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에이어워즈란 이름의 복병

에이어워즈란 이름의 복병

UpdatedOn December 01, 2011


<아레나>를 2006년 3월에 창간했다.
그해 8월쯤이었나 보다. 신생 매체의 이미지를 확 뒤엎어버릴 기획이 필요했다. 수십 년이 지나도 원형 그대로 보전할 가치가 있는 게 필요했다. 기자들을 닥달했다. 며칠 후 기자들 중 일부가 ‘아레나표 시상식’을 발의했다. 의견은 올해의 ‘남성 시상식’으로 좁혀졌다. <아레나>는 일 년 내내 잘난 남자들을 다룬다. 당시의 업적이 최고조에 달한 남자들을 만나고 인터뷰하고 사진에 담는다. 그중 왕중왕을 가리자. 그게 포인트였다. 그래, 그러자. 이 기획을 지면에 갈무리하는 것만으로는 특별할 게 없었다. 연말 시상식을 표방한 지면 기사는 체할 정도로 많으니까. 우린 그게 아니었다. 진짜 시상식을 하자는 거였다. 조명 팍팍, 효과음 팍팍, 박수 팍팍! 우리가 직접 수상자를 선정해서 그 모두를 한자리에 불러 모으자, 그들에게 수상 소감도 듣고, 그들을 축하하는 공연도 하고, 업적 영상물도 상영하고, 근사한 사회자도 섭외하자. 그리하면 이 사회에 귀감이 될만한 인물들을 강력하게 재조명할 수 있을 거다. 반대가 많았다. 일차적으론 섭외 문제, 그다음은 돈 문제. 아, 그 반대던가? 여하튼 스튜디오에 불러 사진 한 컷 찍기도 어려운 유명인들을 한자리에 모은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는 거다. 게다가 시상식 흉내라도 내려면 억대가 훌쩍 넘는 돈이 드는데 그걸 어디서 충당하느냐는 거다. 아, 듣고 보니 그렇군, 끄덕끄덕. 하지만 우린 지금 남들이 따라 하지 못할 콘텐츠를 기획해보자고 머리 싸매고 고민하는 중 아니었나. 그 말은 곧 난이도가 엄청나다는 뜻 아니던가. 초심으로 돌아갔다. 해보기로 했다. 직관적인 판단이었다. 앞뒤 재고 자르고 하다 보면 용기가 사그라질 거다. 일단 한번 시작해보자는 맘으로 길을 나섰다. 섭외하고 돈 구하러 길에 섰을 때 찬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10월 초였다. 아마 우리 모두 같은 마음이었을 거다. 누가 포기하자고 확 뻗어버리면 슬쩍 묻어갈 텐데…. 으슬으슬 한기가 들었다. 그런데 돈이 구해졌다. <아레나>의 생각, 그러니까 사회문화를 이끈 올해의 남자를 한자리에 모은다,에  마음이 동한 브랜드를 만난 거다. 그게 아우디와 아르마니였다. 대관령 첫 얼음 소식이 들리던 10월 말. Audi, Armani 그리고 Arena는 동지가 됐다. 세 개의 이니셜 ‘A’가 뭉치게 된 건 우연한 일이었다. 그게 신기해서 우리끼리 킬킬대며 그랬다.  와우,‘A’어워즈 가족이 되신 걸 축하해요. 그게 이 거대 콘텐츠의 공식 명칭이 됐다. 돈이 구해졌고 이름까지 정했다. 아, 이제 뒤돌아설 수 없는 거다. 남은 섭외 문제는 오로지 편집부의 몫. 날이 지나치게 추워졌다. 코끝이 시리던 11월 하순의 새벽. 이런 전화를 받았던 것 같다. 김인식 감독이 행사 당일 시간 맞출 수 있답니다. 휴, 다 이루었다.

그로부터 보름 후인 2006년 12월 11일, 첫 번째 에이어워즈가 있었다.
그러니까 첫 책 나오고 10개월 만의 일이었다.

