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송승헌의 자리

누구나 자신만의 의자가 있다. 어쩌면 사람은 새로운 의자를 찾아 살아가는지도 모른다. 의자는 의지의 다른 표현일 수도 있다. 송승헌이 앉는다. 디올 옴므 수트를 입고 여러 의자에 앉는다. 앉은 그 자리가 지금 송승헌을 상징하는 가장 정확한 말일 테다. 지금 그는?

UpdatedOn June 09, 2015

버진 울 소재 팬츠·디올의 상징인 ‘47’ 프린트 코튼 셔츠·송아지 가죽 더비 슈즈 모두 디올 옴므 제품.

“<인간중독>은 의외의 선택이지만, 한편으로는 배우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항상 나한테 바라던 이미지나 내가 해온 연기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만약 20대였다면 생각하지 못했을 거다. 어울리지도 않고.”

버진 울 소재 회색 수트·코튼 소재 흰색 셔츠·실크 소재 타이·송아지가죽 더비 슈즈 모두 디올 옴므 제품.

시간은 누구에게나 공평하다? 때론 당연한 얘기가 당연하지 않다. 카메라 앞에 선 송승헌을 볼 때처럼. 분명 2015년인데 1995년이 떠올랐다. 스톰 의류를 입고 정면을 응시한 눈. 눈을 의심케 하는 여러 선들. 1996년도 떠올랐다.

<남자 셋 여자 셋>의 번듯한 대학생. 탄탄한 몸과 단단한 인상. 2015년 송승헌은 1990년대 송승헌과 평행이동이라도 한 듯했다. 시간의 법칙은 송승헌에겐 적용되지 않는다.

외모만 말하는 게 아니다. 그는 1990년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스타다. 같은 스타라도 20여 년 지나면 다른 형태로 변화한다. 풍화돼 부드러워지거나 새로운 빛깔로 변모하거나.

송승헌은 강산이 두 번 변했는데도 그대로다. 여전히 미디어를 환하게 채우는 형광물질로 존재한다. 외모가 그렇고 소구하는 이미지가 그렇다. 판타지 시간대를 유영한다. 송승헌도 안다.

“행복한 사람이다. 내 능력보다 많은 사랑을 받은 거 같다.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복도 많아서 주변에 좋은 사람도 많고. 그런 점은 노력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잖나.”

버진울소재 수트·코튼 소재 흰색 셔츠·실크 소재 타이·
송아지 가죽 더비 슈즈 모두 디올 옴므 제품.

노력해도 안 된다. 어떤 점에선 천재적이다. 대중의 판타지를 자극하는 위치를 고수하는 법을 무의식중에 안다. 송승헌이 지금까지 송승헌으로 남을 수 있는 힘이다. 그렇다고 그가 카메라를 보고 웃기만 한 건 아니다. 특히 요즘은 그 안에서 자신의 가능성을 타진한다.

그도 이제 마흔이다. 20대 때의 예민함은 풍화됐다. 스스로 가둔 틀을 조금씩 거둬낼 여유도 생겼다. “항상 현실에 없는 멋진 남자를 맡아온 건 사실이다. 굴곡 없는 이미지였다. 주변에 있는 생활 밀착형 캐릭터나 뼛속까지 악인을 맡은 적은 없다. 이젠 하고 싶은 게 많다.” 송승헌의 현재 마음이다.

그 과정에서 <인간중독>의 김진평이 나왔다. <미쓰 와이프>의 성환도 나왔다. 욕망에 충실해 전라로 여자를 탐하거나 허술한 애처가가 되거나. 물론 그가 어떤 역할을 맡아도 판타지 속 송승헌은 건재할 테다. 지금 이 순간, 디올 옴므의 페르소나로서 서 있는 그가 지극히 자연스러우니까.

“이제 배우로서 여러 색깔을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하니 그동안 안 한 것들이 너무나 많이 보이더라. <미쓰 와이프>의 성환이란 남편 역할은 그동안 내가 안 해본 성격의 배역이었다. 비중이 많고 적음을 따지는 게 이제는 조금 바보같이 여겨졌다. 작품과 캐릭터를 보게 됐다.”

  • 버진 울 소재 수트·코튼 소재 흰색 셔츠·실크 소재 타이
    모두 디올 옴므 제품.
  • 버진 울 소재 수트·송아지 가죽 더비 슈즈 모두 디올 옴므
    제품.

