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반전 매력

겉과 속이 다른, 그래서 더 눈이 가는 겨울 아우터들을 모았다. 이런 게 바로 ‘반전 매력’이라는 거다.

UpdatedOn November 13, 2013

사카이
겉감이 살 오른 강아지처럼 통통하다 했더니 안쪽 전면에 패딩을 사용했다. 울은 그저 얇고 가볍게 패딩을 감싸는 정도. 그래서 일반 울 코트보다도 가볍고 패딩보다 자유롭다. 색 조합은 또 어찌나 절묘한지, 갈색 울 소재와 진녹색 패딩이 고급스럽기 그지없다. 요즘 흔한 실용주의 옷들과는 때깔부터 다르다.
1백만원대 무이에서 판매.















루이 비통
흔히 ‘무스탕’이라고 부르는 시어링 재킷은 보통 안감에 양털을 사용하고 겉은 가죽을 쓴다. 한데 이 재킷은 이러한 고정관념을 과감히 뒤집었다. 겉감 전면에 양털을 사용하고 잘 보이지도 않는 안쪽에 고급 가죽을 썼다. 어찌 보면 사치스럽기까지 한 이 발상은 루이 비통이라서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 발상의 전환을 높이, 아니 비싸게 샀다고 봐야겠다. 가격미정.

나이젤 카본
데님 소재로 만든, 그것도 길이 전혀 들지 않은 굉장히 ‘퍽퍽한’ 데님 소재로 만든 피코트다. 물론 조금 오래 입으면 몸의 형태에 따라 조금씩 유연하게 바뀐다고는 하나 처음엔 조금 불편한 게 사실이다. 대신 안감이 꽤 매력적이다. 일반적인 탈착 퀼트 소재 내피를 장착하고 있는데, 그 질감이 부드럽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 겉감을 보고 조금 섭섭했던 마음을 포근히 달래준다고나 할까?
1백28만원 10 꼬르소 꼬모에서 판매.


니들워크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서비스 오버코트(Service Overcoat)’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제품이다. 말이 재해석이지 디자인이 거의 복각에 가깝다. 특히 ‘깔깔이’를 연상케 하는 황금빛 퀼트 안감을 보면 더 수긍이 가는데, 어찌나 두껍고 묵직하게 만들었는지 갑옷이 따로 없을 정도다. 안감이 너무 부담스럽다면 손쉽게 떼어내고 입으면 된다. 71만8천원.















스톤 아일랜드
분명히 안쪽에 뭔가 숨기고 있을 것을 예상했다. 스톤 아일랜드니까. 역시나 바삭바삭한 흰색 겉감 안에 패딩 내피를 담고 있었다. 기존 패딩 내피와 한 가지 다른 게 있는데, 바로 내피를 탈착할 때 사용하는 오브제다. 보통은 스냅이나 지퍼를 사용하지만 이 재킷은 하나의 끈으로 시침질하듯 이어놓았다. 기대 이상의 반전이다. 2백30만원.

커스텀멜로우
첫인상은 어딘지 모르게 고지식하게 생겼다. 답답해 보이는 스탠드칼라와 여유라곤 찾아볼 수 없는 빡빡한 실루엣이 그랬다.
하지만 코트 안쪽에 달린 패딩 내피를 보고 난 후 그 생각이 달라졌다. 겉은 무뚝뚝한데 속은 자상하면서도 강단 있는 이미지다.
오로지 코트 본연의 책임감과 입는 사람의 체온만을 고려한 헌신적인 디자인이다. 53만8천원.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재경
EDITOR: 이광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
Assistant 김재경
Editor 이광훈

201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 2
    제냐와 만난 이동욱
  • 3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 4
    눈여겨봐야 할 시즌 아이템들
  • 5
    몬스타엑스 아이엠 'I.M. WHAT I AM'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VING

    당신의 연말을 더욱 빛내줄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5

    누워서 손가락만 움직이면 된다. 바로 여기, 24시간 마스크 없이도 쇼핑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을 소개한다.

  • LIVING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 LIVING

    HELLO, ROUNDED

    책꽂이 하나를 사더라도 디자인부터 따지고 보는 남자라면, 홈퍼니싱 커스터마이징 플랫폼 ‘라운디드’에 주목하시길.

  • LIVING

    취향 따라 고른 가구

    다양한 분야의 디자이너가 마음에 품은 가구를 털어놨다. 감각적이고 확고한 그들만의 취향이 느껴진다.

  • LIVING

    WINTER CARE

    근사하고 따뜻한 겨울옷을 제대로 관리해 오래 입는 법.

MORE FROM ARENA

  • LIFE

    별처럼 빛나는

  • INTERVIEW

    유아인이 써내려가는 시

    유아인은 시다. 길고 나지막한 고백이 끝난 뒤 유아인은 커다란 시로 변했다.

  • FASHION

    문지후와 트리플에이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문지후와 미니멀하고 감각적인 향기의 아프리모 ‘트리플에이’의 특별한 조우.

  • CAR

    만월과 조우한 자동차들

    만월을 맞으러 높은 곳으로 향했다.

  • INTERVIEW

    그냥 조병규

    OC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 기록을 쓴 <경이로운 소문>의 조병규가 있기까지. 수백 번의 오디션과 각고의 노력이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