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벼운 시간들

무더운 여름, 딱 좋은 1백만원 이하 시계.

UpdatedOn July 13, 2015

Calvin Klein Watches 캘빈클라인 얼스
단단한 스틸 케이스와 유연한 흰색 패브릭 스트랩이 만나 이렇게 시원하다. 케이스 위로 새긴 인덱스 역시 인상적이다. 깔끔한 디자인으로 가볍게 차기 좋은 일상적인 시계다. 가격 46만원.

PHOTOGRAPHY: 조성재, 이준열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조성재,이준열
Guest Editor 김재경

2015년 07월호

MOST POPULAR

  • 1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2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 3
    DKZ 재찬,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
  • 4
    전천후 슈즈
  • 5
    유인수,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WATCH

    LOOK BACK

    어떤 시계는 케이스 뒷면에도 표정이 있다.

  • FEATURE

    코로나 19 인포포비아

    코로나19로 인한 피로감이 만연하다. 감염자나 의료계 종사자 등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경우를 제외하고도 괴로운 이들은 많다. 폐업하는 자영업자, 그로 인해 침체된 분위기, 감염의 공포를 안고 살아가야 하는 일상. 코로나19 이후에도 전염병은 계속해서 등장하리라는 전망도 스트레스 요인이다. 팬데믹으로 인한 PTSD에 관심을 가져야 할 때다. 코로나19 인포포비아를 완전히 없애는 게 불가능하다면, 일상에서 피로감을 어떻게 해소할 수 있을까.

  • SPACE

    동네 사진관

    지금 이 순간을 영원히 기록하고 싶다면.

  • AGENDA

    거리의 탐험가들

    세계에서 가장 BMX를 잘 타는, 톱 클래스 라이더들이 서울 탐험에 나섰다.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