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봄 이너

봄을 위해 공기보다 가볍고 포근한 니트를 꺼내 입어야 할 때.

UpdatedOn March 01, 2013

니트는 이제 막 공기에 포근함이 감돌기 시작하는 봄과 닮았다.
그래서 니트는 봄에 입었을 때 가장 빛난다. 니트를 고를 땐 V넥보다는 U넥이 좋은데, 목 라인을 도톰하게 감싸 훨씬 세련되고 단정해 보인다. 게다가 셔츠나 티셔츠를 받쳐 입어도 어색하지 않고, 재킷이나 점퍼와도 무난하게 잘 어울린다. 니트는 무엇보다 자주 입어도 보풀이 나지 않고 짜임이 뒤틀리지 않는 것으로 골라야 한다. 그래야 봄의 기운을
깊게 느끼며 오랫동안 입을 수 있다.

부드럽고 얇은 갈색 니트 가격미정 랙앤본 by 비이커, 올리브색 면바지 25만8천원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짙은 고동색의 뿔테 안경 40만원대 블랙 아이웨어 제품.

 





스웨트 셔츠는 원래 운동선수가 경기 전후에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입는 옷이다. 그래서 기능적인 용도에 맞게 두툼하고 투박하게 생겼다. 운동복처럼 편하게 입는 맨투맨이라는 인식이 강하지만, 잘만 입는다면 재킷을 입은 것보다 더욱 멋있어 보인다. 스웨트 셔츠를 잘 입으려면 가장 멋진 옷을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입는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그래도 운동선수처럼 느껴진다면 빳빳한 옥스퍼드 셔츠를 받쳐 입으면 된다. 그러면 세상 가장 반듯하고 단정하면서 쿨한 남자가 될 거다.

작가 안다빈의 작품을 그대로 담은 회색 스웨트 셔츠 5만8천원 비슬로우, 낙타색 면바지
19만8천원 프레드 페리 로렐 리스 제품.

 

옥스퍼드 셔츠는 그 자체로 훌륭한 아이템이다. 어떻게 입어도 단정하고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다. 위에 아무것도 걸치지 않고 단독으로 입을 때 가장 멋스러운데 자신의 체형과 이미지에 알맞은 바지를 골라서 함께 입었을 때 가능한 일이다. 몸에 꽉 붙는 스키니 진이나 정장 바지를 입는다면 옥스퍼드 셔츠는 그 가치를 잃어버린다. 빳빳하게 잘 다린 옥스퍼드 셔츠를 몸에 걸치고 자연스레 구겨질 때까지 입고 나면 비로소 옥스퍼드 셔츠의 진가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빳빳한 흰색 옥스퍼드 셔츠 2만9천9백원 유니클로, 청바지 38만8천원 리바이스
빈티지 클로딩, 회색 니트 비니 12만9천원 일레븐티 by 존 화이트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미리보기
  • 2
    조이를 찾는 모험
  • 3
    스무살의 NCT DREAM
  • 4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 5
    SF 문학의 새물결

RELATED STORIES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디지털 패션위크

    디지털 패션쇼라는 새로운 현상과 가까워져야 할 때, 한창 진행 중인 디지털 패션위크 기간에 특히 눈에 띈 네 개의 브랜드를 소개한다.

  • FILM

    폭스바겐 x 시로스카이

  • INTERVIEW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FILM

    폭스바겐 x 박솔잎

  • INTERVIEW

    CAR WASH LOVER 박재근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