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원진아&유병재, "<유니콘>은 무언가를 계속 시도하고 시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배우 원진아와 유병재 작가, 유쾌한 무드의 화보와 담백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September 20, 2022

3 / 10

 

거침없이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좌충우돌을 다룬 쿠팡플레이 <유니콘>이 공개됐다. 유병재 작가의 첫 시트콤 각본이자, 원진아 배우의 첫 코미디 연기가 담긴 시트콤이다. 두 사람에게 새로운 도전이자 넓은 스펙트럼을 향한 기폭제나 다름없는 <유니콘>에 대해 대화했다. 유튜브를 통해 고전 시트콤을 추억하는 이들이 많은 지금, 새로운 시트콤 <유니콘>의 등장은 반갑다. 유병재는 지난 11년간 다양한 코미디를 선보여왔는데, 그중에서도 시트콤 작가로서 시트콤에 코미디를 녹이는 건 처음이다. “코미디를 표현하는 방법은 글, 공연, 영상 등이 있죠. 시트콤에서 다루는 코미디는 언젠가 꼭 도전해보고 싶었어요.”라며 유병재 작가가 말했다. ‘스타트업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소재로 한 이유에 대해서도 말했다. “스타트업과 관련한 이런저런 에피소드를 종종 들어왔어요. (중략) 사회적으로 유능하고 스펙 좋은 사람들이 어리석은 선택을 하거나 웃긴 면모를 보이는 게 코미디 소재로서 굉장히 훌륭하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극 중 ‘애슐리’ 역을 맡은 배우 원진아는 코미디 연기를 처음 선보인다. “지금이 아니면 이런 기회가 없을 수도 있겠다 생각하며 대본을 읽어보니 지금까지의 시트콤과는 약간 결이 다르더라고요. 그 부분에 대한 호기심도 컸죠.”라고 말했다. 하기 싫어도 맡은 일은 누구보다 잘 해내려는 인물 ‘애슐리’는 어떤 내면을 가진 인물일까. 원진아는 “(생략)처음에는 스티브에게 잘 보이기 위해 성실하게 일해요.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진심으로 회사에 머무르고 싶어서 일하더라고요. 갈수록 회사에 대한 애정이 커져서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 멋있어요.”라며 애슐리에 대해 읊조렸다.

<유니콘>을 구상하거나 연기하는 단계에서 두 사람의 고민에 대해 묻자 유병재 작가는 “최근 작업한 것 중 집필할 때 가장 마음이 편했거든요. 대본 쓰는 기간에 제일 신났어요.”라고 말했다. 그 말에선 작품에 대한 애정이 느껴졌다. 한편 원진아 배우는 “제가 ‘밈’이나 유행에 좀 무뎌요. 웃긴 밈이 포함된 대사가 많았는데, 그걸 잘 표현하고 있는 건지 스스로 의문이 들었어요. 대중이 익히 아는 밈을 이런 리듬으로 표현하는 게 맞나? 싶은 거죠.”라고 밝혔다. 하지만 통통 튀지만 무게 있는 애슐리만의 매력으로 잘 풀어냈다.

좌충우돌 속에서 끈끈하게 버텨가는 <유니콘>이 세상에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작가님이 <유니콘>은 무언가를 계속 시도하고 시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하셨거든요. <유니콘> 속 대표와 직원들은 계속 좌충우돌하고 못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새로운 것에 거침없이 뛰어들 줄 아는 사람들이죠.”라며 원진아 배우가 말했다. 유병재 작가 또한 그의 말에 동의하며 말했다. “이 작품을 쓰다 제 자신이 희망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임을 알았어요. 진아 씨가 말하신 것처럼 부족한 사람들이 새로운 시도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그 끝엔 희망이 존재해요.”

원진아 배우, 유병재 작가의 시작점과 새로운 시도, 서로의 첫인상, 촬영장 에피소드 등 다양한 이야기와 전체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0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언더아머, UA 5X5 농구 토너먼트 대회 개최
  • 2
    가장 이상적인 워케이션
  • 3
    2022년 12월 아레나 이슈
  • 4
    Point of View
  • 5
    안효섭다운 연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안효섭다운 연기

    질문에 대답할 때, 안효섭은 몸을 앞으로 기울이고 눈을 자주 깜빡이지 않는다. 자신의 말에 확신이 있다는 방증. 충실하게 대답한 한마디 한마디에서 “노력해요”라는 말이 자주 들렸다. 연기를 향한 그의 애정은 확실했고, 끈질긴 노력이 돋보였다.

  • INTERVIEW

    작은아씨들의 엄지원

    엄지원은 올해를 꽉 채워 보냈고, 우리에겐 <작은 아씨들>이라는 황홀한 경험이 남았다.

  • INTERVIEW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이제는 빛나는 별이 된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애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더욱 멋지게 나아가게 했다. 그에게 블랙 팬서를 물려받은 레티티아 라이트가 말하는 이 영화에 담긴 애도와 예술적 성취에 대하여.

  • INTERVIEW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배우 이종석은 MBC 드라마 <빅마우스>에서 박창호를 연기했다. <빅마우스>는 올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이자, 이종석의 성공적인 드라마 복귀작이다. 올해 그는 배우로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 INTERVIEW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배우 이병헌과의 인터뷰는 중편소설을 읽는 것과 비슷하다. 질문에 대한 그의 답변은 기승전결이 갖춰진 하나의 챕터이며, 대화가 진행될수록 한 편의 긴 서사로 나아간다. 배우 이병헌은 <우리들의 블루스>의 시작과 과정 그 이후를 말했다. 그와 나눈 이야기를 지면에 모두 담지는 못했지만 시작은 이렇다.

MORE FROM ARENA

  • TECH

    HOW COME?

    9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제철의 피크닉

    산수(山水)보다 끝내주는 피크닉 스타일링의 풍치.

  • INTERVIEW

    가장 우아한 순간

    우리가 곧 다시 누리게 될 일상의 아름다움을 말하는 브루넬로 쿠치넬리와 그가 전개하는 남성복 레이블의 봄·여름 컬렉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FASHION

    RECOMMENDATIONS 4

    <아레나> 에디터의 취향대로 고른 네 벌의 아우터와 스타일링.

  • INTERVIEW

    예능인 장성규

    대한민국 남녀노소 누구에게 물어도 2019년의 최고는 장성규일 게 틀림없다. JTBC 아나운서에서 예능형 아나운서로, 그리고 프리랜서 선언을 한 방송인으로 거듭난 장성규. 더욱이 미래형 플랫폼에서 <워크맨>이라는 ‘대박’을 터트렸다. 혁신적이지 아닐 수 없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