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Black Mountain

순수 전기차, 하이브리드, 오프로더. 각각 다른 SUV를 타고 검은 산을 찾았다.

UpdatedOn March 11,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420-481725-sample.jpg

 

AUDI e-tron sportback 55 quattro


기술의 아우디다.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5 콰트로는 아우디만의 혁신적인 전기차 기술이 집약된 모델이다. 대표 무기는 새로운 전자식 콰트로 시스템과 전기모터다. 전방과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된 두 개의 전기모터는 합산 최고 출력 360마력을 발휘한다. 부스트 모드를 사용하면 408마력까지다. 여기에 57.2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6.6초 만에 도달하는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 정밀한 전기모터는 필요에 따라 각 액슬에 구동력을 빠르게 분배한다. 40여 년간 축적된 아우디만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 기술은 전자식으로 변경됐다. 전자식 콰트로는 출발과 동시에 최대토크를 각각의 바퀴에 전달해 동력 손실을 최소화한다. 이와 함께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속도와 주행 상황에 따라 차체 높이를 조절해 편안한 주행 감각을 선사한다.
가격 1억2천2백22만원.
 

1 95kWh
최고출력 360마력, 최대토크 77.2kg·m, 사륜구동,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 304km, 0-100km/h 6.6초.
2 프리센스 360˚
하차 경고 시스템과 교차로 보조 시스템 등 적용.
3 급속(DC) 충전
급속 충전 시 최대 150kW 출력으로 약 30분이면 80% 충전.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420-481724-sample.jpg

JEEP Wrangler 4xe Overland


랭글러 4xe는 정숙하다. 시동을 걸어도 조용하고, 달려도 조용하다. 2.0L 엔진에 두 개의 전기모터를 더했다 .출력과 토크 모두 강화됐다. 회생 제동과 낮은 이산화탄소 배출 등 하이브리드의 특징도 갖췄다. 연비도 향상됐는데, 복합연비가 12.7km/L에 달한다. 참고로 일반 오버랜드 모델의 복합연비는 9.0km/L이다. 실내 공간 확보를 위해 배터리는 2열 시트 하단에 탑재됐다. 완충 시 순수 전기 모드로 최대 32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주행 모드는 하이브리드, 일렉트리, e-세이브로 구성됐다. 하이브리드 모드에선 엔진과 모터의 토크를 조합해 가속력을 극대화한다. 일렉트릭 모드는 순수 전기만 사용한다. e-세이브 모드는 배터리 전력을 아끼는 모드로 엔진이 우선적으로 사용된다. 전기모터만으로 최대 130km/h까지 달릴 수 있다. 떨림이나 굉음 없이 모터 소음만 들으며 가볍게 달린다. 생경한 랭글러다.
가격 8천3백40만원.
 

1 4기통 2.0L 터보 PHEV 엔진+8단 자동
합산 출력 375마력, 합산 토크 64.9kg·m, 4WD, 완전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 32km, 총 주행가능 거리 630km, 복합연비 12.7km/L.
2 적재용량
780L(기본), 1910L(최대)
3 보행자 경고 시스템
정숙성으로 인해 보행자가 차량에 접근하는 것을 인식하지 못하여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420-481727-sample.jpg

VOLVO XC90 T8 AWD Inscription


2세대는 XC90은 20015년에 등장했다. 7인승 SUV의 넉넉함과 실용적인 디자인 철학, 크리스털 기어 노브 같은 매력들로 주목받았다. 이후 외형적 변화는 없었지만 정체되어 있는 것은 아니었다. 시대의 흐름, 기술의 진보에 유연하게 대응해왔다. 디젤과 가솔린엔진으로 구성되었던 품목에는 차츰 전기모터가 더해졌다. 현재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와 PHEV 모델만 남았다. T8은 PHEV 모델이다. 최대 318마력의 직렬 4기통 엔진과 87마력의 모터가 더해져 합산 출력 405마력을 발휘한다. 전기모터는 조용히 거대한 차체를 이끈다. 엔진음과 진동도 없다. 이중 유리와 흡음제는 외부 소음을 꼼꼼히 차단하고, 에어 서스펜션은 노면의 충격을 부드럽게 흡수한다. 정숙하고 편안한 대형 SUV의 덕목이 드러나는 순간이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적용된 바워스앤윌킨스의 프리미엄 오디오 사운드, 실내 공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공기 청정기, 안전하고 시원한 파노라마 선루프가 공간의 품위를 높인다.
가격 1억1천70만원.
 

