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검은 모자 눌러 쓰고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모자는 그 자체로도 훌륭한 패션 아이템이다.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모자는 일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명문 구단의 상징이다. 하지만 롯데 자이언츠의 모자는 극성스럽기로는 강남 엄마 교육열 못지않은 `부산 갈매기`들도 쓰지 않는다. 그런데 상황이 역전될 것 같다. <br><Br> [2008년 5월호]

UpdatedOn April 25, 2008

초등학교 시절 가장 갖고 싶었던 건 변신 로봇이나 자전거 따위가 아니었다. 롯데 자이언츠 어린이 야구단에 가입하면 주던 선물. 그러니까 팀 로고가 박힌 야구 점퍼와 모자가 그 시절 나와 친구들의 로망이었다. 조르고 졸라 마침내 그 야구 점퍼를 입었을 때의 기쁨은 아직도 유년의 기억 속에 또렷이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성장하면서 그런 감흥이 시들해졌다. 뉴욕 양키스를 알게 됐고, 보스턴 레드삭스를 알게 됐다. 그네들의 모자와 유니폼이 굉장히 스타일리시하다는 것도 알게 됐다. 최동원의 역동적인 투구 폼을 사랑했고, 박정태의 우스꽝스러운 타격 자세도 좋아했지만, 롯데 자이언츠의 모자와 유니폼을 입고 거리에 나서는 건 상상만으로도 끔찍했다. 하지만 이제는 그 생각이 바뀔지도 모르겠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에 모자를 제공하는 뉴에라(New Era)사가 한국야구위원회의 마케팅 자회사인 KBOP와 공식 라이선스를 체결하면서 한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것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미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는 4월 중순부터 실제 시합에서 뉴에라의 모자를 쓰기 시작했고, 다른 팀들도 순차적으로 새 모자를 쓸 예정이다.
반응은 뜨겁다. 삼성 라이온즈의 경우, 작년 한 해 모자의 판매 개수가 1천2백 개에 불과했다. 하지만 뉴에라의 삼성 라이온즈 모자는 아직 출시 전임에도 불구하고 1주일 만에 8백50개가 예약 판매되는 성과를 올렸다. 롯데 자이언츠는 모자뿐만 아니라 로이스터 감독의 등번호가 새겨진 점퍼 1천 장이 3일 만에 매진되기도 했다. 스포츠 마케팅의 불모지였던 한국 프로야구 시장에도 서광이 비치고 있는 것이다.
뉴에라와 모자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한 KBOP의 김재형 과장은 “이미 팬들이 MLB 제품에 눈높이가 맞춰져 있었기 때문에 더 수준 높은 제품을 팔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다행히 뉴에라 역시 한국 시장에 관심이 있었다. 서로의 관심이 맞아떨어진 셈이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뉴에라의 모자는 가격이 비싼 만큼 MLB에 비해 디자인이나 품질 면에서 전혀 뒤떨어지지 않는다. 로고의 자수 부분은 고급스러우면서 촘촘해졌고, 재질이나 마감도 훌륭해 내구성도 뛰어나다. 여기에 뉴에라 특유의 디자인을 적용해
각 팀당 최소 10가지, 롯데 자이언츠는 30여 가지 디자인의 모자를 발매할 예정이다. 롯데만 유독 모자 종류가 많은 이유는 롯데 구단이 마케팅에 열성적이기 때문이다. 뉴에라의 모자를 독점 공급하는 (주)스포팅21 관계자는 현재 MLB 유니폼을 제작하는 미국 러셀(RUSSEL)사와 KBO 유니폼의 공급에 대해서도 상의하고 있다고 했다. 이미 메이저리그를 비롯해 일본의 프로야구단들이 관련 상품 마케팅으로 엄청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한국의 경우는 늦은 감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다행스럽다.
스포츠 자체는 경건하지만, 프로 스포츠는 결국 비즈니스다. 구단이 좀 더 많은 이익과 홍보 효과를 낼 수 있을 때, 투자는 과감해지고 선수들의 처우도 개선된다. 더 수준 높은 승부가 벌어질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얼마 전 현대 유니콘스 사태는 프로야구 각 구단의 수익 구조 개선이 절대적으로 필요함을 알려준 사건이었다. 제2, 제3의 현대 유니콘스가 생기지 말란 법은 없다. 우리 히어로즈처럼 선수들의 연봉 삭감으로 구단의 재정을 충당할 것이 아니라,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수익 구조를 창출하는 것이 우선이다. 아마도 이번 뉴에라 모자의 발매는 그 시발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 아이돌 스타들이 두산 베어스나 기아 타이거즈의 모자를 쓰고 흥겹게 춤추는 모습을 볼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얘기하면 억측일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드라마 <빅마우스>로 복귀! 이종석, 화보 미리보기
  • 2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 3
    HOW COME?
  • 4
    SPA THERAPHY
  • 5
    프라다 X 이종석 Chapter 1

RELATED STORIES

  • BEAUTY

    DAILY OIL LOTION

    건조한 피부와 무거운 사용감 사이의 고민을 단박에 해결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새로운 포뮬러.

  • BEAUTY

    이솝의 새로운 향수

    현실이면서 상상이기도 한 세계로 이동시켜주는 이솝의 새로운 향수, 미라세티, 카르스트 그리고 에레미아.

  • BEAUTY

    여름 두피케어

    피부만큼 자극받기 쉬운 여름철 두피 고민과 궁금증을 전문가에게 물었다.

  • BEAUTY

    침대 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불면의 밤, 침대맡에 두고 취하는 향기들.

  • BEAUTY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MORE FROM ARENA

  • ARTICLE

    겨울의 발Ⅰ

  • LIFE

    ‘먹히는’ 디저트

    애정이 몽글몽글 피어오르는 봄날 그녀를 감동시킬 달달한 디저트 플레이스 5곳.

  • ARTICLE

    BLACK SILHOUETTE

    검고 강렬한 운동화의 묵직한 자태.

  • ARTICLE

    [ARENA X ErmenegildoZegna]

    세대가 다른 두 모델 천진호, 백준영이 서로의 멘토 & 멘티가 되어 만났습니다. 천진호의 의연함과 자신감있는 애티듀드, 백준영의 자유로운 에너지. 두 사람이 마주한 모든 순간은 서로의 스타일의 영감이 됩니다. 이 둘을 통해 깨닫습니다. 스타일은 타인의 라이프 스타일, 성격, 태도에 따라 어떤 방식으로 곳곳에 영향을 주었는가 발견하며 성장한다는 것을요. <아레나>와 에르메네질도 제냐 포착한 '결정적 순간'입니다.

  • DESIGN

    Nostalgia

    회상하는 시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