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Wind-up Merchants

자신의 스타일에 잘 어울리는 시계를 찾는 것은 블랙칼라 워커인 아레나맨의 필수 사항이다. 하지만 크로노그래프·크로노미터·뚜르비옹 타키미터 등 다양한 모델 중에서 자신의 스타일을 발견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시계에 대한 꼼꼼한 가이드가 필요한 것이다.

UpdatedOn December 07, 2005

레나맨이 평생을 두고 꿈꾸는 구매 목록을 생각해보자. 모던한 디자인의 하이엔드 노트북과 스타일리시한 컨셉트의 듀플렉스 중간쯤에 자리 잡고 있는 것이 바로 시계다. 시계의 가치를 단순히 시간을 확인하는 도구가 아닌 이 정도의 위치에 놓을 수 있는 것은 시계에 있는 특별한 의미 때문이다. 시계는 세련된 비즈니스맨인 블랙칼라 워커 사이에서 그 사람이 정확히 어떤 포지션에 있는지 또 다른 블랙칼라 워커에게 알려주는 매개체가 된다. 곧 시계는 서로에게 건네지 않는 숨겨진 명함과도 같은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시계는 작은 크기인데도 1868년 파텍 필립이 손목시계를 처음 출시한 이래 가장 고르기 까다로운 아이템이었다. 정확한 시간을 알기 위한 것인가 아니면 스타일을 위한 것인가, 자신이 주로 입는 옷의 컨셉트가 클래식인가 아니면 캐주얼인가, 밴드의 소재는 어떤 것이 적당하고 주된 기능은 어떤 것을 선택할 것인지 등 자신에게 딱 맞는 시계를 선택하기 위해서 고려해야 할 것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모델은 넘쳐나고, 선택의 기준과 변수 또한 너무 많기 때문에 대부분의 블랙칼라 워커는 하나 이상의 시계를 소유하게 된다. 그래서일까? 스타일리시한 이탈리아 남자는 평균 11개 이상의 시계를 갖고 있으며, 클래식한 영국 신사는 자신의 스타일을 확고히 하기 위해 하나 또는 두 개의 시계만을 고집한다.

블랙칼라 워커에게 중요한 또 하나의 아이템인 수트를 생각해보자. 그 수를 헤아려보면 시즌별로 한 벌씩만 갖고 있지는 않을 것이다. 클래식한 그레이 컬러 수트가 있지만 트렌디한 블랙 슬림 수트도 있을 것이다. 차도 고급스러운 세단과 편리한 SUV로 한 대 이상 갖고 있을 수도 있다. 시계도 마찬가지다. 어떤 스타일을 연출하느냐, 어떤 장소에서 어떤 일을 하느냐에 따라 적당한 시계는 따로 있다. 그래서 블랙칼라 워커는 다양한 스타일의 시계에 관심을 보이고 소유욕을 느끼게 된다.

이러한 시계를 단순히 트렌디한 디자인과 현재 가장 주목받는 브랜드에서 고른다고 해서 좋은 선택이 될 수는 없다. 전통과 정교한 기술, 장인 정신 등을 통해 얻어지는 시계의 진정한 가치는 잠깐의 유행 이상의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시계의 의미를 생각하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곳이 바로 ‘스위스’다. 고유한 전통이 있으면서 최고급을 지향하는 시계 브랜드의 제조공은 대부분 스위스에 살고 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최고급 시계에 ‘스위스 메이드’라는 라벨을 새겨넣는 것은 시계 브랜드가 자신들의 시계가 스위스에서 조립된다는 점을 통해서 소비자에게 좀 더 좋은 이미지로 어필하기 위한 것이다. 최고급 시계에서 스위스를 빼놓을 수 없는 이유 중 하나는 ‘COSC(Controle Officiel Suisse des Chronometers: 스위스 공식 크로노미터 테스트 협회)’, 이곳에서 시계 검사관은 극한의 온도와 높이, 수중, 외부 자극 등 다양한 상황에서 15일 동안 시계를 엄격하게 심사한다. 그러한 테스트를 통과한 시계에만 COSC 등급 공인 인증서를 발급한다. 이곳에서 최초로 공인 인증서를 받은 크로노미터는 롤렉스다. 이 일을 계기로 롤렉스는 최고급 시계의 대명사가 되었으며, 그 이후로 효과적인 방수 케이스와 다양한 기술을 대량 생산하는 데 적용하면서 그 가치를 더해갔다.

