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Nigel Carbon +Denim Pea Coat

UpdatedOn November 21, 2013

나이젤 카본은 기존의 밀리터리, 워크웨어, 탐험가들의 옷에서 받은 영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옷을 만든다. 과거 거칠고 조악한 옷들의 생생한 매력은 그대로 살리되 퀄리티는 높인 정말 제대로 된 옷들이다. 빳빳하고 거친 촉감의 데님 피코트의 속을 살짝 엿보면 부드러운 퀼팅 안감을 조끼형태로 덧대었다. 덕분에 착용감이 좋고 보온성 또한 뛰어나다. 1백 28만원 나이젤 카본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문의 02-3018-1010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2022년, 다시 재개되는 뮤직 페스티벌 3
  • 2
    플랫폼 시대의 명암
  • 3
    바람을 가르는 민희
  • 4
    조금 더 솔직하게
  • 5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RELATED STORIES

  • FASHION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배우 김동욱, 19년 차 베테랑 배우다운 패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FASHION

    Big and Big

    전례 없는 두 가지 협업을 보다 면밀히 살펴봤다

  • FASHION

    Heritage of Dior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디올의 유산.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MORE FROM ARENA

  • REPORTS

    반짝이는 갤러리

    아우디 부산 해운대 전시장엔 갤러리 래가 있다. 그곳에서 열리는 전시는 구태의연하지 않은 작가들로 꽉꽉 채워진다. 지금 현재 갤러리 래에선 ‘아티피셜 랜드스케이프’란 전시명으로 김종숙 작가의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4월 7일을 시작으로 5월 7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를 준비하고 있는 작가 김종숙과 문화와 공존하는 새로운 감성 소통 공간을 지향하는 갤러리 래의 김미희 관장을 만났다.

  • FASHION

    여름 내내 들고

    가벼운 티셔츠 차림도 그럴듯하게 빛내줄 폼 나고 실용적인 백 13.

  • ARTICLE

    THE OUTERS

    집 대신 따뜻한 아우터 한 겹, 두 겹, 세 겹.

  • AGENDA

    지구 최전선의 미식을 서울에 이식한다는 것

    레스케이프 호텔의 기자간담회부터 시작해 각 식음업장을 한 차례 이상 경험해봤다. 그러자 이 업장들이 기획된 막전막후의 의도가 한 문장으로 정리됐다. ‘지구 최전선의 미식을 서울에 이식한다.’

  • DESIGN

    New Face

    SIHH 2017에서 공개된 시계와 신인 모델을 한자리에 모았다. 그들의 얼굴에서 판도를 바꿀 새로운 시대가 보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