또다시 에이어워즈가 열린다. 이번이 6회째다. 2011년 12월 22일 저녁 7시.
수상자 인터뷰는 이번 호에 미리 실었다. 세 달에 걸쳐 촬영한 결과물이다. 그때나 지금이나 변한 건 없다. 섭외가 늘 징글맞게 꼬이는 것도, 트리플 ‘A’ 형제가 늘 함께하는 것도. 달라진 게 있다면 이번엔 독자 여러분에게 도움을 청한다는 것뿐. 까놓고 말하겠다. 독자 여러분을 많이많이 초대할 여건이 안 된다. 장소가 좁다. 그건 재정 규모와 직결되는 문제이기도 하다. 그런데 많은 독자들과 함께했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도 해본다. 박원순 시장의 취임식에서 느꼈듯 우리가 뭐 꼭 한자리에 앉아서 행사를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을까. 같이 고민해 보면 어떨까.
내 메일 주소는 sha-hyun@hanmail.net  그 어떤 제안도 모두 모두 대환영이다.
약속하겠다. 어찌됐든 창간 10주년이 되면 체육관이라도 빌려 한자리에서 보자, 에이어워즈를.
우리 다 함께 A-yo~!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2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 3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 4
    빈지노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미리보기
  • 5
    영감을 찾아서: (여자)아이들 전소연

RELATED STORIES

  • FEATURE

    사죄하는 문화

    유튜버들의 사죄 영상이 높은 조회 수를 기록했다. 검은 옷을 입고 눈물을 흘리며 애절하게 용서를 구하는 유튜버들의 모습은 다른 문화권에선 찾아보기 어렵다. 영미권 유튜버들은 논란이 생겨도 볼 거면 보고 말 거면 말라는 태도를 취한다. 반면 한국에서는 유튜버가 사과하고, 시청자가 사과받는 문화가 정립되어 있다. 시청자는 안 보면 그만인 걸 왜 사과받길 원할까? 유튜버는 왜 사죄해야만 할까? 사죄하는 문화의 기원과 심리적 요인을 찾는다.

  • FEATURE

    '힐링 예능'에 속지 않는 법

    힐링이라는 말이 하나의 장르가 되어버린 시대, TV 예능부터 온갖 에세이, 상품 광고, 심지어 술집 간판에서도 근본 없는 위로의 말이 대량으로 쏟아진다. 과연 우리는 ‘하마터면 열심히 살지 않고’ 산촌, 자연, 이국으로 떠나야만 진정한 휴식을 취하고 나 자신을 찾을 수 있을까? 거기엔 진짜 유토피아가 있을까? ‘힐링’을 판매하는 각종 상품들, 대표적으로 <삼시세끼>부터 <여름방학>까지 자연을 낭만화하고 파편화하는 이 예쁘고 팬시하게 가공된 ‘힐링 예능’들에서 우리는 진짜 힐링을 얻을 수 있는 걸까?

  • FEATURE

    추석특선 홍콩영화 BEST 5

    20년 전 명절 필수 코스 중에는 홍콩 영화가 있었다. 추석 특선으로 방영되던 홍콩 영화들 중 지금 봐도 재미있는 작품만 꼽았다.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 FEATURE

    하지 말라고 했잖아

    왕따, 음주운전, 폭행. 유명인들의 이른바 ‘갑질’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스펙트럼으로 존경받던 인물까지 명예가 실추될 판이며 무대 위 사랑받던 모습도 이제는 영영 볼 수 없게 됐다. 하지 말라는 짓을 왜 할까? 하지 말라며 직접 말을 하진 않았지만 암묵적으로 금지된 행위 아닌가. 아기가 엄지손가락 빨듯 본능적인 행위로 치부해야 할까. 손가락을 빠는 이유도 심리적 원인 때문인데, 갑질하는 그들에게도 그러한 원인이 있을까.

MORE FROM ARENA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 위크

    다시 예전처럼, 세계 각국의 패션계 인사들이 어깨를 부딪치며 붙어 앉아 새 시즌의 패션쇼를 현장에서 관람하는 날이 올 수 있을까?

  • LIFE

    젊은 골퍼들의 'FLEX'

    골프도 즐기고 호화스러운 리조트에서 휴식까지. 요즘 젊은 골퍼들은 이런 곳에서 논다.

  • INTERVIEW

    댄서의 목소리

    제이블랙이자 제이핑크로 활동하는 댄서 조진수는 춤은 신기한 게 아니라고 했다.

  • FASHION

    READY FOR SUMMER

    자외선 차단부터 태닝, 보디와 헤어 케어까지 총망라한 여름 그루밍 아이템.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Live Show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