오늘날 시계 시장은 많은 브랜드의 각축장이 되었다. 변신을 시도하는 오랜 역사의 브랜드, 새롭게 주목받는 브랜드와 고급 시계 시장에 진입하려는 많은 브랜드가 경쟁적으로 많은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많은 모델 중에서 럭셔리  이상을 추구하는 최고급 시계를 선호하건, 트렌디한 스타일의 패션 시계를 선호하건 간에 시계는 그 사람의 스타일을 표현하는 포인트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어떤 아이템보다도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디자인 고급화로 거듭나는 디지털 시계

브랜드의 오랜 전통과 정교한 장인 정신만을 최고의 가치로 인정한 예전 시계 컬렉터는 LED를 장착한 초창기 디지털 시계는 착용해서는 절대 안 되는 것으로, 그것을 차는 것만으로도 다른 컬렉터에게 무시당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최초의 디지털 시계 펄사(Pulsar)는 시계가 아닌 1천5백 달러짜리 ‘반도체 손목 컴퓨터’였기 때문이다.

1970년 뉴욕에서 열린 프레스 론칭 행사에서 소개된 펄사의 3가지 모델 중 하나는 시연회 도중 고장 났고, 하나는 하룻밤도 넘기지 못하고 멈췄으며, 마지막 하나도 대량생산되지 못했다.

금 값의 급격한 상승과 함께 고급 시계의 가격이 폭등한 1970년대와 80년대, 소비자는 보다 저렴한 시계를 찾았으며 곧바로 디지털 시계가 대량 보급되기 시작했다. 이러한 디지털 시계의 성공 이후 디지털 시계에 대한 인식은 많이 개선되었고, 고급 브랜드에서도 다양한 스타일의 디지털 시계를 출시하게 되었다.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탁월한 성능을 겸비한 디지털 시계,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결합된 모델, 품격 있으면서도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을 채용한 디지털 시계 등이 소개되고 있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결합, 스포티한 디자인과 남성미를 강조한 베젤이 멋스럽다. 아날로그 타임 디스플레이를 비롯하여 6가지 디지털 기능(디지털 타임 디스플레이·세컨드 타임 존·퍼펙투얼 캘린더·알람 카운터·1/100th 크로노그래프)이 가능하다. 포뮬러 1 크로노타이머, 태그호이어 제품.

 

시계와 관련해 꼭 알아둬야 할 용어

오토매틱 Automatic
시계를 차고 있으면 손의 움직임에 의해 태엽 장치가 자동으로 작동하는 손목시계.

베젤 Bezel
시계 전면 맨 위에 있는 링으로, 일정 시간을 기준으로 시간을 기록할 때 돌리면서 사용한다.

컴플리케이션 Complications
캘린더, 알람, 리피터, 달 모양 주기 다이얼 등 기본적인 시간 표시 외에 추가된 기능을 지칭한다.

크로노그래프 Chronograph
다양한 시각과 정보를 알려주는 작은 다이얼이 시계 전면에 추가된 고급 스톱워치.

크로노미터 Chronometer
크로노그래프와 혼동하지 말 것. 크로노미터는 COSC의 엄격한 시험을 통과한 공인 인증 시계에만 붙이는 명칭이다.

다이렉트 드라이브/트로튜즈 Direct drive/trotteuse
초침이 일 초마다 뚝뚝 정지하며 움직이는 것.

플라이백 핸드 Fly-back hand
크로노그래프에서 볼 수 있는 또 하나의 초침으로, 다이얼 12로 빠르게 리셋할 수 있다.

주얼 Jewel
무브먼트 사이의 마찰을 줄이기 위해 사용한 베어링. 그 이름과 달리 ‘주얼’의 소재로 보석이 사용되는 것은 아니다.

점핑 데이트 Jumping date
날짜 인덱스가 있는 대부분의 시계는 날짜가 바뀌고 네 시간 후에나 날짜 표시가 바뀐다. 하지만 점핑 데이트 기능을 갖춘 시계는 마치 신데렐라처럼 자정이 되면 정확히 날짜가 바뀐다.

매뉴팩처 Manufacture
자체적으로 무브먼트를 제조하여 시계를 만드는 브랜드를 인정하여 일컫는 말.

무브먼트 Movement
시계의 톱니 바퀴와 스프링.

쿼츠 Quartz
배터리를 이용해 태엽을 감지 않고도 시계가 작동하는 시스템. 쿼츠 손목시계는 시장이 넓지만, 하이엔드 브랜드는 ‘오토매틱’ 이외의 모델은 잘 만들려고 하지 않는다.

