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지금 마셔봐

트렌드를 따르되 깊이를 더한 술 넷.

UpdatedOn March 29, 2022

더 힙한 술 없나? 주류 시장을 거머쥔 20대의 고민이다. 이 고민에 답을 내놓기 위해 주류 시장은 2019년을 기점으로 주제가 명확하고 개성 있는 술을 선보여왔다. 이를테면 딸기 맛 막걸리, 과일껌 맛 맥주, 민트초코 맛 소주 등. 하지만 이제는 인공감미료가 들어간 술 말고, 전통적인 방식으로 주조하되 특이하고 신선한 술, 그런 깊이 있는 술을 원하고 찾는다. 좋은 술을 결정하는 건 좋은 재료니까. 전국팔도 양조장들이 직접 재배한 재료로 증류한 술이지만 맛은 새로운 것들로 쟁여왔다.
맛도 힙하지만 디자인도 힙하다.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592-483624-sample.jpg

1 댄싱사이더 컴퍼니 ‘루드 베리’

ALC 4.5% 가격 2만4천9백원(4병 세트 기준)


직접 짜낸 사과즙에 국산 딸기를 블렌딩한 사이더다. 약한 산미와 강한 당도로 식전주나 식후주로 적합하다. 사과 향을 기반으로, 딸기의 새콤달콤한 맛으로 시작해 바질의 씁쓸함으로 마무리된다. 충북 충주산 사이더다.

 

2 문경주조 ‘폭스 앤 홉스’

ALC 9% 가격 1만7천9백원


양조장에서 직접 배양한 효모, 누룩, 쌀과 홉을 숙성했다. 전통 황토방의 온습도와 비슷한 조건의 공간에서 발효된다. 직접 배양한 홉의 잔향과 꽃향기가 은은하게 느껴지는 가운데, 생각보다 탄산감이 진하게 느껴진다. 경북 문경 출신 맥주다.

 

3 고도리와이너리 ‘복숭아 375’

ALC 6.5% 가격 2만3천원


경북 영천시 고경면 고도리에 위치한 고도리와이너리는 스파클링 와인을 연구한다. 영천 하면 복숭아. 천도복숭아와 털복숭아를 같은 비율로 담아냈다. 복숭아의 당도가 가장 높을 때 수확해 당은 별도로 첨가하지 않은 순수 발효 와인이다.

 

4 원스피리츠 ‘원소주’

ALC 22% 가격 1만4천9백원


감압 증류 방식으로 만든 원소주는 희석식 소주에 넣는 감미료가 들어 있지 않다. 국내산 쌀과 전통 방식으로 증류해 담백하고 깔끔하다. 소맥 아니고, 핫 토디 같은 칵테일로 만들어 마셔도 전혀 이질감이 없다.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 출신 소주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2022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방콕 추천 호텔 4
  • 2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3
    <환혼>의 황민현
  • 4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5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RELATED STORIES

  • LIFE

    루이스 폴센, 그리고 오직 디자인만을 위한 3일

    매년 초여름, 코펜하겐 곳곳을 디자인의 물결로 물들이는 축제, 3 days of Design에 다녀왔다. 세계 최초의 조명 브랜드이자, 여전히 가장 힙하고 컨템퍼러리한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과 함께.

  • LIFE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4

    뒤끝 없이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 LIFE

    에디터가 추천하는 귀성길 플레이리스트 10

    빨간날을 위한, 그리고 자칫하면 지루할 수 있는 귀성길을 위한 플레이리스트를 추천한다.

  • LIFE

    식물 집사 가이드

    식집사 라이프를 위한 몇 가지 안내서.

  • LIFE

    1인 미디어 시대의 원초적 욕망

    아뜰리에 에르메스가 제19회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의 수상자 전시로 류성실(1993년생)의 개인전 <불타는 사랑의 노래(The Burning Love Song)>를 개최한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영화 <미나리>가 나고 자란 곳

    당신을 키워낸 땅은 어디인가? 당신이 있기로 택한 곳은 어디인가? 이민 2세대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를 보며 두 가지 질문을 떠올렸다. 한 인간에겐 그마다 발 딛고 자란 곳의 풍경이 깃들어 있다. 미나리 풋내가 뒤섞인 아칸소의 고요한 초지에 대한 이 이야기는 점점 더 빠르게 문화와 인종이 뒤섞이고 경계가 희미해져가는 세계에 도착한, 보편적인 동시에 새로운 설화다. (이 글엔 <미나리>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CAR

    AUTUMN BY THE SEA

    오프로더를 타고 해변을 달렸다. 여름보다 더 푸르고 하얀 풍경이 펼쳐졌다.

  • CAR

    스웨디시 럭셔리

    부분 변경을 마친 볼보의 플래그십 SUV 신형 XC90이 등장했다. 북유럽의 호화로운 감성은 여전하다.

  • CAR

    시승 논객

    테슬라 모델3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THE AVENGERS : COACH'S WAR

    2020 프로야구가 3월 28일에 개막한다. 왕좌를 둘러싼 감독들의 전쟁을 마블 히어로를 통해 전망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