1 2.0L 직렬 4기통 슈퍼차저 PHEV 엔진 + 8단 자동
합산 출력 405마력, 합산 토크 48.0kg·m, AWD, 0-100km/h 5.6초, 최고속도 180km/h, 복합연비 10.0km/L.
2 전기모터 주행 가능 거리
최대 30km.
3 바워스앤윌킨스 사운드 시스템
스웨덴 예테보리 콘서트홀을 모티브로 한 ‘콘서트 홀’ 모드, ‘재즈 클럽’ 모드, 스튜디오, 개별 무대 등 4개 모드 제공.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420-481726-sample.jpg

 

Lincoln Navigator Reserve


내비게이터는 풀사이즈 대형 SUV다. 넓은 실내 공간은 고급 내장재로 마감했고, 편의 기능으로 가득 채웠다. 고급 SUV답게 안락한 승차감까지 더했다. 은은하게 점등되는 시그너처 라이팅과 웰컴 매트 조명 등 내비게이터는 호화로운 여러 기능으로 탑승자를 반긴다. 이후 승객들이 조용히휴 식을 취할 수 있는 편의 기능들이 이어진다. 시트에는 액티브 모션 마사지와 열선, 통풍 기능이 적용됐다. 승객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최적의 체형과 자세에 맞춰 세밀하게 시트를 조정할 수 있다. 또 싱크 3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된 터치스크린과 2열의 10인치 디스플레이에선 영화를 감상하기 좋다. 천장에는 파노라마 비스타 루프가 설치되어 쾌적한 개방감을 선사한다. 파워트레인은 457마력과 최대토크 71kg·m의 힘을 발휘한다. 여기에 10단 자동 변속기를 더해 강력한 힘을 부드럽게 조율한다.
가격 1억1천8백40만원.
 

1 트윈 터보 차저 3.5L V6 엔진 + 자동 10단
최고출력 457마력, 최대토크 71.0kg·m, 4WD, 복합연비 7.2km/L.
2 코-파일럿 360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시스템, 충돌 방지 보조 시스템, 사각지대 정보시스템 등이 포함된 주행 보조 시스템.
3 레벨 울티마 오디오 시스템
20개 채널로 구성된 하이엔드 오디오 시스템.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몸과 마음을 녹일 노천탕 숙소 4
  • 2
    과감한 주얼리 스타일
  • 3
    지금 필요한 니트 8
  • 4
    2022 Weekly Issue #1
  • 5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RELATED STORIES

  • CAR

    지금 가장 흥미로운 스포츠카 : EV6 GT

    EV6 GT는 3.5초 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하는 고성능 전기차다. EV6 GT가 고성능 전기차 시대를 이끈다.

  • CAR

    마세라티 MC20 정복하기

    마세라티의 강력한 슈퍼카 MC20과 트로페오 모델을 타고 말레이시아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을 달렸다. 마세라티 드라이빙 스쿨인 ‘마스터 마세라티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에서 운전 실력을 한 단계 레벨업했다.

  • CAR

    페라리 교향곡

    미드-리어 엔진 스파이더 페라리 296 GTS의 지붕을 열고 토스카나를 여행하며 운전의 재미를 되찾았다.

  • CAR

    Night Light

    유려한 자동차 실루엣을 따라 흐르는 빛.

  • CAR

    시승 논객 : 메르세데스 벤츠 더 뉴 EQE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E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MORE FROM ARENA

  • DESIGN

    공간의 뒤에서

    공간을 만드는 사람들은 그곳에 이야기를 심는다. 시놉시스를 펼치고, 근사한 결말까지 만들고 난 뒤 종내 공간을 떠난다. 공간이 간직한 이야기가 궁금해서, 공간을 만든 이들을 만났다.

  • FASHION

    여름이 지나도 신는 슬리퍼

    패션 브랜드들이 여름이 아닌 가을, 겨울을 겨냥해 만든 슬리퍼 넷.

  • REPORTS

    펼쳐 보여주고 싶어

    모든 페이지를 다 펼쳐서, 감춰놓았던 상자를 열어서.

  • INTERVIEW

    트로트 파트너즈, 장민호 & 정동원

    해가 바뀌자 비주류 장르로 여겨졌던 트로트가 ‘힙’을 입고 주류가 되었다. 여기에는 <미스터트롯>의 공이 지대하다. 트로트는 올드하고 어른들만 듣는다는 편견을 깨고 전 세대가 공감하고 열광할 수 있게 만들었으니까. 그럼에도 우리는 아직 트로트에 대해 잘 모른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패러다임의 전복을 경험한 데뷔 23년 차 맏형 장민호와 열네 살 막내 정동원이 각자의 시선에서 트로트 신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했다.

  • FASHION

    더 타이트하게

    몸에 딱 들어맞는 다채로운 컬러들.

FAMILY SITE