리피터 Repeater
소리로 시간을 알려주는 복합 기능의 시계로 버튼을 눌러 작동한다. 각기 다른 시각을 알릴 때 각각 다른 소리를 낸다. 예를 들어, 15분마다 높은 음의 딩 소리가 난다면, 매시 정각에는 딩동 소리가 난다.

타키미터 Tachymeter
베젤에 표시된 숫자. 일반적으로 특정 거리에서 자동차의 속도를 표시할 때 사용된다.

뚜르비옹 Tourbillon
중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오차 시간을 보상해주는, 가장 정교한 기능을 갖춘 마이크로 엔지니어링 시계.

 

1 벨&로스 Bell&Ross

시계 전문 브랜드 중에서는 초년병이라고 할 수 있는 벨&로스는 2년을 월반하는 신동처럼 많은 경쟁자 사이에서 조용히 최고의 위치를 차지해가고 있다. 처음에는 항공 산업과 우주 산업을 위한 시계를 만든 벨&로스가 일반 소비자를 위한 모델을 출시한 때는 1994년. 프랑스의 디자인과 독일의 기술, 스위스 무브먼트의 결합을 통해 탄생한 시계가 벨&로스다.

(사진)항공기의 계기판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사각 프레임이 밀리터리 컨셉트를 잘 보여준다. BR01-94 크로노 5백80만원.

2 크로노스위스 Chronoswiss

크로노스위스는 독일 태생의 워치 메이커이자 창업자인 게르트 랑(Gerd R. Lang)이 1981년 설립했다. 크로노스위스는 ‘기계식 시계의 매력에 빠지다(Fascination with the mechanical movement)’라는 브랜드 아이덴티티에서 알 수 있듯 시계에 대한 열정, 평생을 걸고 연마해온 빈틈없는 장인 정신, 전통에 대한 존경심 등을 최고의 가치로 여긴다.

더블 크로노그래프 스켈레톤이 주는 최고의 정교함과 품격은 크로노스위스가 단순한 신생 브랜드가 아닌 전통을        만들어가는 시계 브랜드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

(사진)파토스 1천8백만원.

3 까르띠에 Cartier

비행 조종사인 브라질인 산토스 듀몽(Santos Dumont)이 비행기에 필요한 기기를 모으고 있던 시기에 루이 까르띠에와 친분을 맺었다. 듀몽은 비행을 하면서 회중시계를 주머니에서 꺼내볼 수 없는 불편함을 새로 사귄 친구 루이 까르띠에에게 이야기했고, 까르띠에는 그 아이디어에 기초해 비행기 조종대를 놓지 않은 상태로 시계를 볼 수 있는 최초의 현대식 손목시계 ‘산토스’를 출시했다.

(사진)방수용 스크루-다운과 그것을 덮고 있는 와인더-캡이 디자인에 독창성을 더한다. 파샤 42mm.

4 아이더블유씨 IWC

IWC는 가장 복잡한 시계를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1985년 선보인 ‘다 빈치(The Da Vinci)’는 향후 5백14년까지 프로그램된 자동 기계식 퍼펙투얼 캘린더, 아홉 개의 바늘, 네 개의 다이얼, 그리고 달 모양의 주기를 알려주는 다이얼까지 갖췄다. IWC의 CEO 조지 컨(Georges Kern)은 곧 새로운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컬렉터를 위한 아주 복잡한 시계는 단순하지만 놀라운 혁신을 이룬 시계에게 최고의 자리를 물려줄 것이다. 물론 IWC는 이미 이런 미래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사진)7일 파워 리저브를 갖춘 현대적이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포르투기스 오토매틱.

5 파네라이 Panerai

이탈리아 해군을 위한 시계를 만들던 파네라이가 1993년 생산을 그만두자 시계 컬렉터는 파네라이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이후 파네라이는 시계의 컬트 브랜드로 탈바꿈했다. 파네리스티(Paneristi)라는 파네라이의 마니아는 인터넷에서 여자 아이가 잘생긴 드라마 남자 주인공을 이야기하듯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 대부분의 파네리스티는 롤렉스 무브먼트를 사용한 오리지널 파네라이를 찾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고.

(사진)8일 파워 리저브 안젤루스 무브먼트가 장착된 모델.  루미노어.

