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YLE

해방의 가방

On June 09, 2015

활달한 당신의 두 손을 자유롭게 해줄 실용적인 가방들.




▶ 붉은색 스웨트 셔츠 14만8천원 레이닝 챔프 by 플랫폼 플레이스, 얇은 소재의 흰색 반소매 셔츠 32만8천원 텐더 by 오쿠스, 밝은 워싱의 데님 팬츠 29만8천원 아페쎄, 검은색 가죽 백팩 1백만원대 MCM 제품.

매끈한 가죽 소재의 가방이다. 디테일을 찬찬히 살펴보면 점잔 빼기 바쁜 다른 가죽 가방보다 꽤 젊은 느낌이다. 탈착이 가능한 힙색 형태의 앞주머니는 독립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어깨끈 역시 탈착이 가능해 토트백으로도 들 수 있다.









▲ 감색 케이블 니트 베스트 19만4천원 G.R.P by 오쿠스, 얇은 소재의 흰색 반소매 셔츠 32만8천원 텐더 by 오쿠스, 밝은 워싱의 데님 팬츠 29만8천원 아페쎄, 흰색 메신저백 43만8천원 리얼 맥코이 by 오쿠스, 클래식한 디자인의 갈색 폴라로이드 카메라 24만2천원 제품.

주로 과거의 밀리터리웨어와 워크웨어를 기반으로 복각 제품을 생산하는 리얼 맥코이의 제품이다. 일본 가방 장인들이 밀집해 있는 도요 지역에서 생산한 메신저백으로 두툼한 소재가 든든한 느낌이다.




◀ 검은색 후드 티셔츠 17만8천원·이너로 입은 흰색 반소매 셔츠 3만8천원 모두 펜필드, 푸른색 데님 소재의 반바지 23만3천원 아워 레가시 by 므스크샵, 격자무늬가 가미된 검은색 백팩 13만8천원 푸마, 검은색 러버 밴드 시계 10만5천원 타이맥스 제품.

활동성을 강조한 제품들로 구성된 푸마 퍼포먼스 라인의 백팩이다. 일단 생긴 것과는 달리 무게가 꽤 가볍다. 가슴 부분과 허리 부분의 벨트를 활용하면 몸통에 완전히 밀착되어 큰 움직임에도 들썩이는 불편함이 없다. 가방 내부, 외부에 다양한 수납공간이 있어 실용적이다.







▲ 카키색 스웨트 셔츠 9만8천원·이너로 입은 흰색 반소매 셔츠 3만8천원 모두 펜필드, 시어서커 소재의 옅은 카키색 반바지 28만2천원 케네스필드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베이지 색상의 가방 13만5천원 피코쳐 by 오쿠스 제품.

3가지 방법으로 들 수 있는 가방이다. 한쪽 어깨에 멜 수 있으며, 손으로 들거나 배낭처럼 멜 수도 있다. 또한 불필요한 디테일이 없는 디자인과 캐주얼한 베이지 색상이 어우러져 일상생활에서도 제격이다. 소재 역시 얇아 가뿐하다.



▶ 얇은 면 소재의 노란색 니트·컬러 블로킹이 가미된 녹색 백팩 모두 가격미정 마르니 by 분더샵, 넓은 밑단의 감색 쇼츠 22만5천원 데이나 리 by PBAB, 연필을 꽂을 수 있는 각진 챙 모자 가격미정 나시르 마자르 by 분더샵, 클래식한 디자인의 갈색 폴라로이드 카메라 24만2천원 인스탁스 제품.

마르니에서 2014 S/S 컬렉션을 통해 공개한 캔버스 소재의 백팩이다. 점잖은 녹색에 노란색, 흰색 등으로 컬러 포인트를 가미해 전체적으로 경쾌한 느낌이다. 컬렉션 피스인 만큼 가격은 어른스럽지만 천진난만한 디자인이 동심을 불러일으킨다.



◀ 얇은 소재의 검은색 점퍼 23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by 네이버후드, 금박 로고의 검은색 티셔츠 6만9천원 씨와이초이쿼터, 넓은 밑단의 감색 쇼츠 22만5천원 데이나 리 by PBAB, 페블 가죽 소재의 검은색 가방 58만원 코치, 카키색 다이얼의 러버 시계 10만5천원 타이맥스 제품.

잔잔한 물결무늬의 페블 가죽으로 만든 원 숄더백이다. 아이패드 정도의 크기로 간단한 소지품을 넣어 다니기 좋으며 스트랩을 잘 조절해 메면 마치 한 몸인 양 착 감긴다. 라이딩 시 착용하기 적당하다.





▲ 얇은 흰색 윈드브레이커 7만9천원 케이웨이, 이너로 입은 흰색 피케 셔츠 15만8천원 프레드 페리, 얇은 소재의 미색 쇼츠 11만5천원 코스, 연필을 꽂을 수 있는 각진 챙 모자 가격미정 나시르 마자르 by 분더샵, 밝은 네온 색상의 짐백 5만8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멀리서도 한눈에 띄는 네온 컬러의 짐백이다. 여타 복조리와 흡사한 형태의 단순한 짐백과는 달리 꽤 체계적인 모양새를 갖췄다. 크게 두 공간으로 나뉘며 가방을 열면 내부에 작고 큰 수납공간이 있다. 또 등에 닿는 부위의 쿠셔닝이 뛰어나 오랜 시간 메도 별 무리가 없다.



▲ 흰색 스웨트 셔츠 21만5천원 데이나 리 by PBAB, 짙은 생지 데님 팬츠 18만8천원 데님 앤 서플라이 랄프 로렌, 붉은 테리 소재의 버킷 해트 3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by 니고, 검은색 힙색 6만9천원 허쉘 서플라이 by ETC 서울 제품.

힙색치곤 꽤 크다. 그래서 허리춤보다 한쪽 어깨에 삐딱하게 둘러메도 좋다. 커다란 스마트폰 정도는 거뜬하게 들어갈 앞주머니 두 개와 작은 노트 크기의 뒷주머니도 갖췄다. 600 데니어의 두툼한 폴리 소재를 사용해 뛰어난 내구성을 보장한다.



▲ 데님과 흡사한 질감의 청색 후드 티셔츠 33만9천원 레미릴리프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이너로 입은 스탠드칼라 셔츠 13만5천원·얇은 소재의 미색 쇼츠 11만5천원 모두 코스, 네모난 형태의 노란색 백팩 10만8천원 노스페이스 화이트 라벨, 흰색 러닝화 13만9천원 뉴발란스 제품.

샛노란 색상의 간결한 외형이 깔끔한 인상을 준다. 앞주머니에는 지갑, 휴대폰, 열쇠 등 간단한 휴대품을 넣어두기 좋고 뒤쪽에는 수납공간이 넉넉해 일상생활에서는 물론 간단한 하이킹 시에도 유용하다.

PHOTOGRAPHY: 이상엽
MODEL: 남윤수
HAIR&MAKE-UP: 채현석
GUEST EDITOR: 김재경

활달한 당신의 두 손을 자유롭게 해줄 실용적인 가방들.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Model
남윤수
Hair & Make up
채현석
Guest Editor
김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