“배우들은 단점일 수도 있지만, 그냥 그 캐릭터에 빠져서 하는 경우가 있다. 오직 어떤 한 장면이 마음에 들어서 결정하는 경우도 있다. 작품이 항상 많은 사랑을 받고 흥행해야 좋은 건 아니잖나. 그렇지 않아도 소중한 작품일 수 있다. 그런 시행착오를 겪어가면서 한 단계씩 발전하는 거다. 나 역시 그런 과정에 있고.”

  • 버진 울 소재 수트·코튼 소재 흰색 셔츠·실크 소재 타이
    모두 디올 옴므 제품.
  • 버진 울 소재 수트·송아지 가죽 더비 슈즈 모두 디올 옴므
    제품.

(좌) 그린 라이닝이 있는 버진 울소재 V넥 카디건·코튼 소재 흰색 셔츠·실크 소재 타이·버진 울 소재 팬츠·송아지 가죽 더비 슈즈 모두 디올 옴므 제품.

(우) 디올의 상징인 ‘47’ 레더 패치가 있는 버진 울과 캐시미어 소재 니트·코튼 소재 흰색 셔츠·실크 소재 타이·버진 울 소재 팬츠·송아지 가죽 더비 슈즈 모두 디올 옴므 제품.

“이거 아니면 안 돼, 하는 성격이 아니다. 의욕이 아니, 절박함이 없어 보인다고 생각할 순 있다. 그건 아니다. 좋게 생각하려고 노력하는 거다. 좋게 생각하려는 마음이 있어야 일을 잘 풀어갈 수 있다. 지금 하는 일에 행복을 느껴야 나 자신이 즐거울 수 있다.”

짜임이 돋보이는 멀티 컬러 크루넥 스웨터·버진 울 소재 팬츠·송아지 가죽 더비 슈즈 모두 디올 옴므 제품.

“최근 중학교 동창을 안타까운 사고로 잃었다. 또 가장 친한 친구의 어머니도 돌아가셨다. 연속적으로 그런 일을 겪으면서 어릴 때부터 함께한 친구들의 소중함을 새삼 깨달았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사소한 것에 행복을 느껴야 한다는 것 또한. 욕심을 버리고 작은 것에 행복을 느껴야 행복한 사람이 될 수 있다. 그렇게 살려고 한다.”

Fashion Editor: 성범수
Feature Editor: 김종훈
photography: 최용빈
STYLIST: 황난
HAIR: 현진(정샘물 인스피레이션)
MAKE-UP: 은경(정샘물 인스피레이션)
SET-STYLIST: 심필영(스타일 내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Fashion Editor 성범수
Feature Editor 김종훈
Photography 최용빈
Stylist 황난
Hair 현진(정샘물 인스피레이션)
Make-up 은경(정샘물 인스피레이션)
Set-Stylist 심필영(스타일내음)

2015년 06월호

MOST POPULAR

  • 1
    이승윤이라는 이름
  • 2
    더보이즈 현재, 주연, 선우 'BOYS GO WEST' 화보 미리보기
  • 3
    눈여겨 볼 참신한 브랜드
  • 4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5
    앰부시의 수장 윤안

RELATED STORIES

  • CELEB

    앰부시의 수장 윤안

    지금 가장 뜨거운 패션계의 이슈 메이커, 앰부시를 이끄는 윤안은 우주로 나아가고 있다.

  • CELEB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 CELEB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 CELEB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CELEB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MORE FROM ARENA

  • TECH

    HOW COME?

    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제냐와 만난 이동욱

    제냐의 봄옷에 누가 가장 어울릴까? 한 치의 고민도 없었다. 그냥 이동욱이었다. 곧장 만나자고 했다. 마침 영화 촬영이 마무리된 상태라고 했다. <아레나>와 만나 대화를 나눈 지도 좀 되었으니 잘되었다 싶었다. 그렇게 우리는 이동욱에게 제냐의 새 시즌 옷을 입혔고, 사는 것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 LIFE

    쏟아지는 봄

    코로나19로 정지했던 것들이 조금씩 움직이고 있다. 전시부터 공연, 영화까지, 겨우내 쩡하게 벼려온 작품들의 향연.

  • SPACE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FEATURE

    켄시로

    난세를 살아가는 북두신권의 계승자 켄시로가 말하는 사랑과 슬픔 그리고 권법.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