6 오메가 Omega

정확함이 생명인 국제 스포츠 대회의 공식 타임 키퍼의 대명사 오메가. 1932년 LA올림픽을 시작으로 스포츠 타이밍 분야에서 오랫동안 선구자적인 위치를 지켜온 오메가는 이후 20회에 걸쳐 올림픽의 공식 타임 키퍼로 활약해왔다. 오메가는 과학과 예술의 완벽한 조화라는 시계 미학의 실천을 모토로 한다.

(사진)2005년 바젤 페어에서 소개된 모델. 카레이서 미하엘 슈마허를 위한 새로운 컬렉션이다.

스피드 마스터-미하엘 슈마허
‘더 레전드’ 컬렉션 4백25만원.

7 태그호이어 TAGHeuer

호이어(1985년 테크니크 아방가르드 사가 가족 소유의 이 시계 메이커를 인수한 이후로 브랜드 앞에 단어를 덧붙여 새로운 브랜드 이름, 태그호이어가 탄생했다)는 스포츠맨이 좋아하는 브랜드였다. 1백45년 동안 태그호이어 올림픽, 포뮬라1 챔피언십, 인터내셔널 스키 페더레이션 월드컵 경기 등의 공식 시계 자리를 지켜왔다.

(사진)태그호이어의 대표적 모델인 링크의 새로운 버전. 링크 타키미터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8 브라이틀링 Breitling

1884년 론칭한 브라이틀링은 최초로 크로노그래프와 ‘푸시 피스(버튼을 가리키는 시계 용어)’를 장착한 최초의 크로노그래프를 발명했다. 혹시 비행기 조정석에 가볼 기회가 있다면 계기판 주위에 브라이틀링 숫자판이 많이 장착돼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것은 브라이틀링이 항공 업계와 긴밀한 연관을 맺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사진)1952년 처음 출시된 모델로

그 당시 비행 조종사에게 크로노그래프의 장점과 함께 내비게이션과 타이머의 기능을 결합시킨 완벽한 기계식 시계로 통했다. 내비타이머.

9 라도 RADO

라도의 회장 롤랜드 스트로일레(Roland Streule)는 “라도는 아름다운 시계를 만드는 것만으로는 만족하지 않습니다. 영원히 간직되는 아름다움을 창조해내는 것이 라도의 기본 원칙입니다. 사람들은 라도를 아주 좋아하거나 아주 싫어하거나 둘 중 하나입니다. 그 중간층은 없습니다”라고 자신 있게 말한다.  

(사진)COSC의 인증 오토매틱 무브먼트의 정밀함과 스크래치가 없는 하이테크 소재의 결합을 통해 만들어진 모델. 신트라 XXL 크로노미터 리미티드 에디션. 3백만원대.

10 불가리 Bulgari

이탈리안 컨템퍼러리 주얼리 브랜드를 표방하는 불가리의 감성과 미학은 시계에도 그대로 반영된다. 불가리는 오데마 피게, 예거르 쿨트르, 바세론 콘스탄틴에서 만든 무브먼트를 사용하여 1920년대부터 시계를 제작 판매했다. 대표적인 컬렉션을 선보인 것은 국제적인 판매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한 1977년부터.

(사진)3차원적이며 독특한 형태의 조합에 의해 구성된 디자인이 특징인 모델. 스포티함과 우아함, 세련됨과 현대적인 감성을 동시에 표현한다. 아씨오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 2
    가을엔 이렇게
  • 3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4
    네 발로 간다: BMW X5
  • 5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청년 고경표

    여행하고, 노력하고, 생각하고, 경험하며 채워가는 것. 자유롭게 흘러가는 고경표의 삶을 슬쩍 들여다봤다.

  • FASHION

    <킹스맨>에서 건진 패션

    말쑥한 영국 신사의 B급 액션 영화 <킹스맨>이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로 돌아온다. 세계대전이 배경인 만큼 정갈한 수트 패션은 볼 수 없다. 다만 남자들의 가슴을 뛰게 하는 밀리터리 룩이 펼쳐진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에서 영향받은 현대의 패션 아이템을 찾아봤다.

  • FEATUR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INTERVIEW

    조이를 찾는 모험

    ‘조이’라는 이름이 낯설었던 열아홉 살 박수영은 이제 자신이 누구인지,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강한 건 무엇인지, 기쁨이란 무엇인지 조금은 알게 됐다. 무성한 숲처럼 깊어진 조이라는 세계.

  • FASHION

    여름 쇼핑 리스트

    이 계절이 가기 전에 갖고 싶은 발군의 여름 아이템들을 서머 숍에서 찾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