로트 장르는 자생할 수 있을까? 지금, 우리가 마주한 트로트의 오래되었지만 생생한 맨 얼굴.

  • ISSUE

    시청자의 일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폐지됐고, <설강화>의 촬영 중단 청원은 20만 명을 넘겼다. 어느 때보다 시청자의 힘은 세다. 다만 빠르고 뜨겁고 집단적인 이 시대에 조심해야 할 것은 후진 것과 존재해선 안 될 것을 구분하는 것. 어떤 이야기에 박수를 보내고 어떤 이야기에 등을 돌릴지, 그것은 전적으로 보는 이들의 몫인 동시에 책무이기도 하다.

MORE FROM ARENA

  • FASHION

    POINT OF VIEW

    포인트에 대한 주도면밀한 관점.

  • INTERVIEW

    감독 자비에 돌란

    방황하는 청춘의 모습을 가감 없이 그려내온 자비에 돌란이 30대에 접어들었다. 그는 여전히 청춘으로서 자신을 탐구하고 변화를 모색한다.

  • FEATURE

    장 미셸 바스키아

    가장 비싼 미국 화가, 바스키아와의 값싼 잡담.

  • INTERVIEW

    '염혜란의 시대' 미리보기

    바야흐로 배우 염혜란의 시대, 강렬한 느와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어느 구름에서 비 내릴지 몰라요. 그러니 하루하루 모든 일에 충실해야 하죠.”

  • INTERVIEW

    류승룡 '우직하게' 화보 미리보기

    목장 주인으로 돌아온 류승룡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