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컬렉션 응용편

실생활에 참고해도 좋을 컬렉션 스타일링 일곱 가지.

UpdatedOn March 12, 2015

PRADA
상의가 무엇이든, 바지 안으로 넣어 입는다. 스웨트 셔츠마저도. 여기에 얌전한 벨트를 더해 복고 분위기를 낸다. 물론 바지의 밑위가 길어야 한다.

- 라운드 칼라 셔츠 16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레터링 스웨트 셔츠 35만원 아미 by 10 꼬르소 꼬모, 데님 팬츠 42만8천원 리바이스, 검은색 벨트 9만9천원 바나나 리퍼블릭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Model 이정훈
Hair & Make up 이은혜
Assistant 김지혜
Editor 안주현

2015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디에잇의 B컷
  • 2
    찬혁이 하고 싶어서
  • 3
    WITH MY SUNGLASSESE
  • 4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5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RELATED STORIES

  • FASHION

    UNCOMMON SUIT

    적막하고 낯선 땅, 생경하게 입은 수트.

  • FASHION

    음악이 없으면 섭섭한 컬렉션

    컬렉션을 더 풍성하게 채우는 음악의 힘.

  • FASHION

    우리 만남은

    항공 분야의 두 선구자가 만났다. 스위스 시계 브랜드 ‘해밀턴’과 하이브리드 전기 항공기를 만드는 ‘스마트플라이어’의 필연적 만남.

  • FASHION

    이진욱의 장르

    부드러운 카리스마 속에 강렬한 눈빛을 지닌 이진욱이란 장르.

  • FASHION

    RETRO FACE

    새로운 시즌을 맞이해 반가운 얼굴들이 돌아왔다.

MORE FROM ARENA

  • LIFE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책

  • FASHION

    ORDINARY DAY

    얇은 아우터 하나, 가볍게 걷고 숨 쉬는, 꿈에 그리는 보통의 날.

  • INTERVIEW

    염혜란의 시대

    여수의 일렁이는 바다를 품으며 자란 배우 염혜란은 서울에 와서 첫 무대에 섰을 때 가슴이 터질 듯했던 순간을 기억한다. 연기한 지 25년 차,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으로 승승장구하자마자 극장가에는 <빛과 철>을 비롯해 염혜란이 등장하는 영화 세 편이 동시에 걸렸다. “어느 구름에서 비 내릴지 모른다”는 말을 품고, 작은 역할도 허투루 여기지 않으며 하루하루를 쌓아 이 자리에 우뚝 선 배우.

  • FEATURE

    디스토피아에서 아이 낳기

    급여가 농담처럼 들리는 시대. 부동산 막차와 주식시장, 코인에 올라타지 못한 사람들에게 현세는 연옥이다.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는 데 몇 해가 걸릴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한다. 박탈감만 주어진 시대에 아버지가 된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